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이떠요!!!

자유글 조회수 7674 추천수 0 2012.03.27 15:35:58
지난주 금요일 제안서 제출이어, 어제(월) 제안 발표가 있었습니다.
 
지지난 일요일 오후 출근.
지난주 월~금 심야 퇴근.
지난 일요일 심야퇴근.
그나마 토요일엔 개똥이(23개월)랑 놀아 줄 틈이 있었지만,
바닥난 체력으로 책읽어 주다가 잠꼬대까지 하며 졸았더니, 이 녀석... 제 허벅지를 때리더군요. ㅠㅠ
 
일요일 저녁 개똥이가 잠든 후에 퇴근해서
월요일 아침 깨기 전에 아침 식사도 거르고 출근했다가,
제안 발표를 무사히 마치고 일찍 퇴근했습니다.
 
개똥이랑 놀아 줘야겠지만,
귀가 후 옷갈아 입고 찜질방으로 향했습니다.
싸우나에서 땀 빼고, 뜨거운 물에 몸 담그고,
세신사(?)에 몸을 맡기고 피부도 한꺼풀 벗겨내니 씨~~언 하더군요.
찜질방에 누워 결론에 다다른 소설책 한권 마저 읽으며 땀도 빼고 잠을 청했으나, 말똥 말똥.
 
7시반 귀가.
녀석의 눈에도 제 옷차림이 출근 복장은 아니었던지, "엄마. 꾸~욱?" 합니다.
토요일이면 주사 맞으러 간다고 하고, 한의원을 다니고 있는데, 녀석 눈에는 제가 그래보였나 봅니다.
 
"엄마가 어제 늦게 퇴근했다가, 아침에 일찍 출근하느라 개똥이 얼굴 못봤어.
 그래도 개똥이가 자다깨서 엄마한테 왔길래 엄마가 밤새 팔베개 해 주고 잤어. 알아?"
"몰랴~ 몰랴"
헉! 팔에 피가 안통하도록, 옷에 땀이 배도록 밤새 팔베개를 해 주었건만 녀석은 모르쇠로 일관하더군요.
 
옷갈아 입으러 가는 엄마를 쫓아 안방에 들어온 개똥이는 옷장에 숨어 까꿍 놀이에 심취했습니다.
옷사이에 숨어 있다가 "어라? 우리 개똥이 안보이네? 어디있지?" 하면
"까뀽" 얼굴을 내밀고 좋아라 하더군요.
 
그러다 큰소리로 "할머니!!! 여기 와 보세요. 개똥이가 없어졌어요" 했더니,
옷장에서 바람 같이 튀어 나와 거실에 계신 할머니한테 뛰어 가면서
"여기 이떠요!!!!" 하고 흥분해서 큰소리로 말하는데,
난데없이 눈물이 핑~ 돌면서 느무 느무 느무 이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
개똥이의 "여기 이떠요!!!" 놀이는 지겨워 질때까지 계속되었습니다. ㅋㅋ
 
개똥이에게 팔을 내어주고 재우려는데, 주말 동안 깎아 주지 못한 개똥이의 긴손톱이 저를 아프게 했습니다.
"아야, 아파라" 했더니, "엄마? 아포?" 하는 개똥.
점점 이뻐지네요.

20120323182356.jpg    
- 지난 금요일. 자발적으로 변기에 앉아 응아를 하면서 사진 찍는 할머니를 향해 V를 날리는 개똥.
  그날 이후 쭈~욱 응아는 변기에서 하네요.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75 [자유글] 시골집이 좋아.. imagefile [6] 분홍구름 2012-05-01 5766
374 [자유글] 신랑이랑 간만 데이트라고 하기엔 알콩달콩한 느낌이 없지만... imagefile [8] jsbyul 2012-04-27 6844
373 [자유글] 이럴땐 어찌하시나요? [14] 분홍구름 2012-04-26 6536
372 [자유글] 수첩 속에서 아이를 발견하다 imagefile [9] anna8078 2012-04-17 7098
371 [자유글] 봄은 자전거를 타고~ imagefile [6] blue029 2012-04-13 7394
370 [자유글] 관리자님, 사이트 댓글-리플 기능 점검 부탁드립니다. [2] 강모씨 2012-04-13 5156
369 [자유글] 아이들에게 폭력을 가하는 사람은 누구인가... qtsun 2012-04-12 5386
368 [자유글] 눈물로 얼룩진 두살 생일 전야 [13] 강모씨 2012-04-12 7218
367 [자유글] 열감기 한번 제대로 앓아보려고 했는데.. [15] 분홍구름 2012-04-12 5923
366 [자유글] 성대결정가설 imagefile [6] rins 2012-04-11 7727
365 [자유글] 아버지가 달라지셨어요! imagefile [6] corean2 2012-04-09 5759
364 [자유글] 나만 남편있어... [5] ubin25 2012-04-04 7701
363 [자유글] "나도 그땐 누군가에게 설레임을 주던 존재였다" [11] 분홍구름 2012-04-04 6212
362 [자유글] 내 탓이라는 자책하지 않기 [5] corean2 2012-03-28 6141
361 [자유글] 학습과 자존감 - 서천석 image sano2 2012-03-28 10339
» [자유글] 여기 이떠요!!! imagefile [8] 강모씨 2012-03-27 7674
359 [자유글] 선거보도 민언련모니터단 보고서 - 보육공약 논평 양선아 2012-03-27 6036
358 [자유글] 드디어 도착했어요 ㅠㅠ imagefile [5] guk8415 2012-03-27 16847
357 [자유글] 베이비트리에 복귀 인사 드려요... ^^ imagefile [8] 김미영 2012-03-27 7970
356 [자유글] 엄마가 나를 두고 갔잖아! [5] kimharyun 2012-03-26 600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