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쭈쭈가 세상에서 젤 좋아~

직장맘 조회수 27783 추천수 0 2011.04.19 12:29:57
3a3bec7645b33343a834820846f4565e. » 한겨레 자료사진

딸이 태어난 지 벌써 13개월이 되었다. 

생후 90일이 채 안된 아이를 부모님께 맡기고 회사에 나가기란 참 쉽지 않았다.

그 조그맣던 아이가 뒤집고, 기고, 서고 하더니 지금은 온집을 누비며 걸어다니고 있다.  하루종일 함께 있어 주지 못해 미안한마음에 힘들지만 회사에서 유축을 해서 지금껏 모유수유를 하고 있다. 

퇴근해서 집에 가면 아이는 한걸음에 달려와서 엄마 옷을 걷어 올리며 ‘쭈쭈’를 달라고 한다. 한  10분을 열심히 빨다가 어느 정도 만족이 되면 혼자서 장남감을 가지고 놀기도 하고 책을 넘겨 보기도 한다.  아이가 노는 틈을 타서 저녁을 먹으려고 식탁에 앉으면 아이는 어느새 내 발치에 와서 자기를 안으라고 한다.  그러고는 엄마 숟가락으로 이 반찬 저 반찬 찌르며 자기가 먹는 시늉을 한다. 그렇게 하는 게 지겨워지면 이내 엄마옷을 다시 걷어올리려 하며 쭈쭈를 찾는다. 할머니, 할아버지가 아무리 놀아준다고 해도 먹히지 않는다.

매번 나의 저녁식사는 왼쪽팔로는 아이를 안아서 젖을 먹이고 오른손으로 밥을 먹는다. 아이는 젖을 먹기도 하고 손가락으로 만지작거리며 가지고 놀기도 하고 엄마와 할머니가 얘기하는 것에 참견도 하면서 낮동안 그리움에 젖었던 엄마 품을 떠날줄 모른다.

모유수유를 하니 아이는 밤에도 한두번씩 꼭 깬다. 자는 동안에도 엄마가 곁에 있는지 확인할 때도 있다. 하루 출퇴근 왕복 세시간씩 직장 다니며 밤중수유까지 하니 때론 헉헉 거릴 때도 있다. 아이가 잘 자는 날은 나도 푹자고 아이가 컨디션이 좋지 않거나 유독 자주 깨는 때는 내내 골골거리며 직장을 다닌다. 

모유수유를 하면서 아이에게 메이는 일도 많고 내 생활도 없고 잠도 깊이 못잘 때가 많지만 모유수유를 하기 때문에 낮동안 엄마의 부재로 인한 허전함을 그나마 충족시켜줄 수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할머니,할아버지와 조금만 놀다보면 엄마가 올 것이고 엄마가 오면 쭈쭈를 실컷 먹을 수 있겠지 하는 기대감이 아이에게 있는 것 같다.

 엄마가 회사 다녀오면 저녁 내내 엄마 쭈쭈를 빨고 또 빨면서 우리 딸래미는 내일을 살 새로운 기운을 얻는 듯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4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2629
33 [자유글] 봄봄을 다시 시작하다 imagefile [4] anna8078 2015-07-06 10381
32 [자유글] 달콤한 60대 여성 image [1] 베이비트리 2014-06-17 8253
31 [가족] 엄.마. image [6] anna8078 2013-05-08 6298
30 오늘도 놀 궁리만 하다 image [9] anna8078 2013-01-23 5886
29 [가족] 뒤늦게 본 사진 한장에 imagefile anna8078 2012-10-08 7341
28 [가족] 오빠만 밀어주는 엄마가 얄미워 얄미워 image 베이비트리 2012-06-25 9474
27 [가족] ‘또 외출, 또 쇼핑’ 철없는 엄마 어쩌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15762
26 [책읽는부모] 목에 가시가 걸린 듯 넘기기 힘들었던 책 - 엄마 수업을 읽고 imagefile [8] jsbyul 2012-02-09 15489
25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30224
24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15794
23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9123
22 [자유글] 한겨레에서 본 <TV 보는 여자> imagefile [1] anna8078 2011-10-12 10514
21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6207
20 [직장맘] 준규는 아빠 꺼! imagefile kiss3739 2011-05-17 13804
» [직장맘] 엄마 쭈쭈가 세상에서 젤 좋아~ imagefile jenmi 2011-04-19 27783
18 [자유글] 예방접종 관리 어플리케이션 ‘엄마를 도와줘’ 출시 imagefile babytree 2011-04-12 1353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