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영화음악과 함께 즐기는 시네마&송년 콘서트를 개최한다. (사진제공: 칼리아컬쳐매니지먼트)

 

 

어제 서울 출장에서 돌아오는 길, 집앞 육교에서 우주와 우주아빠를 만났다. 아! 나를 마중 왔구나 하는 반가움에 감동의 물결이 이는 찰라, 부녀는 음악회에 간다고 했다.

어떤 음악회인데 네살을 받아줄까 궁금도 하고, 우주의 돌발행동에 대처하기 위해 주린배를 움켜쥐고 가기로 결정했다.

 

장소는 집에서 멀지 않은 대덕특구 건물이었는데, 버스로 세정거장 정도 된다. 도착해보니, 참석자 대부분이 동네 애엄마 아빠다. 실내악 공연에 아이들이 이렇게 많은 것을 처음봤다. 아마도 주 수요층이 이렇다 보니 울며 겨자먹기로 연령제한 없이 받아준것 같다.

 

우주는 자기가 기대했던 겨울왕국 노래가 나오지 않자 시작부터 실망한 눈치였다. 남편이 재빨리 준비해준 나의 일용한 양식인 초코우유와 빵을 1시간의 연주시간 동안 알뜰히 먹고 있었다. 창피한 마음도 들고, 간간히 큰 소리를 낼까 긴장되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어린이한테도 이런 클래식 문호가 자연스럽게 열리는 환경이 참 좋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한테는 이모들이 공주옷 입고 나와서 악기들을 연주하는 이벤트로 느껴졌겠지만,

나와 신랑에게는 모처럼 좋은 음악감상 기회였다. 마지막 두곡은 집에 가고 싶다는 우주의 투정으로 나와 우주는 로비로 나왔고, 신랑은 끝까지 들었다. 로비로 나와서 준비된 다과 먹고, 진행하시는 분이 특별히 주신 마이쭈로 우주 기분은 완전 업되었다.

 

작년부터 우크렐레를 배우니, 아무래도 현악기 연주에 눈이 간다. 그리고 오보에를 포함한 5중주였는데, 오보에 연주를 이렇게 주의깊게 본 것은 처음이라 인상적이었다.

 

아이들 입장 가능한 작은 행사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는 행복한 기대를 해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 [가족] 출산 뒤 “피곤해” 거부…남편의 폭발 “내가 짐승이야?”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4-16 25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