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쓰는 사치

 

도서관에 들러 어렵게만 보였던

니체의 책을 손에 넣었다

한비자도 함께 빌렸다

대출 기간 내 다 읽을지는 모르겠다

두 권의 책을 보며 무엇을 먼저 읽을까

행복한 고민을 한다

 

책으로 두둑해진 가방을 메고

시장으로 걸음을 옮겼다

봄 내음이 가득한 후리지아 꽃이

스쳐지나간다

반찬가게에 들러 찬거리를 사고

다시

후리지아를 사러 길을 되돌아간다

2단에 3000원

나를 위해 쓰는 사치구나

내 얼굴과 내 마음 가득 들뜬다

 

오랜만에 마주친 이웃집 할머니와

날이 많이 풀렸다며 인사를 나눈다

단을 나누려고 꼬아준 철사줄에

상처난 줄기가 보인다

많이 아팠겠구나

그 아픔을 풀어주는 사람이 되어

따뜻한 마음으로 집으로 온다

 

버리려고 내놓은 패트병 윗부분을 잘라

후리지아 꽃병을 만든다

커피 한잔을 청하려고 물을 끓인다

꽃병에 꽂힌 꽃

김이 피어오르는 커피를

식탁에 올려놓고

이리저리 사진을 찍어본다

생각한 구도가 안나온다

옳거니! 그림으로 그려보자구나

후리지아를 앞에 두고

연필로 글를 쓰며

그림을 그린다

 

이보다 더한 사치가 어디 있으랴

커피를 홀짝이며 글을 쓰게 될 줄이야

후리지아 향이 보인다

 

----------------------------------------

3월 초 어느 날 끝내주는 엄마로 사치를 부려보았다.

후리지아 꽃향기를 맡으며 연필로 그림을 그리니

어쩜 그리 행복한지 몰랐다.

그 순간을 놓치기 싫어 글을 썼다.

생각나는대로 써보았다.

 

당신에게 삶의 중심은 누구인가요?

라고 묻는다면

자신있게 '나'라고 대답할 수 있다.

아이가 아닌 '나'

내 아이도 그렇게 대답할 수 있는

삶을 살기를 바래본다.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중 p.263

 

부모의 조바심, 과잉 보호 속에 탐구심과 호기심이 사장된다.

그 때 생긴 체험 그릇의 크기로 인생 항로가 시작된다.

자신감과 욕망이 있는 아이는 경험치부터 다르다.

앞으로 더욱 정서와 창의가 절실해지는 시대다.

그것도 경험치의 두께로 결정된다.

 

그 밑바닥에는 부모의 허용과 배려, 신뢰, 격려와 칭찬이

탄탄하게 깔려 있어야 한다. 어떤 비바람이 몰아쳐도

중무장한 배는 끄떡없다.

유유히 흘러갈 수 있는 유연함과 뚝심이 있기 때문이다.

 

그 힘의 원천이 부모의 재량에 달려 있다.

부모의 철학에 따라 아이가 길러지기 때문이다.

평소 부모 또한 자기 발전을 위해 자신을 먼저 키워야 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82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8090
481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후기 - 학부모로 살았던 반 년 [5] 난엄마다 2013-10-02 8013
480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이라.. imagefile [4] guibadr 2012-02-23 7960
479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imagefile oodsky 2012-02-21 7897
478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아날로그 엄마의 스마트한 양육 imagefile [3] 새잎 2012-06-23 7878
477 [책읽는부모] 육아의 핵심은 의심이었네 imagefile [9] zizing 2012-03-28 7861
476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서평과 일상 imagefile [2] 푸르메 2016-03-22 7829
475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그동안 육아책 한번 안읽은 당신, you win! imagefile [14] 나일맘 2012-10-23 7808
474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반성합니다. imagefile [18] 강모씨 2012-10-29 7805
473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7] manicure99 2015-10-04 7785
472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신순화님께 받아서 최형주가 쓰고 케이티님께로 패스! imagefile [11] 최형주 2014-10-26 7775
»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vs 끝내주는 엄마] 나에게 쓰는 사치 [2] 난엄마다 2016-03-30 7742
470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 - 삐딱하게 읽기 [1] 강모씨 2012-03-09 7716
469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7711
468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화투로 덧셈을 배우는 6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5] 강모씨 2015-12-23 7681
467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7674
466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내 인생의 책 10권 : 어른아이님께 받아 야옹선생이 쓰고 illuon님께 드립니다. imagefile [14] 야옹선생 2014-11-21 7672
465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몸놀이가 좋긴 좋구나 imagefile [5] lizzyikim 2013-01-30 7645
464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우리 엄마는 해녀가 아니다 imagefile [4] 강모씨 2017-08-23 7642
463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우리 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puumm 2015-07-19 759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