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음식

자유글 조회수 6191 추천수 0 2012.05.14 11:55:53

2012-05-12 20.06.18.jpg

 

 

혹시 '김부각'이란 음식을 아시나 모르겠습니다. ^^

두세장쯤 되는 김과 김사이에 찹쌀풀을 바르고 널어서 말려 기름에 튀기거나 구워서 먹는 음식이죠. 너무 두꺼워도 안되고 찹쌀풀이 적당하지 않으면 질기고 맛없는 천덕꾸러기가 돼요.

얼마 전 친정엄마가 어렵게 구했노라며 비싼 김부각을 나눠주셨습니다.

기름에 튀기는 것두 요령껏 해야지 잘못하면 딱딱하고 맛없어져버리는 터라 열심히 구워서 식탁에 올렸습니다. 우리 꼬마 빼고 맛있는 김부각을 먹어본적 없던 신랑이 맛있게 먹어주었습니다.

저도 눈에 불을 켠듯 마구마구 먹었습니다. 이게 얼마만에 맛보는 제대로 된(?) 김부각이야!!! ^^

 

맛을 본 꼬마가 묻습니다.

"엄마는 왜 그렇게 김과자 (바삭하다고 김과자랍니다)가 좋아?"

"너무 맛있어서~" 라고 할까 하다가 엄마의 추억의 음식이라고 설명해주었습니다.

 

저에겐 추억이 서린 음식이었습니다.

어릴적 외갓집에 가면 평상에 주욱 널어놓고 뒤집어 가면서 잘 말렸다가 떠날적에 주섬주섬 짐에 꾸려넣어주시던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가 계셨습니다. 보통 외할머니들의 음식 솜씨는 으뜸이죠 ^^

요게 공(功)이 굉장히 많이 드는 음식이라는 걸 전 나중에 알았습니다.

이제 늙고 병드시고, 치매마저 할머니를 침범해버려서 더이상 그 맛난 음식들을 얻어먹을 수 없게 되어버리자, 다른 데서 먹어볼 수도 없는 이 김부각이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었노라고..

나도 모르게 진지하게 설명하고 보니,

식탁에서 내 이야기는 잔소리나 감상에 젖은 소리쯤으로 치부하시던 남편님도 경청하고,

꼬마도 눈을 반짝이며 의외로 추억에 대한 공감을 하는 듯 보였습니다. ㅋ

 

그러더니만 김과자 싫다던 꼬마가 "나도 김과자가 너무 맛있어 엄마, 또 줘!" 하면서 잘 먹습니다.

아이와 이런 이야기를 나누다니, 감동스럽기도 했다지요 ㅎㅎ

 

다들 추억의 음식 몇 가지쯤 있으시지요?

할머니가 병드셔서 이젠 맛볼 수 없게 되어버린 그 음식들이

너무 그리운 며칠이었습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95 [자유글] 우리집 달팽이가 알을 낳았어요 ^^ imagefile [10] 나일맘 2012-06-07 11463
394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10894
393 [자유글] 생애 첫 학습, 느리지만 머리에 쏙쏙 imagefile [2] sano2 2012-06-04 7884
392 [자유글] 무슨 신문 읽으세요? [1] 양선아 2012-05-30 5730
391 [자유글] 장염에 걸려 아팠던 너에게 [10] 분홍구름 2012-05-29 5736
390 [자유글] <아이의 정서지능>을 읽고 [2] lizzyikim 2012-05-29 6018
389 [자유글] 아이를 돌보는 고마운 동물들... image [1] wonibros 2012-05-22 5694
388 [자유글] 갑자기 생겨난 자유시간, 할 일이 없다! [8] 분홍구름 2012-05-21 5958
387 [자유글] 무림의 고수들을 만나다 imagemoviefile [6] anna8078 2012-05-21 6311
386 [자유글] 며칠 전에 읽은 글을 찾고 있는데.... [2] haengdong 2012-05-20 5199
385 [자유글] 호박킬러, 다욜라에요 ^^ imagefile [2] bora8310 2012-05-17 5729
384 [자유글] 엄마랑 아기랑 image [2] wonibros 2012-05-14 5198
» [자유글] 추억의 음식 imagefile [9] 분홍구름 2012-05-14 6191
382 [자유글] 사은품 우유 대참사! image [1] wonibros 2012-05-10 5393
381 [자유글] kbs파업에도 관심 좀 가져주세요 ^^;;;; imagefile [4] bora8310 2012-05-09 5059
380 [자유글] 어버이날 성묘가기 imagefile [4] 강모씨 2012-05-08 5362
379 [자유글] 다섯 살, 알고도 모를 것들. imagefile [2] blue029 2012-05-08 5793
378 [자유글] 어린이날 어떤 계획 하셨나요? [4] 분홍구름 2012-05-04 4979
377 [자유글] 카톡으로 날아온 파튀~ 사진들 imagefile guk8415 2012-05-04 4863
376 [자유글] 고립 [4] 강모씨 2012-05-02 514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