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속에서 걸어나온 사람들' 나카지마 아츠시가 쓴 길지 않은 책을 가볍게 읽고 다시 고미숙 선생님의 '두 개의 별 두 개의 지도'를 읽었다. 읽으려고 계획한 건 아니고 최근에 지어진 도서관에 들렀는데 빌릴 수 있는 선생님 책이 이것뿐이었다는. 다산 정약용과 연암 박지원, 정조의 시대를 살았던 두 분을 비교 분석하며 쓰신 글인데 책을 놓을 수가 없었다. 최근엔 쓰는 재미보다 읽는 재미가 더 크다. 이 책 속에 이덕일 선생님의 '정약용과 그의 형제들'에서 인용된 부분이 나온다. 이덕일 선생님의 글에서 느꼈던 18세기의 느낌과는 다른 느낌을 받으면서 더 많은 책을 읽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어떤 분의 글이 맘에 들면 그 분의 책을 몇 권씩 잡히는대로 읽다보니 씨실만으로 이뤄진 엉성한 글읽기를 해왔었다. 18세기 정약용의 시대를 다른 저자의 시선으로 바라보니 내가 날실을 붙잡고 있는 듯했다. 씨실과 날실이 엉성한 빈자리를 메워가는 기분. 이것이 책읽기의 묘미인가 싶다.

다산과 연암은 모두 그 분들의 저서로 사후에 빛을 보셨다. 당연히 어떻게 글을 썼나 비교되었다. 두 사람이 어떻게 다른지를 보여주는데 어쩜 이렇게 책을 손에서 놓기 힘들만큼 맛깔스럽게 선생님은 글을 쓰셨을까. 고전평론가로, 열하일기로 글을 쓰셨던 저자. 고미숙 선생님이 닮고자 하는 글쓰기의 방향은 연암 박지원 쪽이라는 생각이 저절로 들었다. - 선생님, 아니라 하셔도 그냥 그리 느껴졌어요. 아직 선생님 책을 더 읽고 있는 중이라 변할 수 있다는 점 아실거예요.- 노론, 남인 이렇게 당파로만 본다면 영 재미가 없을텐데 요리를 잘 하는 분의 음식을 맛보는 듯 같은 재료를 갖고도 어쩜 이렇게 잘 우려내셨을까.

 

'진리라든가 사유라는 걸 어떤 똑 떨어진 명제 혹은 정답쯤으로 여기는 탓이다. 하지만 인생과 우주에는 모범답안이란 없다! 따라서 뭔가를 사유한다는 건 정답을 찾는 것이 아니라 계속 물음을 던지는 과정이어야 한다. 남이 던진 질문에 답을 찾느라 골몰하는 게 아니라, 내가 세상을 향해 질문을 던지는 것. 앎이란 그런 것이어야 하지 않을까? 그러니 '사이에서 사유하기'를 터득하려면 무엇보다 항상 어떤 질문 속에 있어야 한다. 걸으면서 질문하기!' - [삶과 문명의 눈부신 비전 열하일기] 고미숙, 44쪽

 

선생님의 또 다른 책을 읽기 시작했다. 맛깔스런 문장의 소유자 연암의 글을 접해보고 싶어서다. 당분간 선생님의 책을 또 주욱 파고들 듯 싶다. 뭐 틈틈히 다른 책에도 눈길을 주겠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55 [자유글] 북카페/아이들의 질문에 지식보다 지혜로 답하는 책 imagefile 윤영희 2013-11-12 5232
654 [자유글] 엄마, 나 다음엔 좀 더 잘 할 수 있겠지? imagefile [6] 안정숙 2013-11-10 7032
653 [자유글] 나는 붕어빵^^ imagefile [4] 윤영희 2013-11-08 8878
652 [자유글] 홍대의 추억 [1] 푸르메 2013-11-07 5183
651 [자유글] 베이비트리 북카페는 어떤가요? imagefile [8] 윤영희 2013-11-05 6056
650 [자유글] 그게 다 외로워서래 [3] anna8078 2013-11-05 7846
649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9687
» [자유글] 고미숙 선생님의 책에 빠지다 [4] 난엄마다 2013-11-02 5295
647 [자유글] 상상력이 돋보이는 그림책과 에세이 [2] 윤영희 2013-11-01 5429
646 [자유글] 꽥꽥 오리 엄마 [3] 분홍구름 2013-10-31 5789
645 [자유글] 혁신교육? 스탠다드 교육? 뭐가 좋을까요? [24] 나일맘 2013-10-29 5623
644 [자유글] 일본의 사교육비, 얼마나 들까 [4] 윤영희 2013-10-26 7108
643 [자유글] 바야흐로 행사의 계절, 가을 [8] 해피고럭키 2013-10-26 5051
642 [자유글] 무대 위에서 춤 세 곡에 10-15만엔이라... [3] lotus 2013-10-26 5120
641 [자유글] 당신의 첫사랑은 몇 명인가요? [10] 안정숙 2013-10-26 5777
640 [자유글] 엄마는 다 됩니다~ image [3] wonibros 2013-10-25 5896
639 [자유글] 반트리파라니.. [8] 분홍구름 2013-10-25 5129
638 [자유글] 트리파와 반트리파에 대한 글을 읽고 [20] 안정숙 2013-10-24 6319
637 [자유글] 부모와 아이의 사랑 주고받기 imagefile [2] 안정숙 2013-10-18 7466
636 [자유글] 엄마품이 늘 그리운 아이 imagefile [4] 안정숙 2013-10-18 625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