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adb3f48f616d505f52a3fb8e6944057.



지난 2월 진행된 베이비트리 이벤트가 20일 마감되었습니다. 모두 16명이 참여해 주셨고, 다양하면서도 기발한 저출산 대책들을 제안해 주셨습니다. 이번 이벤트를 통해 ‘아이를 낳을 형편만 되면 낳고 싶다’는 것이 모든 엄마들의 바람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엄마들이 바라는 저출산극복 및 보육정책은 첫째, 직장 내 영유아보육시설을 포함해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시설의 확충이었습니다. 식중독 등 급식사고, 교사의 폭언이나 폭행 등의 문제가  빈발하는 상황에서 부모들의 불안감이 반영된 탓입니다. 유기농 급식 재료의 무료공급, 아이 양육과 관련한 마스터플랜이나 교육정책의 안정망 확충 등도 같은 맥락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는 예방접종 전액 무료를 선택했습니다. 예방접종 무료는 이명박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한데, 올해는 예산이 전액 삭감된바 있습니다. 예방접종을 수시로 맞아야 하는 출생~돌 이전까지 들어가는 예방접종 비용은 총 백만원을 훌쩍 넘기 일쑤입니다.



무상교육(무상보육) 역시 엄마들이 바라는 저출산 대책 중의 하나였습니다. 자녀를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보내다보면 한달에 수십~수백만원이 지출될 수밖에 없고, 이는 가계 재정에 상당한 부담으로 다가옵니다. 초·중학교가 무상교육인데, 미취학 아동에 대한 무상교육은 왜 논외의 대상인지 이해할 수 없다는 게 부모들의 공통된 의견인 셈입니다.



이밖에 임신-출산-육아 이후에도 고용이 보장되는 시스템 구축, 모든 직장인들이 정시에 강제 퇴근하게 하는 법 등이 대책 가운데 하나로 추천됐습니다. 직장에 다니는 엄마들이 직장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없는 현실을 반영한 정책 제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벤트 마감 결과



이벤트에 응모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참여해주신 모든 분(아래 참조)들께는 듀이트리 마스크팩을 개별연락을 거쳐 우편으로 우송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베이비트리에 대한 관심과 애정 부탁드립니다.



상품을 받으실 분은 ohya4u, ilovemountn, lizzyikim, namass, lovey82, jjs7771, fayeis, like1st, kjy5993, yahori, cine1994, accent47, hang1934, diosys9, ilsanlove 등 총 15명입니다.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188 [요리] 찹쌀가루가 들어간 핫도그 만들기 ^^ imagefile [4] 아침 2017-11-05 5618
3187 [자유글] [박작가 9편]현직 사진작가가 알려주는 아기 사진 찍는 방법 꿀팁 [2] 박작가 2017-11-03 1370
3186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1265
3185 [자유글] 집에서 머리 자르기 imagefile [2] 아침 2017-10-29 3625
3184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1612
3183 [요리] 베이킹이 이렇게 쉽다니~ 통밀 생크림 케이크 imagefile [2] 아침 2017-10-26 1802
3182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 디지털 육아> 열린 마음으로 imagefile [5] 강모씨 2017-10-25 2345
3181 [자유글] 엄마의 스트레스 해소법 imagefile [6] 아침 2017-10-24 2010
3180 [자유글] 응급실에서.. 길고 무거웠던 하루 imagefile [5] 아침 2017-10-20 1755
317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1521
3178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2기 신청합니다. kolmani 2017-10-16 1694
317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12기 신청합니다 :) eyejoayo 2017-10-16 1326
3176 [자유글] 저희 집 첫 보드게임, 생쥐만세 image [2] 아침 2017-10-15 3129
3175 [자유글] 6세 아들의 첫사랑과 헤어짐 imagefile [3] 아침 2017-10-11 1761
317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신청합니다. elpis0319 2017-10-10 1722
3173 [요리] 처치 곤란인 푹 익은 바나나가 있다면~ 바나나 팬케이크 ^^ imagefile [4] 아침 2017-10-08 2750
317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지원합니다 bonny1223 2017-10-07 1356
317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minseo0819 2017-10-03 1969
3170 [가족]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 imagefile [1] yahori 2017-09-29 2558
3169 [자유글] 아직 수욜.. qowp32 2017-09-27 1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