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벤트참여] 한잔합시다...

자유글 조회수 6368 추천수 0 2010.05.23 14:00:10
4살..4개월 두아이를 키우는 엄마인 저는 요즘  폭발하기 일보직전의 폭탄을 늘 가슴에 품고 삽니다

미운 4살이라잖아요..동생을 봐서 그런지 늘 우는 소리에 '싫어 싫어'를 달고사는 우리 큰아이..

어린 것을 때릴 수도 없고, 성격 나빠질까봐 큰소리 칠 수도 없고 그저 참는데 까지 참으며 혼자 삭히고 삭힙니다

굳이 내 속의 이 스트레스를 풀어야지 하며 마시는건 아닌데요 신랑이랑 저는 술을 즐깁니다.  연애할 땐 만나서 밥먹은 수보다 술먹은 수가 훨씬 많을만큼 ^^

결혼해서 두 아이의 임신과 수유에 술을 못마셨지만 불행히도 둘째는 젖이 없어 수유를 안하고 있는 상태라 조금씩 술을 하고 있어요

휴일 저녁 밥상을 치우고 애들을 재우면 당연한 듯 신랑이 '한잔해야지' 합니다

단촐한 술상을 마주하고 일주일치의 내 힘듦과 속상함을 늘어놓으면 신랑은 다 안다는 듯 묵묵히 듣다가 어느땐 맞장구도 치며 나를 위로해요

한참을 늘어놓은 푸념들 사이로 슬며시 머쓱해지기도 하며 마지막은 늘 그래요  '애들 나만키우나...셋 넷도 키우는데 이 까짓껏 뭐..'

혼자 그런 결론에 도달하면 어느덧 내 스트레스는 스르륵 사라지고 다시 일주일치 에너지를 충전합니다 ^^ 

신랑의 관심과  같이 할 수있는 뭔가가 있는게  최고인 것 같아요 굳이 술이아니더라도 할인마트 쇼핑이라던가 나들이라던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7789
14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23653
13 [자유글] 드라마 찍느라 힘들지만 ‘나눔약속’ 떠올리면 힘나 [한겨레 3월17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756
1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20429
11 [자유글] 지방재정 악화 복지사업 직격탄 [한겨레 3월2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1183
10 [자유글] 보육시설 95% 사설…돈없는 부모는 괴로워 [한겨레 2월23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656
9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22002
8 [자유글] 24시간 가까이…다른 방법은 없었다. 대한민국 3% ‘모유 만세’ image 양선아 2010-04-20 16215
7 [자유글] 밥상머리 자녀 교육, 매우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7453
6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3147
5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20088
4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21543
3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5259
2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20396
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932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