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오후.
모르는 번호로 부터 문자가 왔는데, 동네공부방을 오픈했다는 홍보, 순간 강한 거부감과 함께 '전화번호는 어떻게 알았냐'고 따지고 싶었으나 이내 접었습니다.


저녁에 개똥이랑 다음날 시간표를 보면서 교과서와 준비물을 점검 하는데, 가방 안에 그 공부방 전단지 발견! 그렇다면 이것은?!!!

. 혹시 오늘 엄마 전화번호 다른 사람한테 알려준적 있어?


순간 아이 표정이 다양하게 변하며 어쩔줄몰라 하는데... (아~ 이런 표정을 남길수 없다는게 안타까울 따름임다)

. 네

. (공부방 전단지를 보여주며) 이거 준 사람?

. 네!

. 물어봐서 그냥 알려준거야?

. 네 그럼 사탕 준다고 해서요

. 사탕 받고 번호 준거야?

. 아니오 번호 넘기고 사탕 받았어요

. 사탕은 맛있디?

. 네!!! ^_________________^


같이 있던 친구도 엄마 번호 넘기고, 아는 동생은 본인 번호 넘겼다는 증언. 허허허.
아이를 상대로 이렇게 전화번호를 획득해도 되는 건가요! 제 전화번호가 겨우 사탕 한 알의 가치였나 봅니다. 어흑.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96 [자유글] 회식의 계절 그리고 건배사 imagefile [3] 양선아 2012-12-01 7802
1095 [자유글] 나는 붕어빵^^ imagefile [4] 윤영희 2013-11-08 7749
1094 [자유글] 애들 독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미’ - 서천석 트윗 imagefile [1] sano2 2012-10-10 7693
1093 [자유글] [이벤트참여]신문을 읽어줍니다. somang815 2010-05-19 7661
1092 [자유글] 가지면 3가족 집, 나누니 10가족 집으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0 7644
» [자유글] 사탕 한 알에 엄마 전화번호를 넘긴 10세 남아 개똥이 [3] 강모씨 2019-03-07 7640
1090 [자유글] [116일] 엄마는 아이의 노예인가... imagefile [9] 진이맘 2015-04-14 7639
1089 [자유글] 아빠, 조금만 놀아주세요…! [18] 분홍구름 2012-11-21 7633
1088 [자유글] 아이를 위한 좋은 습관 7계명 wonibros 2012-11-27 7628
1087 [자유글] 어린이한겨레 [2] sybelle 2015-11-23 7626
1086 [자유글] [8월 찰칵찰칵 이벤트] 우리들의 첫 여름, 그리고 너의 첫 감기 image [8] 안정숙 2013-08-21 7622
1085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7602
1084 [자유글] 빨래 더미를 품에 안고 imagefile [10] anna8078 2014-01-14 7555
1083 [자유글] 연말 ‘로봇 대란’ 원인을 추적했습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7537
1082 [자유글] 이런 출산(2) hgh98 2010-05-18 7523
1081 [자유글] 아흑, 수면교육 movie [11] anna8078 2012-02-23 7513
1080 [자유글] 이런 출산(1) hgh98 2010-05-17 7490
1079 [자유글] 아들의 작품 세계 imagefile [7] blue029 2012-03-16 7466
1078 [자유글] 연년생 유모차 vs. 유모차 발판? [5] 푸르메 2013-08-28 7460
1077 [자유글] 16인분 식사 준비와 설거지, 안해보셨음 말을 마세요 ㅜ.ㅜ imagefile [9] 꿈꾸는식물 2013-09-09 733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