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맛 잃은 아이, 아빠가 반찬

자유글 조회수 10125 추천수 0 2010.06.10 00:10:45




요즘 들어 회사일로 매일 스트레스만 쌓이고



이른 출근길과 늦은 퇴근길에 힘들어하는 아빠!



 



인천->강남->강서->인천을 오가는 반복되는 스케쥴에



아들이 잘때 퇴근하고 잘때 출근하는 아빠의 육아는 제로!



  



덕분에 아빠와 정서적 교감이 많이 부족한 우리 아들은



처음엔 아빠를 많이 낯설어하고 가까이 하지 못했는데



요즘엔 엄마가 옆에 있어도 아빠를 보자마자



꼬옥 안기는 모습에 뭉클함이 밀려온다.



 



24ff50df71ad1167d50f7540e714e730.



 



오늘은 울 아가를 위해 엄마가 호박죽을 끓였는데



보자마자 입에 대지도 않고 수저를 밀어내는 모습에



엄마는 그만



  



결국 호박죽 남은거 엄마가 다 먹어야하고.ㅠ.ㅠ



날씨가 많이 더운 탓인지..입맛이 없는지..



도통~밥을 먹지않는 아가에게.



요리솜씨 꽝인 엄마는 뭘해줘야할지 막막하고...



  



우유만 먹고도 어디서 그런 체력이 나오는지~



방방 뛰고 가만히 있지 않는 아들의 활동성을 따라가기 힘들다^^



 



그래도 난 엄마니깐!!



우리 아들을 위해서라면~



이 한몸 바쳐!!함께 뒹그는거야!!!



 



오늘은 9시에 퇴근한 아빠덕분에 여유로운 청소도 하고^^



아빠랑 아들도 재미나게 한시간 놀다 잠들었으니 푸욱 잘 자기^^



매일 아빠가 일찍 퇴근하면 좋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4 [자유글] 적기 교육이 중요하다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170
13 [자유글] 장난감도 엄마손이 마법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1966
12 [자유글] 한겨레에서 본 <TV 보는 여자> imagefile [1] anna8078 2011-10-12 10379
» [자유글] 입맛 잃은 아이, 아빠가 반찬 imagefile akohanna 2010-06-10 10125
10 [자유글] 봄봄을 다시 시작하다 imagefile [4] anna8078 2015-07-06 10082
9 [가족] 오빠만 밀어주는 엄마가 얄미워 얄미워 image 베이비트리 2012-06-25 9262
8 [우리말과 한의학]"엄마 손은 약손" babytree 2011-03-02 8361
7 [자유글] 달콤한 60대 여성 image [1] 베이비트리 2014-06-17 8085
6 [가족] 뒤늦게 본 사진 한장에 imagefile anna8078 2012-10-08 7177
5 [가족] 엄.마. image [6] anna8078 2013-05-08 6155
4 오늘도 놀 궁리만 하다 image [9] anna8078 2013-01-23 5762
3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231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