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부재를 생각하다?

가족 조회수 3199 추천수 0 2014.09.18 14:24:17

우리 딸은 항상 잠들기 전에, 자는가 싶으면, 뜬금없는 질문과 어린이집에서의 일을 고발하곤 합니다. 그러느라 한시간은 걸리죠. 못말리는 수다쟁이입니다. 언제나 마지막은 "그만, 조용. 엄마 잔다." 의 멘트와 "잉 ~엥~"하는 두마디정도의 앙탈이 오고갑니다.

며칠 전도 잠이 솔솔오는 저에게 던진 질문은,

"엄마 엄마가 돌아가시면(하늘나라에 간다..는 표현이 '돌아가시다 

'는 표현으로 바뀌었더군요.) 누가 나를 키워줘?"

"아빠"

"아빠? 그럼 아빠가 돌아가시면?"

"아빠가 돌아가시면 글쎄 그럼 누가 키울까?" -심오한 질문에 제 잠이 싹 달아났죠.

"동네 아줌마"(너무나 밝고 경쾌하게 말입니다)

"동네 아줌마?"

"응, 동네 아줌마들이 레아에게 먹을 것도 주고, 목욕도 시키고, 잠도 재워주고."

"음.. 그럼 좋겠지..근데, 그러긴 힘들거야."

"왜?" (그 천진한 질문에. 정말 그런 세상이면 좋겠다 싶었습니다. 부모가 없어도 걱정없는 세상. 순간 그런 세상이면 참 좋으련만 하는 생각과 아이의 티없는 그 시선 앞에 부끄럽더군요.)

"아줌마들도 딸, 아들이 있쟎아. 그러니까 자기가 낳은 딸, 아들 돌보느라 힘들거야."

(물론, 낳지 않아도 잘 키우는 사람이 있고, 낳아도 잘 못 돌보는 사람이 있지만, 그런 예는 낮에 하기로 미뤘습니다. 잘 시간이니까요 ㅎㅎ)

"낳은 게 뭐야?"

"배속에 있다가 응애 하고 태어나는 거. "

"그럼 나는 엄마가 낳은 거지."

"응"

(여기서 한참동안 낳는 것에 대해 묻고, 왜 누구는 하나를 낳고, 또 누구는 둘을 낳는지..등에 관해 물었습니다... 항상 질문은 꼬리를 뭅니다)

"동네 아줌마들이 키우지 않음 누가 날 키워? 누가 나 밥 주고, 목욕시켜주고, 잠잘때 있어줘?"

(그 질문이 왜이리 쨘하던지요..)

"엄마 아빠 다음으로 레아를 많이 사랑하는 분이어야겠지. 누굴까. 레안 누구일것 같아."

(짐짓 심각하게 생각하더니)

"할머니 할아버지"

"그래 맞아. 할머니 할아버지가 레아를 엄마 아빠 대신 돌봐주실거야."

그제야 아이는 안심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렇게 질문에 답을 얻고서야 잠이 들었죠.

동화 속에서는 언제나 엄마가 죽고, 아이들은 혼자 되죠. 못된 새엄마가 와서 못살게 굴고요.

매번 읽으면서도 이해하지 못합니다. 왜 새엄마는 아이를 괴롭히는지. 왜 미워하는지.

사랑 받는 것이 당연한 권리인냥 말입니다.

그게 당연한 아이들의 권리인데, 그걸 지켜줄 수 있는 어른이 부모 뿐일지도 모른다는 것이

가슴 먹먹하기도 하죠.

아이는 그렇게 부모의 부재라는 주제를 책 속에서 느끼고배우는 듯 보였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01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마을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축제현장 imagefile [6] pororo0308 2014-11-08 10018
300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서른 여섯살이 되고싶은 네살 imagefile [4] satimetta 2014-10-28 3349
299 [가족] [육아웹툰]야옹선생의 (근거중심)자연주의 육아 - 키 크는 주사 imagefile [7] 야옹선생 2014-10-23 3685
298 [가족] [칼럼] 슈퍼맘과 이별하기 / 김영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3 3418
297 [가족] 가족사진 image [2] 숲을거닐다 2014-10-17 3076
296 [가족] 거북이가 느린 이유 [1] 난엄마다 2014-10-17 4707
295 [가족] 좋아서 하는 결혼, 신나서 가는 결혼식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6 7339
294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아빠와 함께하는 여행 file [5] satimetta 2014-10-13 3494
293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자연주의육아 - 돌발 진? 돌 발진! imagefile [1] 야옹선생 2014-10-08 3426
292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소박한 삶을 사랑하는 법 [4] satimetta 2014-10-06 3072
291 [가족] [펌] 아이디어 육아 imagefile [3] 숲을거닐다 2014-10-02 3707
290 [가족] SNS에선 우리 강아지가 최고 스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2 3387
289 [가족] 외동아이, 외롭지도 이기적이지도 않다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4-09-26 7495
288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자연주의 육아] - 해열제 써?말어? imagefile [5] 야옹선생 2014-09-26 3516
287 [가족] 갑자기 다가온 ‘재해’?…만화가들이 겪은 육아 세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26 10789
286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칼퇴근이 바꾼 저녁이 있는 삶 imagefile [8] pororo0308 2014-09-26 11539
285 [가족] 우리 아들은 무얼 본 걸까요?? [3] 겸뎅쓰마미 2014-09-22 2997
» [가족] 부모의 부재를 생각하다? [5] mojing 2014-09-18 3199
28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아이처럼 한번쯤은 "왜"라고 묻자 imagefile pororo0308 2014-09-14 3718
282 [가족] 명절 휴유증 ILLUON 2014-09-09 26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