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트리파라니..

자유글 조회수 5086 추천수 0 2013.10.25 14:01:55

사적으로 분노가 일어서 든 생각은 아니구요. 여기와서 가끔 끄적거리는 1인으로서..

인터넷 세상 특유의 관음증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필자들과 베이비트리언의 글을 보고, 행복함에 질투가 나기도 하다가,

글쓴이들의 자기미화에 눈을 돌려버리고 등을 졌다는,

기자님들이 그러셨다니 살짝 실망도 들고...

그러니까.. 쓰시지.. 남들과는 다르게! 쓰시지 그러셨어요..ㅠㅠ..

저도 힘든 일 적으면서 열폭 해서 쓰고 싶은 기분도 들때가 있으니깐요 ㅋ

하지만..

전 육아(=가정)라는 사적인 영역에서, 친구들과 SNS 하듯이 욕배틀로 속을 풀 수 있진 않을 것 같아요. 남편 욕 신나게 하고, 우리아이가 나를 힘들게 한 일을, 이해 안되는 시댁에 대한 욕을 앙칼지게 쓰고 나면, '우리 시댁은 이러이러한데 참으세요'하고 같이 속을 보여주시고, 답글 달아주시려나요? 그래 니가 잘한거야! 뭐 그런 경우가 다 있어!! 그런 류일텐데.. 그런 응원을 바라고 글을 쓰게 될 것 같진 않아요. 성토하며 끝나버리는 글은 더더욱요..

다만, 이런 일 때문에 속상하다. 어떻게 고민해봐야 할까? 나는 이 문제를 이렇게 풀어가겠다.

정도의 자기 정화 과정을 거치게 되겠죠.

 

여기.. 고민없이 마냥 행복하고 즐거운 일만 가득한 필자님들이 있으신가요..?

전 나름대로 고민을 이야기하시고, 힘들어도 하시고, 즐거우셨다가, 화도 나시고,

그리고 이내 화를 푸시는 자기정화과정을 다 거치신 글들이라고 생각해요...

그런 글을 읽으면서 때로는 아 나보다 낫네, 오늘은 내가 좀 더 행복한데 기운내셨음 좋겠네..

라든지 아무튼 이런 류의 힐링을 하고 있는 베이비트리언으로서,

조금 가슴이 아팠습니다.

 

결국..참여의 문제 아닐까요?

뭔가가 불만이시라면, 쓰셨으면 좋겠어요..

다른 방향의 글이 있다면, 한 번 적어보셨으면 좋겠어요.

저도 생각지도 못했던 주제일수록 반가울 것 같고,

한번 고민해볼 수 있을 것 같고 그렇거든요.

 

세상.. 내 힘으로 바꿀 수 있던가요?

나부터 달라져야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55 [자유글] 북카페/아이들의 질문에 지식보다 지혜로 답하는 책 imagefile 윤영희 2013-11-12 5179
654 [자유글] 엄마, 나 다음엔 좀 더 잘 할 수 있겠지? imagefile [6] 안정숙 2013-11-10 6951
653 [자유글] 나는 붕어빵^^ imagefile [4] 윤영희 2013-11-08 8821
652 [자유글] 홍대의 추억 [1] 푸르메 2013-11-07 5133
651 [자유글] 베이비트리 북카페는 어떤가요? imagefile [8] 윤영희 2013-11-05 6003
650 [자유글] 그게 다 외로워서래 [3] anna8078 2013-11-05 7788
649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9638
648 [자유글] 고미숙 선생님의 책에 빠지다 [4] 난엄마다 2013-11-02 5250
647 [자유글] 상상력이 돋보이는 그림책과 에세이 [2] 윤영희 2013-11-01 5363
646 [자유글] 꽥꽥 오리 엄마 [3] 분홍구름 2013-10-31 5723
645 [자유글] 혁신교육? 스탠다드 교육? 뭐가 좋을까요? [24] 나일맘 2013-10-29 5559
644 [자유글] 일본의 사교육비, 얼마나 들까 [4] 윤영희 2013-10-26 7054
643 [자유글] 바야흐로 행사의 계절, 가을 [8] 해피고럭키 2013-10-26 4999
642 [자유글] 무대 위에서 춤 세 곡에 10-15만엔이라... [3] lotus 2013-10-26 5056
641 [자유글] 당신의 첫사랑은 몇 명인가요? [10] 안정숙 2013-10-26 5699
640 [자유글] 엄마는 다 됩니다~ image [3] wonibros 2013-10-25 5840
» [자유글] 반트리파라니.. [8] 분홍구름 2013-10-25 5086
638 [자유글] 트리파와 반트리파에 대한 글을 읽고 [20] 안정숙 2013-10-24 6241
637 [자유글] 부모와 아이의 사랑 주고받기 imagefile [2] 안정숙 2013-10-18 7386
636 [자유글] 엄마품이 늘 그리운 아이 imagefile [4] 안정숙 2013-10-18 61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