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이는 카시트에 잘 앉을 때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때가 더 많았습니다.

 

그래도 간신히 간신히 카시트에 앉아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고,

제법 자리를 잡았었는데...

 

소변 훈련이 시작되면서 요놈이 여우가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이쁘게 카시트에 앉지만,

출발한지 10분 정도가 되면 "엄마 쉬 마려워요"하면서 내려옵니다.

때로는 소변이 나오기도 하지만, 그것과 상관없이

녀석은 카시트로의 복귀를 거부합니다.

 

지지난주 일욜.

결국 경찰서(자치대)를 찾았습니다.

제일 젊은 경찰을 붙잡고, "아저씨 아이들은 카시트에 앉아야 하지요?" 했더니,

눈치빠른 다른 경찰이 정색을 하고 "너 이름이 뭐야?"로 시작해서

카시트에 왜 앉아야 하는지와 반드시 앉아야 한다는 것을

부드러우면서도 단호하게 알려 주더군요.

개똥이는 살짝 쫄았지만, 효과는 만점이었습니다.

 

지난주 일욜.

개똥이는 다시 카시트에 앉기를 완강히 거부했고,

일단 출발 했습니다.

그런데 아파트 단지 안을 순찰 중이던 경찰차를 발견했습니다.

정말 반갑더군요.

망설이지 않고, 발로 순찰차 옆에 차를 대고 창문을 열고 문의를 했습니다.

역시나 친절하고, 단호하게 카시트에 앉아야 한다고 설명을 해 주었고,

개똥이 녀석은 수줍게 웃으며 카시트에 앉았습니다.

 

참 고마운 경찰입니다.

경찰이 이렇게 가깝고 친절하다는 것을 개똥이 덕택에 알았습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55 [자유글] 쉬야가 물고기를 못만난 날 imagefile [2] lotus 2013-03-20 15029
554 [자유글] 예체능 사교육을 시작합니다..^^ [3] 분홍구름 2013-03-16 4766
553 [자유글] 새 학기 시작 잘하고 있나요? [7] wonibros 2013-03-07 4844
552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④아이가 산만하다고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3-07 18054
551 [자유글] 유치원 보내기... 참 힘들어요 ㅠ.ㅠ [11] 나일맘 2013-03-04 5371
550 [자유글] 한밤의 데이트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3-01 4839
549 [자유글] 내가 여유로워 보인다고..? [10] 분홍구름 2013-02-23 5607
548 [자유글] 봄맞이하러 꽃구경 갔어요~ imagefile [4] 난엄마다 2013-02-22 5294
547 [자유글] 책 읽어주는 누나 imagefile 강모씨 2013-02-20 5604
546 [자유글] 개똥이 생애 세번째 설날 imagefile [4] 강모씨 2013-02-20 7233
545 [자유글] '칭찬'을 주제로 썼는데... imagefile [4] 나일맘 2013-02-20 5691
544 [자유글] 엄마와 커피 [4] 윤영희 2013-02-19 5110
543 [자유글] 아빤 리아꺼야! [2] lotus 2013-02-15 4518
542 [자유글] 생생육아에서 <아날로그 육아기>시작합니다^^ imagefile [3] 윤영희 2013-02-14 4620
541 [자유글] 대치동 대리모 image [2] anna8078 2013-02-13 6700
540 [자유글] 증조할머니 병문안 [4] 분홍구름 2013-02-12 4699
539 [자유글] 카카오 스토리 유형 분석 [2] guk8415 2013-02-05 5485
538 [자유글] 33개월 개똥이에게 '꼬마버스 타요'를 허하노라. [10] 강모씨 2013-02-02 5772
537 [자유글] 재롱잔치의 계절 imagefile [2] 분홍구름 2013-01-31 11337
» [자유글] 카시트 훈련을 경찰에게 떠넘기다 [4] 강모씨 2013-01-30 524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