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머리에 혹이나서 집에 왔네요.

선생님 말씀으론 놀다가 한 친구가 확 떠밀어서 바닥에 머리를 꽝 찧었다고 하셨죠.

윽..

떠민 친구는 선생님께 충분히 혼이 났고, 사과도 했다고 하셔서..

뭐 안그랬다고 해도 제가 어떻게 할 도리는 없지만,

속은 상합니다.

아까는다치게 한 아이를 혼내달라는 아이에게

"선생님이 대신 혼 내주셨고, 친구가 사과했으니까 엄마까지 혼내지 않아도 돼~.

 사과했으면 용서하는거야~"

라고, 분명하게 완전 쿨하게 이야기해놓고.. 마음은 아직도 상합니다.

다친 부위는 만지지도 못하게 하니 더욱 속상해요.

머리에 난 혹은 왜 이렇게 가라앉지 않는거죠..?

작년에는 눈 옆을 손톱으로 깊게 패여오더니만, 올해는 머리에 혹이네요.

이럴때 딱히 제가 취해야 할 행동이 따로 있진 않죠.

다치게 한 친구를 야단을 치겠어요, 아님 어린이집에 항의를 하겠어요.

어디까지나 우발적이었고, 자주 친하게 놀던 아이랑 같이 놀다 그런건데...그쵸?

헬멧을 씌울걸 그랬죠 ㅋ...

혼자 속만 탑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75 [자유글] 시골집이 좋아.. imagefile [6] 분홍구름 2012-05-01 5770
374 [자유글] 신랑이랑 간만 데이트라고 하기엔 알콩달콩한 느낌이 없지만... imagefile [8] jsbyul 2012-04-27 6849
» [자유글] 이럴땐 어찌하시나요? [14] 분홍구름 2012-04-26 6539
372 [자유글] 수첩 속에서 아이를 발견하다 imagefile [9] anna8078 2012-04-17 7104
371 [자유글] 봄은 자전거를 타고~ imagefile [6] blue029 2012-04-13 7402
370 [자유글] 관리자님, 사이트 댓글-리플 기능 점검 부탁드립니다. [2] 강모씨 2012-04-13 5165
369 [자유글] 아이들에게 폭력을 가하는 사람은 누구인가... qtsun 2012-04-12 5390
368 [자유글] 눈물로 얼룩진 두살 생일 전야 [13] 강모씨 2012-04-12 7227
367 [자유글] 열감기 한번 제대로 앓아보려고 했는데.. [15] 분홍구름 2012-04-12 5928
366 [자유글] 성대결정가설 imagefile [6] rins 2012-04-11 7732
365 [자유글] 아버지가 달라지셨어요! imagefile [6] corean2 2012-04-09 5762
364 [자유글] 나만 남편있어... [5] ubin25 2012-04-04 7709
363 [자유글] "나도 그땐 누군가에게 설레임을 주던 존재였다" [11] 분홍구름 2012-04-04 6220
362 [자유글] 내 탓이라는 자책하지 않기 [5] corean2 2012-03-28 6143
361 [자유글] 학습과 자존감 - 서천석 image sano2 2012-03-28 10348
360 [자유글] 여기 이떠요!!! imagefile [8] 강모씨 2012-03-27 7682
359 [자유글] 선거보도 민언련모니터단 보고서 - 보육공약 논평 양선아 2012-03-27 6041
358 [자유글] 드디어 도착했어요 ㅠㅠ imagefile [5] guk8415 2012-03-27 16876
357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복귀 인사 드려요... ^^ imagefile [8] 김미영 2012-03-27 7972
356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601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