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개월 동안 열심히 다이어트에 성공한 여파인지, 몸이 낮밤의 온도차가 큰 환절기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해서인지, 요즘 부쩍 피곤하다는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실제 의학적으로 환절기 때 외부의 변화에 신체가 잘 적응하지 못해 더욱 피돈함을 느낀다고 봅니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 운동하는 것이 쉽지 않네요. 그저께는 6시30분에 가까스로 일어나 헬스클럽에 가서 자전거 타기만 40분 남짓 운동을 했어요. 어제도 아침에 눈을 뜨니 7시, 결국 새벽 운동은 포기하고 말았답니다. 퇴근 뒤 가야할 듯해요.



아침 6시 기상이 힘들어진 지는 사실 1~2주 남짓 된 것 같아요. 처음 다이어트 할 때는 5시30분 알람소리에 눈을 깨어 문을 여는 6시, 정확히 헬스클럽에 도착하곤 했거든요. 헬스클럽 출근도장을 매번 첫번째, 두번째로 찍은 것이지요.



그런데, 요즘은 빨리 일어나야 6시입니다. 알람소리를 듣지 못할 때도 있고, 알람소리에 깼다가 다시 잠드는 경우도 있어요. 그렇다고 해서 취침시간이 예전보다 늦어진 것도 아닌데 말이지요.



문제는 이 ‘피곤함’이 과연 언제까지 갈까? 입니다. 저와 함께 운동을 시작한 옆집 민정엄마는 지금도 아침 일찍 일어나 헬스클럽에 갑니다. 전에는 만나서 함께 가곤 했는데, 이제는 포기했는지 혼자 먼저 갑니다... 쩝. 즉, 언니는 피곤함을 덜 느낀다는 것인데, 사실 저보다 살이 조금 빠지기는 했습니다. 5킬로 남짓?



일상의 피곤함을 줄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몸이 피곤하다보니, 집도 엉망, 회사일도 맘처럼 일사천리로 진행되지 않는 것 같고. 다이어트의 후유증일까요? 빠진 체중에 내 몸이 적응하지 못해서 생긴. 이런~



<10월 26일 식사>



아침 : 두유



점심 : 커리, 밥 조금, 번, 라찌 1잔, 맥주 1잔 --> 인도식당에서.



저녁 : 생식, 우유



<10월27일 운동>



자전거타기 20분, 러닝머신 40분, 러닝머신 하면서 조금 뛰었음. 성스 보면서...  ---> 퇴근 뒤 운동을 했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14 여자의 뼈는 괴롭다 imagefile babytree 2010-10-08 12833
413 [자유글] 수수팥떡 임신·출산 부부교실에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11975
412 [자유글]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11436
411 [다이어트2-38화] 댓글이 너무 없어서 의욕상실입니다... 김미영 2010-10-07 12823
410 [자유글] 필리핀 아내와 결혼 하여 20개월 된 딸이 있습니다..언어교육 문제가 정말 걱정입니다 knh2744 2010-10-06 5915
409 [다이어트2-37화] 고백, 술을 마시기 시작했어요 김미영 2010-10-06 11702
408 죽지않은 신종플루, 가을되니 또 오네요 imagefile babytree 2010-10-05 18443
407 잇몸 아프면 신장 따뜻하게 babytree 2010-10-05 11381
406 [다이어트2-36화] 월요일은 절식 실천 김미영 2010-10-05 12904
405 완숙한 삶의 시작…당신의 ‘완경’을 축하합니다 imagefile babytree 2010-10-05 10525
404 [다이어트2-35화] 또 또 깜빡~ 최근 제모습 공개!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12276
403 [자유글] ‘유아용 수면 포지셔너’ 사용시 주의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10399
402 임신부, 건강한 아기 출산 위해 독감예방 접종해야 babytree 2010-10-01 14276
401 [다이어트2-34화] 어제 깜빡 했네요~ 김미영 2010-10-01 15368
400 [다이어트2-33화] 평생 살 안찌게 먹는 법? 김미영 2010-09-29 13597
399 환절기 목소리 건강 이렇게 지키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4570
398 [다이어트2-32화] 2차 번개 언제 칠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9-28 11533
397 돈 꾸거나 귀중품 내다팔면 의심을 babytree 2010-09-28 7471
396 “한 판만 더”…멈출 수 없는 병 ‘도박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9-28 20498
395 슈퍼박테리아와 ‘더불어 사는 법’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213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