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1988’ 첫회 시청률 6.1% 
전 시즌에 견줘 세배 이상 높아
응답하라 1988
응답하라 1988
일단, 시작은 ‘응답’했다. <티브이엔>(tvN)의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응팔)이 전 시즌에 견줘 세배 이상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9일 <닐슨코리아> 집계를 보면, 1회(7일 방송)는 6.1%, 2회(8일 방송)는 6.8%였다. 앞서 <응답하라 19997> 1회는 1.2%였고, <응답하라 1994>는 2.5%였다.

1988년은 1997년과 1994년에 견줘 <티브이엔>의 주요 시청층인 20~30대들한테는 낯선 시절이라, 이질감을 어떻게 줄이느냐가 관건이었다. ‘응답’ 시리즈는 ‘에이치오티’나 ‘대학 농구’ 등 지금의 젊은 세대들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에피소드들을 다뤘다. ‘응팔’은 가족 이야기로 방향을 틂으로써 일단 전 연령층의 관심을 끄는 데 성공했다. 남녀 10대~50대 시청률 모두 동시간대 케이블 채널 1위를 차지했다.

중장년층과 젊은 층을 끌어당기는 지점은 조금씩 달랐다. 88년을 겪은 세대에게는 무한궤도의 ‘그대에게’ 노래 장면에 나온 신해철의 21살적 모습과 못난이 인형, 승마바지, 야간 자율학습에 교련복 등이 추억의 대상으로 다가갔다면, 젊은층에는 88 올림픽 등 단편적으로만 알았던 80년대를 간접 경험하는 재미가 쏠쏠했다. 1988년 당시 중학생이었던 신원호 피디는 “소품 구하는 게 너무 어려웠다. 1988년도 일력을 7만원에 사는 등 작은 것 하나까지 다 돈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응팔’에 대한 시청자의 호응이 계속 이어질지는 좀더 두고봐야 한다는 견해도 많다. 조연들 하나 하나가 살아있다는 평가를 받았던 전편에 비해 아직 여러 배역들의 캐릭터가 제대로 부각되고 있지 않다는 지적이다. 풍로를 쓰는 장면 등 88년이라고 보기엔 너무 고답적인 상황 설정이 논란을 낳기도 했다. 다만 공부 잘하는 언니 보라(류혜영)와 아들 노을(최성원) 사이에서 설움을 겪는 둘째 덕선의 설움이나 주인집 엄마 미란(라미란)과 주변 아주머니들이 모여 19금 대화를 나누는 등의 소소한 에피소드들은 흥미를 자아냈다. 앞으로 추억 환기를 넘어 캐릭터의 공감대를 어떻게 살려가느냐가 ‘응팔’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남지은 기자 myviollet@hani.co.kr


(*위 내용은 2015년 11월10일자 인터넷한겨레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61 [가족] 이런 게 철드는 거라면 우리 차라리 철들지 말자 image 베이비트리 2015-11-23 4809
360 [가족] 엄마가 낯설다, 딸인데…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1 3089
» [가족] 가족 이야기에…시작은 ‘응답’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11-10 2456
358 [가족] 기억이 멀어지는 엄마는 지금 아기가 돼가는 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5-11-02 2981
357 [가족] 추수기를 맞이하여... 육아는 분업과 협업중 어느쪽이 바람직할까? [1] 소년공원 2015-10-29 3020
356 [가족] 노 대디, 예스 대디: 아이가 분노를 표출하도록 도와주기 imagefile [1] 소년공원 2015-10-21 3525
355 [가족] 둘째, 인사드려요 imagefile [13] 숲을거닐다 2015-10-19 3184
354 [가족] 문제 아이 뒤에는 문제 부모가 있다? 꼭 그런 건 아니래요! imagefile [4] 소년공원 2015-10-15 3131
353 [가족] “엄마는 늘 다음에 다음에…난 지금 사랑이 필요하다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10-05 4347
352 [가족] 여든살차이 [2] 숲을거닐다 2015-09-26 3079
351 [가족] 아이 그림 이렇게도 활용할 수 있네요~ 양선아 2015-09-23 2512
350 [가족] 베트남행 옐로카드, 시월드에 날리노라 image 베이비트리 2015-09-21 4456
349 [가족] 남편이 내게 준 휴가...10년 만에 홀로 여행 imagefile [4] 푸르메 2015-09-15 5576
348 [가족] 난 부모님께 매달 100만원 드리는데 왜 누나는 한푼도 안 드려? image 베이비트리 2015-09-07 2991
347 [가족] 한글 못 읽어 홍콩 못 간 건 아빠한테 비밀로 해줄게~ image 베이비트리 2015-08-24 3040
346 [가족] 세상에 맞을 짓이란 없다 imagefile [6] 숲을거닐다 2015-08-14 3528
345 [가족] 내 아들을 키운 건 8할이 삼겹살 비밀회동 image 베이비트리 2015-08-13 2787
344 [가족] 가방끈 긴 학생부부의 ‘2세’를 둘러싼 논쟁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7-06 3347
343 [가족] 자폐 공개, 용기-공포 사이 imagefile [6] rashaim74 2015-07-03 8790
342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다섯살 인생 imagefile [8] satimetta 2015-06-24 337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