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버스, 백화점, 살고 있는 동네..

아픈 아이를 데리고 가는 엄마들을 가끔 본다.

뇌성마비로 보이는 아이, 자폐증상, 다운증후군, 틱장애..

다양하게 아픈 아이들이지만 엄마들의 마음은 한 가지다.

강하고, 또 한없이 애틋하다.

정말 대단하다고 느끼는 것은 아이들의 신체적, 정신적인 아픔이

공공장소에서 남들에게 불편함을 끼치는 적이 없다는 점..

사실 우리가.. 불편함으로 인식하는 것이 더 불편함이겠지.

훈련시키고, 다독이고, 폐가 되기전에 알아차리고 먼저 배려하는 엄마들의 엄청난 능력 때문이라는 확신이 든다.

 

오늘도 지하철에서 아픈 아이와 엄마를 마주쳤다.

이 세상에 적응시키려, 같이 살아갈 수 있도록 연습시키려는 준비가 된 엄마셨다.

봐서는 아픈 아이라는 것을 느낄 수 없었고, 두 모자는 맑고 예뻤다.

문득.. 나라면..가능했을까? 하는 부끄러움이 고개를 들었다.

임신했을 때 기형아 쿼드검사 (정확도 떨어지는)의 결과를 놓고 양수검사까지 했던 나.

최종결과가 확률을 낮추었지만, '만에 하나'의 상황이 엄청나게 나를 괴롭혔던 기억이 살아났다.

아픈 아이의 부모들에게 경외심이 느껴진다.

아픈 자신의 아이보다 하루 늦게 죽는 것이 소원이라는 어느 인터뷰도 떠오르면서..

오늘도 생각해보면 부모로서의 내 욕심이고, 별것 아닌 일에 열폭하면서

이성을 붙잡지 못하고 짜증으로 아이를 다스리는 나를 반성해본다.

 

아이들은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자연의 법칙이 그러했으면 좋겠다.

나는.. 나의 욕심으로 인해, 아이가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675 [자유글] 공공재 민영화 반대, 민노총 총파업에 다녀와서. imagefile [2] 빈진향 2013-12-29 5204
674 [자유글] 뭔가 부족한 엄마의 수다 [4] 난엄마다 2013-12-23 4722
» [자유글] 지하철에서 드는 잡생각.. [8] 분홍구름 2013-12-20 4733
672 [자유글] 베이비트리 송년회 인 도쿄^^ imagefile [14] 윤영희 2013-12-18 7487
671 [자유글] 그녀가 없는 첫번째 밤 imagefile [9] 안정숙 2013-12-12 5161
670 [자유글] 잘 가요, 당신 image [1] anna8078 2013-12-12 4972
669 [자유글] "너는 좋겄다~" [5] 양선아 2013-12-11 4793
668 [자유글] 엄마들, 올 한 해도 수고했어요. imagefile [7] 윤영희 2013-12-11 8047
667 [자유글] 유치원 추첨 소감 [4] 루가맘 2013-12-07 4769
666 [자유글] 아~ 이건 아마도 전쟁같은 사과... imagefile [4] 꿈꾸는식물 2013-12-05 7215
665 [자유글] 커피 너무 많이 먹었어요 흑흑 imagefile [4] 양선아 2013-12-03 5105
664 [자유글] 마음의 선물 vs. 상납 [2] 분홍구름 2013-11-26 5980
663 [자유글] 김장철~ imagefile [1] 푸르메 2013-11-26 5160
662 [자유글] [유머]센스넘치는 주문~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11-24 5260
661 [자유글] 완도의 어린이집에서 전복죽이 나오면? [5] 양선아 2013-11-23 6019
660 [자유글] 베이비트리 도쿄 번개 imagefile [7] lotus 2013-11-22 7163
659 [자유글] 아동학대 기사에 가슴이 너무 아픕니다 [6] 임지선 2013-11-22 7181
658 [자유글] 첫눈! imagefile [1] 빈진향 2013-11-19 6137
657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7711
656 [자유글] 제주도보다 아름다운 섬, 그래도 [1] 양선아 2013-11-15 561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