오늘 아침부터 좀 우울했습니다.

이럴 땐 긍정의 기운을 받기 위해

좋아하는 글을 반복적으로 읽는데요,

오늘은 그것마저 귀찮아 카스를 뒤적이다가

김미경씨의 카스를 보게 되었는데..

전철을 세운 엄마 이야기를 보았습니다.

 

아이를 전철에 두고 내린 어떤 엄마가 뒤늦게 알고

"내 새끼, 어떻게 해..." 하며 울면서 달리기 시작했대요.

그런데 기적적으로 기관사가 그걸 보고 전철을 세웠다네요.

그래서 아이는 "우리 엄마는 전철도 세운 사람이에요"라고 말한답니다.

 

엄마.. 우리 엄마..

부르기만 해도 짠한 우리 엄마...

나도 지금 엄만데 정말 하늘과 천지 차이인 것 같아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가족] 전철 세운 엄마 이야기 [2] 숲을거닐다 2014-07-02 3005
260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2 imagefile [1] 이니스 2014-06-23 3284
259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1 imagefile [4] 이니스 2014-06-17 5868
258 [가족] 텃밭 imagefile [1] anna8078 2014-06-16 4807
257 [가족] 3년 빡세게 키워라, 말년이 편해지리라?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12 9637
256 [가족] 만약, 아버지가 울기 시작한다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10 6813
25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Party, 그 공허함 뒤 감동 imagefile [6] pororo0308 2014-05-31 3762
254 [가족] 짝짝이 양말과 마스크 imagefile [8] 양선아 2014-05-30 7258
253 [가족] 대인배 우리 아이 [3] 겸뎅쓰마미 2014-05-27 3272
252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응원합니다. 당신의 멋진 삶을 imagefile [2] pororo0308 2014-05-23 4086
251 [가족] <육아웹툰 : 야옹선생의 육아CPR> 4화 내리사랑 imagefile [2] 야옹선생 2014-05-20 3400
250 [가족] 엄마와 아빠 [2] 꿈꾸는식물 2014-05-17 3337
249 [가족] 강물에 떠내려가는 새끼 코끼리는 구하는 영상 ‘감동’ movie 일회용종이컵 2014-05-16 3737
248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엄마 이야기 들어볼래? imagefile [7] pororo0308 2014-05-14 7529
247 [가족] 둘째 소식 그리고 태명 [7] 숲을거닐다 2014-05-09 5140
246 [가족] 어린이날 선물이래요 imagefile [2] 난엄마다 2014-05-04 8982
245 [가족]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⑤ 놀 줄 아는 아빠, 그대가 진정한 슈퍼맨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25 9448
244 [가족] <야옹선생의 육아CPR -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1] 야옹선생 2014-04-24 4565
243 [가족] <육아웹툰 : 야옹선생의 육아CPR > 2화 - 이동이는 천재? imagefile [12] 야옹선생 2014-04-14 5850
242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결혼 7년만에 도우미 둘, 칭찬이 춤추게 하다 imagefile [10] pororo0308 2014-04-14 116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