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다솜도서관가 한겨레신문 기사에 소개되었네요
아파트안에 사서와 자원봉사자가 있는 작은 도서관이 있고 오후 1시부터 7시까지 아이들을 돌봐주기도 하는 시스템이랍니다.


엄마·아이 좋아라…작은 마을 돌봄둥지
<한겨레 사람과 풍경>
여성노동자회·여성재단 뜻 모아
아파트 안 개관…사랑방 역할도 

태현(9)이는 학교에서 돌아온 뒤 도서관으로 간다. 아파트 안 82.5㎡(25평) 남짓한 작은 도서관에서 책도 읽고 친구들과 놀이도 즐긴다. 수요일인 지난 30일 오후 태현이는 영우(8) 등 친구들과 딱지놀이를 했다. 신문지와 재활용 용지로 딱지를 직접 접었다. 화요일엔 책을 읽은 느낌을 선생님과 친구들에게 이야기한다. 목요일엔 채소, 과일, 생선 등 시장에 나오는 갖가지 물건을 종이로 만든 뒤, 주사위를 던져 나온 수만큼 물건을 말판으로 옮기며 놀면서 엄마를 기다린다.
광주 광산구 첨단지구 호반리젠시빌3차 아파트 안 다솜도서관(관장 김도훈)은 지난해 10월 문을 열었다. 이 도서관은 보육사를 배치해 아이를 돌봐주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광주여성노동자회(회장 주경미)는 맞벌이 부부의 최대 고민인 아이 돌봄 문제를 돕기 위해 대안 마을 보육 공동체를 떠올렸다.

한국여성재단 지원을 받아 지난해 5월과 10월에 광산구 신가도시공사 아파트와 상무지구 주공버들마을 아파트, 북구 임동 주공 뜨란채 아파트 등 4곳에 ‘보육 도서관’을 개관했다.

“방과 후에 아이들이 오면 봐주다가 학원도 보내주지요. 맞벌이하는 엄마들의 반응이 좋아요.”

다솜도서관 보육사 이미경(45)씨는 아이들에게 엄마의 퇴근 전까지 ‘이모 같은 보호자’다. 이씨 등 보육사 2명은 오후 1시부터 7시까지 도서관 사서 일을 보며 아이들도 돌본다. 월~금요일 오후 3시30분~4시30분과 오후 5~6시 두차례에 걸쳐 15명의 어린이들이 오후 시간을 다솜의 품에서 보낸다.

최근 광산구청에서 1명의 자원봉사자를 지원해줘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보육사 이씨는 “아이들과 책 이야기도 나누고, 놀이도 함께 하면서 가족 같은 정이 쌓였다”고 말했다.

다솜도서관은 주민들의 사랑방 구실도 하고 있다. 학부모들은 두달에 한차례 만나 차를 마시며 보육 문제와 도서관 운영 방안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학부모들은 올해 손수 만든 팔찌·반지를 마을장터에서 판매한 수익금을 ‘인도 소외계층을 위한 소와 염소 사주기 운동’ 성금으로 기부하기도 했다. 김은숙(42) 호반아파트 관리소장은 “이달 말로 여성재단 지원이 끝나 보육 프로그램이 중단될 예정이어서 매우 아쉽다”며 “작은 도서관 지원 조례를 제정한 순천시처럼 자치단체에서 작은 도서관 돌봄 프로그램이 지속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07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297
3206 선풍기…찬음료…더위 피하려다 병 만날라 imagefile 김미영 2010-07-06 15294
3205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5287
3204 눈 뻑뻑하고 충혈되면 눈 깜빡거리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5286
3203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5282
3202 [요리] 카망베르 칼국수 만들기 imagefile babytree 2011-04-13 15188
3201 [나들이] 폭풍 검색질 끝에 떠난 제주 imagefile [10] anna8078 2012-08-24 15178
3200 [직장맘] 안된다고 하면 안되는 것들 imagefile jenmi 2011-05-11 15152
3199 여드름 피부, 물기 주면 얼굴에 ‘생기’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5118
3198 여름 감기 안 낫나요? 많이 지치셨군요 imagefile babytree 2010-07-06 15081
3197 [자유글] 와~ 오픈을 축하드려요! imagefile careme 2010-05-07 15070
3196 [요리] 지지고 볶는 한가위 ‘건강 부침개’ imagefile babytree 2010-09-14 15031
3195 [자유글] 젊은 엄마, 아들보다는 딸이 좋아! imagefile babytree 2011-07-25 14965
3194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14957
3193 50살부터는 대장암 정기검진 필요 imagefile babytree 2010-09-07 14942
3192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사위도 안 준다는 봄부추 ‘지글지글’ image 베이비트리 2013-05-22 14902
3191 [가족] ‘또 외출, 또 쇼핑’ 철없는 엄마 어쩌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14897
3190 [가족] 육아하는 아빠의 벗, 라디오 imagefile [15] 박상민 2013-10-28 14863
»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14860
3188 [다이어트2-8화] 골반을 닫으면 살이 빠진다? imagefile 김미영 2010-08-18 14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