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커가면서 소중하고 귀한 순간들이 참 많아요. 오늘은 처음으로 과일 간식을 먹었답니다. 어찌나 잘 먹는지 '눈에 넣어도 안 아플 귀한 내 자식'이란 말이 절로 나오더군요. 이유식을 잘 먹는 아이를 보면서, 제가 잠자는 시간보다 늦게 들어와서 할머니 품에서 잠든 날에는 유난히 보채는 아이를 보면서 문득문득 나의 선택이 과연 올바른 선택이었나를 고민하게 된답니다.

법정스님의 책에서도 3년이란 시간이 저를 아프게 했는데, 오늘 스마트 브레인이란 책을 읽으면서 저는 또 한번 마음이 아팠습니다. 생후 3년이란 시간이 얼마나 중요한지 잊어버릴 때마다 누군가 일깨워주네요.

지금 저한테는 무척 중요한 시기인데, 이 시기를 어떻게 넘기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길이 달라질 텐데...... 문제는 이 중요한 시기가 공교롭게도 아이의 중요한 시기와 정확하게 일치한다는 거지요.

우리 엄마가 제게 해주시는 것들은 당연하다고 여기면서도 정작 아이를 위해 나 인생을 나를 희생할 순 없다고 말하는 거 너무 이기적인가요? 공부와 육아를 병행하려니 몸이 힘들고, 그러다보니 아무것도 제대로 돌아가는 것이 없다는 생각이 들어 몇 자 적어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15 [자유글] 안타, 도루 그거 빼고 다! [4] 강모씨 2012-07-22 5848
414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9490
413 [자유글] 처녀인 친구들과의 만남... --'' imagefile [6] 나일맘 2012-07-19 5940
412 [자유글] 관계를 극복하는 연습 [4] 분홍구름 2012-07-18 5767
411 [자유글] 엄마가 밥 먹으래 image wonibros 2012-07-18 5159
410 [자유글] 쇼핑이 가능한 나이 만 46개월 [4] 분홍구름 2012-07-16 5364
409 [자유글] 동물들의 자식사랑? 엄마사랑? 집착? image wonibros 2012-07-13 5774
408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9987
407 [자유글] 출근길에서 만난 그, imagefile [4] anna8078 2012-07-10 6210
406 [자유글] 교육의 힘 - 액체와 고체 편. [2] 분홍구름 2012-07-09 5934
405 [자유글] 아기의 직립보행을 기다리며 imagefile [1] anna1996 2012-07-04 8183
404 [자유글] 다섯 살 꼬마 이야기꾼 imagefile [7] blue029 2012-07-03 11787
» [자유글] 3년 꼭 옆에 있어줘야 할까요? [5] corean2 2012-06-30 5374
402 [자유글] 놀이가 처음 분위기처럼 끝날 수 있다면.. [8] 분홍구름 2012-06-27 5381
401 [자유글] 우렁각시가 남기고 간 것 [11] 분홍구름 2012-06-18 5384
400 [자유글] 주말이 오고 있습니다 movie [2] anna8078 2012-06-15 6881
399 [자유글] 다욜라 알들이 깨어났어요 ^^ imagefile [4] 나일맘 2012-06-14 6708
398 [자유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4] anna8078 2012-06-13 7482
397 [자유글] 수두 이야기 imagefile [1] blue029 2012-06-13 5997
396 [자유글] 달팽이 칼슘제. imagefile [5] 나일맘 2012-06-11 838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