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랜만이죠. 

요즘 그런대로 주부 코스프레를 하고 있습니다. ㅎㅎㅎ

아이 어린이집 엄마들과도 어느 정도 안면을 트기도 했구요, 

오늘은 무려 집에 초대받아서 차 한잔 마시고 왔습죠. 

의외로 낯을 가리는 저에게 정말 큰 발전이에요. 


얼마 전 윤영희님의 추천도서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 책을 읽고 

아이와 함께 빵만들기를 해봤어요. 

시중에 판매하는 핫케익가루와 우유, 계란만 있으면 OK.


2015-01-18-14-47-04_photo.jpg


뭔가 아는 것처럼 해당하는 페이지를 펴놓고 진지하게 작업중이에요.

이렇게만 꾸준히 시키면 엄마대신 요리를 할 것 같아요. 은근 기대중. 


2015-01-18-14-46-36_photo.jpg


아가, 인증샷 찍어보자~ ㅋㅋㅋ 이제 인증샷도 알아요. ㅎㅎㅎ


2015-01-18-15-15-12_photo.jpg


이제 케익을 굽습니다. 


2015-01-18-15-28-50_photo.jpg


좀 타긴 했지만, 아이는 무척 만족스러워했어요.

구리와 구라는 숲속친구들과 나눠 먹었지만 

자기는 숲속 친구들 대신 외할머니, 외할아버지 등 온 가족과 함께 나눠먹었다고 자랑~ 자랑을 하더라고요. 

책을 읽고 이렇게 아이와 활동할 수 있다는 것이 매우 감사한 하루였어요. 


어제는 아이가 좋아하는 책 중에 하나인 '똥떡'에 나오는 '똥떡'해달라고 해서 얼마나 당황했는지..

호떡을 대신했지만 곧 똥떡을 해야 되는 상황이 올지도 모르겠어요. 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 [가족] 출산 뒤 “피곤해” 거부…남편의 폭발 “내가 짐승이야?”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4-16 25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