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붕어빵^^

자유글 조회수 7749 추천수 0 2013.11.08 16:05:55



진향님이 올리신 찐빵 사진 때문에

다이어트하려고 모질게 먹은 마음이 또다시 허물어집니다.

둘째 낳고 처음으로 제대로 된 건강진단 받으러 병원갔다 돌아오는 길에 붕어빵을 사왔어요.

겉은 바삭하고 속은 따끈한 단팥이 듬뿍~ 천국이 따로 없네요!


서로 각자 다른 자리에 살면서도 온라인이라는 한 공간에서 소통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기뻤는데, 오늘같이 쌀쌀해지는 가을 오후엔 모두들 한자리에 모여

따뜻한 차 한잔 후후 불며 수다떨 수 있음 너무 좋겠다 싶어요.

진향님의 진빵과 더불어^^  저는 붕어빵이랑 .. 피자나 한판 구워 갈까요?ㅎㅎ


제가 처음 베이비트리에 나온게 작년 이맘때였던 것 같아요.

벌써 1년이 지나 가을이란 계절로 돌아왔어요.

그때 속닥속닥에서 댓글로 함께 얘기나누던 분들이 지금도 계신다는게 기쁘고 소중하고..그러네요.

베이비트리 안에서도 속닥속닥에 오면 친정에 온 것 같이 맘이 편하고 좋았어요.

다른 사람에게 말을 걸기 위해 시작한 글쓰기가 지금 돌아보니,

끊임없이 나 자신에게 말을 걸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전히 저는 세상에 대해 왜?라고 묻고 싶고, 티끌만한 희망이라도 캐내서 품고 살고 싶어요.

그런 바램이 너무 혼자만의 생각에 빠져 주절대는 이야기로 들리진 않을까?

별 도움도 안되는 얘기를 자기만족과 위로를 위해 끄적이고 있는 건 아닐까?

자주 반성하고 괴로워했죠.^^

그래도 뭐, 이런 엄마 하나쯤 있다 해서 세상에 해가 되진 않겠지? 하는 마음으로 돌아오곤 하죠.


각자의 삶의 자리에서 들려주시는 일상의 이야기, 아이키우는 이야기, 일과 살림 이야기,

언제나 정답고 유쾌하고 눈물 찔끔거리며 읽고 있습니다. 

다가올 겨울에는 찐빵이나 붕어빵처럼 따끈한 이야기 좀 더 써보고 싶네요.

서로 이름도 정확히 모르고 만난 적도 없으면서 1년만에 이렇게 그리운 사이가 되다니!

말도 안되는 온라인 세상입니다.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5585/94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96 [자유글] 회식의 계절 그리고 건배사 imagefile [3] 양선아 2012-12-01 7802
» [자유글] 나는 붕어빵^^ imagefile [4] 윤영희 2013-11-08 7749
1094 [자유글] 애들 독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미’ - 서천석 트윗 imagefile [1] sano2 2012-10-10 7693
1093 [자유글] [이벤트참여]신문을 읽어줍니다. somang815 2010-05-19 7661
1092 [자유글] 가지면 3가족 집, 나누니 10가족 집으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0 7644
1091 [자유글] 사탕 한 알에 엄마 전화번호를 넘긴 10세 남아 개똥이 [3] 강모씨 2019-03-07 7642
1090 [자유글] [116일] 엄마는 아이의 노예인가... imagefile [9] 진이맘 2015-04-14 7639
1089 [자유글] 아빠, 조금만 놀아주세요…! [18] 분홍구름 2012-11-21 7633
1088 [자유글] 아이를 위한 좋은 습관 7계명 wonibros 2012-11-27 7628
1087 [자유글] 어린이한겨레 [2] sybelle 2015-11-23 7627
1086 [자유글] [8월 찰칵찰칵 이벤트] 우리들의 첫 여름, 그리고 너의 첫 감기 image [8] 안정숙 2013-08-21 7623
1085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7602
1084 [자유글] 빨래 더미를 품에 안고 imagefile [10] anna8078 2014-01-14 7556
1083 [자유글] 연말 ‘로봇 대란’ 원인을 추적했습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22 7537
1082 [자유글] 이런 출산(2) hgh98 2010-05-18 7523
1081 [자유글] 아흑, 수면교육 movie [11] anna8078 2012-02-23 7513
1080 [자유글] 이런 출산(1) hgh98 2010-05-17 7490
1079 [자유글] 아들의 작품 세계 imagefile [7] blue029 2012-03-16 7466
1078 [자유글] 연년생 유모차 vs. 유모차 발판? [5] 푸르메 2013-08-28 7460
1077 [자유글] 16인분 식사 준비와 설거지, 안해보셨음 말을 마세요 ㅜ.ㅜ imagefile [9] 꿈꾸는식물 2013-09-09 733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