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집이 좋아..

자유글 조회수 5772 추천수 0 2012.05.01 17:13:30

결혼한지 5년차..

아직 새댁 소리 들어도 되나요?

지금까지도 저는 시댁에서는 맘껏 샤워도 하기 싫은 뭔가 쭈뼛쭈뼛한 며느리입니다.

제사, 명절 이외에 시댁에서 자는 것두 항상 불편했구요.

그러던 제가 조금은 달라지고 있습니다. 시댁에서 샤워하기가 편해졌다는 뜻은 아니구요 ^^;

 

시부모님들께서 얼마 전 시골로 이사를 가셨습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으셨겠지만, 손주들에게 "시골집"을 만들어주시고 싶은 이유도 계셨답니다.

땅을 사서 집을 짓고 제법 널찍한 텃밭과 뒤꼍을 만들어놓으셔서 주거공간에 여백이 가득합니다.

집 옆으로는 지방하천이 지나가고 예쁜 꽃나무들이 주욱~ 둘러 있는 뚝방길도 있답니다.

 

저에게도 어린 시절 시골집이 있어서, 밭에서 딸기도 따보고 소 여물주고 아궁이에 불도 때보고..

이런 소소한 추억들이 있습니다만, 어디 요즘 아이들에게 그건 돈주고 사기 힘든 체험이죠.

아니, 돈을 주고 시간을 부러 내서 여행을 다녀야 체험해볼 수 있는 일이 되었죠.

어렸을 때의 그 시골체험(??)이 저에게 정서적으로 굉장히 풍족한 추억거리이기 때문에

아이에게도 마구마구 경험시켜주고 싶어집니다.

 

이사하셔서 들른지 얼마 안된 지난 주말 또 시댁에 들렀습니다.

아이는 엄마 아빠 손잡고 대문을 들어섬과 동시에 어디로 사라졌는지 안보입니다.

역시 아들내외보다 손주에게 몰두이신 시아버님과 텃밭에 물주랴,

아직 모종 심기전인 밭고랑을 삽질로 파헤치랴, 뚝방길 뛰어다니랴, 강아지 밥주랴.. ㅋ

2012-04-29 09.19.34.jpg

사진을 많이 찍어주고 싶어도 (괜히 이런거 기념해주고 싶은 엄마 마음 ^^;) 어찌나 휘날리면서

다니는지 셔터를 누르는 순간 앵글에서 사라져버립니다.

고즈넉한 어스름 저녁.. 뚝방길을 산책하는 아이와 시어른의 뒷모습이 문득 뭉클합니다.

 

도시에서는 절대 경험할 수 없는 "마음껏" 을 밭에서 구르고 풀밭에서 구르며 온 마음을 다하여 경험하였기를.. 그리고 자연 속에서 풍부한 정서를 배울 수 있기를.. 한번 바래봅니다...^^

 

이러다가 저 시댁에 한달에 한번 꼭 들를거 같아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시골집이 좋아.. imagefile [6] 분홍구름 2012-05-01 5772
374 [자유글] 신랑이랑 간만 데이트라고 하기엔 알콩달콩한 느낌이 없지만... imagefile [8] jsbyul 2012-04-27 6855
373 [자유글] 이럴땐 어찌하시나요? [14] 분홍구름 2012-04-26 6542
372 [자유글] 수첩 속에서 아이를 발견하다 imagefile [9] anna8078 2012-04-17 7107
371 [자유글] 봄은 자전거를 타고~ imagefile [6] blue029 2012-04-13 7407
370 [자유글] 관리자님, 사이트 댓글-리플 기능 점검 부탁드립니다. [2] 강모씨 2012-04-13 5167
369 [자유글] 아이들에게 폭력을 가하는 사람은 누구인가... qtsun 2012-04-12 5395
368 [자유글] 눈물로 얼룩진 두살 생일 전야 [13] 강모씨 2012-04-12 7229
367 [자유글] 열감기 한번 제대로 앓아보려고 했는데.. [15] 분홍구름 2012-04-12 5930
366 [자유글] 성대결정가설 imagefile [6] rins 2012-04-11 7732
365 [자유글] 아버지가 달라지셨어요! imagefile [6] corean2 2012-04-09 5763
364 [자유글] 나만 남편있어... [5] ubin25 2012-04-04 7709
363 [자유글] "나도 그땐 누군가에게 설레임을 주던 존재였다" [11] 분홍구름 2012-04-04 6221
362 [자유글] 내 탓이라는 자책하지 않기 [5] corean2 2012-03-28 6147
361 [자유글] 학습과 자존감 - 서천석 image sano2 2012-03-28 10350
360 [자유글] 여기 이떠요!!! imagefile [8] 강모씨 2012-03-27 7685
359 [자유글] 선거보도 민언련모니터단 보고서 - 보육공약 논평 양선아 2012-03-27 6044
358 [자유글] 드디어 도착했어요 ㅠㅠ imagefile [5] guk8415 2012-03-27 16881
357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복귀 인사 드려요... ^^ imagefile [8] 김미영 2012-03-27 7977
356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601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