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미운 4살일까?'

자유글 조회수 9069 추천수 0 2012.06.07 12:40:26

 

프로이드가 어쩌고, 에릭슨이 어쩌고...

공부할때 배웠던 수많은 심리학 이론들은 싸그리 지워지고.

딱 한줄만 머리에 남는다.

 

'4살... 아 징그럽게 말 안듣는다.'

 

아마도 4살이 엄마들이 힘든 건

'나'와는 아이가

정말 !

전혀 ! 

완전히 ! 

다른 '인간'임을

몸소 느끼게 되는 첫시기이기 때문이 아닐까?

 

3살때까지는 마냥 예쁘고, 어린이집에 보내면 마냥 애틋하고, 걱정스럽고 그랬다.

그때도 아이가 좋다, 싫다 표현이 있었지만

그래도 먹이면 먹이는대로, 입히면 입히는대로 '아기'였지싶다.

  

그러나. 지금은 나랑은 달라도 너무 다른 개성과 선호와 미적감각과, 입맛과  취향을 가진

한 존재가 되었다.

물론, 그게... 서로 절충이 안되는 4살이기에 엄마는 힘들다.

 

나와 아이는

생긴 것도 (우리 셋이 다니면. 다들 '어머 아빠 많이 닮았네요' 그런다)

입맛도  (아이는 토속적, 나는... 패스트푸드 취향 ㅋㅋ)

성격도  (나는 덜렁덜렁 아이는 섬세한 편이다)

많이 다르다.

 

그리고, 전적으로다가... 합의가 안된다. 

그냥 지가 입고 싶은대로 바지에 긴 양말을 쫙 땅겨서 허벅지까지 올려신고,

 티 거꾸로 입고 나간다.

(맘대로 입던지 말던지, 그대신 난 니 손 안잡고 갈란다 ㅋㅋ)

 

그저, 내가 '난 털털한 성격이야'라고 숨겼던 내 섬세하고, 예민한 촉을...

나의 그림자를 있는 그대로  직면하고,

또 다른 나를, 그리고 나와는 전혀 다른 한사람을 받아들이는 수 밖에 없다.

 

다르다고, 멀찍히 떨어뜨릴수도, 안볼수도 없는 '자식' 아니던가

하기 엄청 싫어했던 것들도, 음식도, 취향도

순순히 받아들여야하는 4살의 엄마가 되었다.

 

물론, 엄청난 실갱이들이 필요하다.

나도, 엄연히 나만의 개성이 있는 존재이므로, 무조건 받아들일수만은 없는 일이니깐.

 

아이와 매일 전쟁같은 실갱이들을 겪으면서

아이는 나를 어른으로...

나는 아이를 아이답게 자라게 한다.

 

또 하나... 미운 4살인 이유는

4살이 절묘하게도, 아기와 어린이와의 경계선에 있기때문이다.

2월생이라 꽉 찬 4살이지만

어느때는 아기짓하고, 어느때는 청산유수의 말빨을 자랑하는 어린이다.

 

오늘만 해도... 청산유수 아이가 나를 또 멘붕상태로 만든다.

'나가게 바지 입어라'라고 좋게 말했으나

4살 남자아이라면 뭐... 까불까불하면서 듣는 둥 마는둥이기 마련

내가 기다리다가 버럭 '야 빨리 바지 안입어'라고 하니

 

대뜸 내게, '엄마 기분좋게 말해!'란다.

난.. 또 단순한 성격 아니던가?

바로 '응. 현빈아~~ 바지 입어라~~' 미소 방긋하면서 살랑이며 말한다.(시키는대로)

아이는 '응 그렇게 기분좋게 말해요'란다...

 

헐... 웬지, 해놓고 찜찜한  이 기분

이렇게 완전 나보다 고단수를 구사하다가,

또 어느 순간엔 무서워서 꼭 껴앉고 자야하는 아기가 되니

 

변덕스런 아기 + 어린이 모드를 소화하기란 여간 쉬운게 아니다.

 

그나저나..

도대체 미운7살은 어쩌려나. 미리부터 겁이 난다.

 지금도 '단추가 있어서 싫어. 이 바지는 딱딱해서 싫어. 그냥 마음에 안들어'하면서

옷장을 다 헤집어 놓는데...

 

그러다가 '아 ~ 행복해. 사랑스러워. 엄마 너무 좋아. 백설공주같당~' 등의

살살녹이는 애교부리는 중

헐... you win

2012-06-01 (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156 [자유글] 내년부터 초등학생 한글교육은 학교에서 [3] 푸르메 2016-08-01 2849
1155 [자유글] [시쓰는엄마] 3.5춘기 - 사춘기 시작이래요ㅜㅜ [4] 난엄마다 2016-07-30 2907
1154 [자유글] '로이터 사진전' 다녀왔습니다!! imagefile [6] 신순화 2016-07-29 4826
1153 [자유글] [시쓰는엄마] 배려 - 배려했다니까 [4] 난엄마다 2016-07-29 2337
1152 [자유글] EBS 다큐 '민주주의'보셨나요? [6] 푸르메 2016-07-26 2946
1151 [자유글] 진퇴양난 개똥이, 할머니 손은 약손 인정 imagefile [6] 강모씨 2016-07-19 4310
1150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저 쉴래요 - 쉬엄쉬엄 [4] 난엄마다 2016-06-20 3000
1149 [자유글] 논에 들어가보기 imagefile [2] 푸르메 2016-06-16 3266
1148 [자유글] [시쓰는엄마] 상현달 [4] 난엄마다 2016-06-14 2716
1147 [자유글] 논농사 체험 imagefile [4] 푸르메 2016-06-09 3791
1146 [자유글] 사물 인터넷 체험 -디지털 스마트 체중계 양선아 2016-06-09 2492
1145 [자유글] 아빠육아의 일상 : 장점일까 단점일까 imagefile [1] 윤기혁 2016-05-30 3912
1144 [자유글] 재능기부, 잠자던 본능을 깨우다 imagefile [6] 강모씨 2016-05-28 5503
1143 [자유글] 봄소풍의 청일점 : 아빠들이 모르는 봄소풍의 즐거움 imagefile [2] 윤기혁 2016-05-22 6865
1142 [자유글] 출산 후 고생하는 여성들을 위한 앱 및 사이트 모음집 heal132 2016-05-16 3104
1141 [자유글] 군대 갈 준비하는 7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4] 강모씨 2016-05-12 4668
1140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6447
1139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7879
1138 [자유글] (8기 책읽는 부모 이벤트 응모) 4월 꽃놀이는 동네에서. imagefile kulash 2016-04-27 3411
1137 [자유글] [이벤트응모] 너도 봄이 느껴지니? imagefile jm724 2016-04-26 376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