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어린이집 교사들의 아동학대에 대해 보도가 되어 떠들썩 했죠.

방송 뉴스에서 보여주는 CCTV 화면을 보며 아이가 있든 없든 교사의 잘못에 대해 분개했다는 소리도 많이 들렸습니다.


우리 아이 다니는 어린이집은 안그러겠지.

매일 아침, 저녁으로 보는 선생님이 설마 그런짓은 안하겠지.... 하면서도 내심 걱정이 된 건 사실입니다.


어제 공립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가 가지고 온 리본과 안내문입니다.


20111026_03.JPG


"우리는 선생님을 믿습니다" 리본을 한달 동안 달고 다녀달라는 안내문이었습니다.

어린이집도 부모들 걱정을 의식을 했는지 어린이집 연합회에서 단체행동에 나선 것이었습니다. 어린이집 학부모 4년만에 처음 받아보는 교사들의 성명서? 였습니다.


그 내용 중에 하루 12시간 근무라는 단어가 눈에 들어옵니다.

열악한 근무조건이 절대 아동학대를 정당화시키지는 못하겠지만 보육 교사의 근로환경은 평상시에도 생각을 했던 부분이었죠.

부모도 컨디션에 따라 내 아이에 대한 태도도 달라지는데 선생님은 오죽할까 하고요....

그나마 우리 아이가 다니는 공립은 좀 나으려나 하는 짐작뿐이었습니다.


부디 선생님들의 근로 환경도 개선되고 앞으로 그런 뉴스는 안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 [직장맘] 어린이집 수족구에 비상! 우리집도... imagefile yahori 2010-07-14 27728
13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10 17651
12 [자유글] 유치원비 5년 동안 36%나 올라…학부모 ‘허리 휜다’ imagefile babytree 2011-07-19 17078
11 [자유글] 교재없는 어린이집…‘자연과 자유’가 교재 [한겨레_5월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5-10 16604
10 [나들이] 17일 공동육아·대안교육 잔치 열린다 imagefile babytree 2010-10-12 16512
9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429
8 [자유글] 어린이집 ‘IPTV 생중계’ 찬성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15 13287
7 [직장맘] 육아 짜증 처방은 아이 imagefile yahori 2010-06-17 13251
6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121
5 [직장맘] 모처럼 일찍 온 신랑, 적응 되요? imagefile js503 2010-07-13 13111
4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엄마라서 불행해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3020
3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아이의 은밀한 사생활 생중계 imagefile 김미영 2010-06-23 11758
» [자유글] "우리는 선생님을 믿습니다" imagefile wonibros 2011-10-25 114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