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둘째 출산으로 육아휴직을 내고 29개월 아들, 4개월 아들을 키우고 있는 엄마입니다.

서른 넷에 결혼해서 이듬해 아들을 낳고, 올해 둘째를 낳았습니다.

둘째 낳아 정신없는데 책 읽을 시간이 있을까 싶기도 했지만, 아이들 제대로 돌보고 싶어 육아휴직을 낸 이상 부모공부도 뭔가 계기가 있어야 계속하겠지 하는 기대도 있었습니다.

 

<똑똑한 양육, 야무진 내 아이를 위한 스마트 브레인>을 통해서 만3세까지 정서적 안정감을 주기 위한 엄마역할이 중요하다고 하는데, 왜 중요한가를 좀 더 구체적으로 배우게 되었습니다.

영아 둘을 키우는 입장이고, 시간도 쪼개서 읽다보니, 3세 이하 내용과 제게 필요한 내용 위주로 읽었습니다. 자유놀이의 중요성, 뇌에 좋은 음식, 운동의 중요성, 수면의 중요성, 스트레스의 영향등에 대해 배우게 되고 부모가 해야할 리스트를 구체적으로 알게 되어 많은 도움이 되었네요. 

 

요즈음 "아니야"를 외치며 자기 고집을 피우기 시작한 첫애를 보면서 제 인내심이 시험당하고 있는데, 동생 생긴 스트레스에 어린이집 적응기를 겪고 있는 아이 입장에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네요. 또래보다 몸집이 작고, 무릎 뒤에 아토피성으로 간지럽다며 긁어서 상처가 난 상황이라 잘 먹이려고 밥상머리에서 힘들어했는데, 식사시간을 더 여유있게 즐겁게 가지도록 포인트를 얻었습니다.

둘째가 어려서 두 아이를 데리고 야외활동을 하기 어려웠는데, 운동의 중요성을 보고 나서, 저녁 먹이고 시원했을 때 동네 놀이터에 가서 잠깐이라도 몸을 움직이는 시간을 가졌고요.

 

결혼 전에 아이는 없었으면 좋겠다는 남편과 그래도 하나는 낳아야겠다는 저는 결론을 내지 못한 상태에서 아이가 생겼고, 신랑은 그 즈음부터 일에 올인하는 생활이었죠. 신랑에게는 육아는 엄마 몫이라는 생각이 강한 거 같아서 서운했지만, 아빠의 몫을 남겨두는 육아를 위해 노력해 보겠습니다.

 

"내 아이가 갖기를 바라는 바람직한 특성, 자질, 행동의 목록을 배우자 혹은 양육 동반자와 상의하여 적어본다" 이 것부터 해봐야겠어요. 신랑은 간단히 "강하게 키워야 한다" "세상사는 적응력을 키워주면 된다"는 말만 해왔거든요.

 

제가 <스마트 브레인>을 읽다가 식탁 위에 두었는데, 신랑이 쓰윽 살펴보더니 원제가 <Smart Parenting, Smarter Kids>인데 <스마트 브레인>으로 제목을 뽑았다며 그리고 번역이 좀 매끄럽지 못하며 잘 된 것 같지 않다는 평을 합니다.

 

"양육은 지연 만족 활동임을 명심한다. 순간의 보람은 그저 보너스에 불과하다. 진정한 보람은 내 아이가 자랑스러운 성인으로 성장한 그때에 찾아온다." (p37) 대학까지 두 아들 키우려면 남편과 저는 60이 될텐데, 정말 까마득하네요.

 

이 책을 읽으며 부모의 역할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되었고요.

저희 친정엄마가 며칠 전에 제게 "부모의 역할은 좋은 생활 습관을 키워주는 것"이라고 하십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2 [책읽는부모]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며 & 다짐은 계속 진행중 [1] lizzyikim 2012-12-22 5778
381 [책읽는부모] 첫번째 책 도착~! [3] jenaya 2012-10-16 5771
380 [책읽는부모] [붕어빵 형제] 후기 imagefile [3] 푸르메 2013-09-17 5771
379 [책읽는부모] 스스로의 일상을 돌아보는 시간이 된 책 ^^ [1] 624beatles 2012-05-06 5758
378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 영혼이 강한 부모 [8] 난엄마다 2013-08-20 5756
377 [책읽는부모]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5 5715
376 [책읽는부모] 사랑에 관한 탐구 그리고 사랑 이야기 imagefile 양선아 2013-10-18 5709
375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 천 일을 아직 못채웠다면 지금부터라도... [1] 루가맘 2016-04-27 5702
374 [책읽는부모] 조화로운 동반 ubin25 2012-04-20 5698
373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5689
372 [책읽는부모] [다짐] 작심삼일 열번이면, 한달~! imagefile [2] 새잎 2012-09-26 5684
371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 imagefile [7] 양선아 2014-09-26 5680
370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5674
369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아만다 리플리)>후기 올립니다 [1] fjrql 2014-05-14 5671
368 [책읽는부모] [책 속의 한 줄] 열심히 하고 연연해하지 않기 [6] 양선아 2014-02-11 5671
» [책읽는부모] <스마트브레인> 부모의 역할은 무엇일까 [3] lizzyikim 2012-06-20 5668
366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스마트한 세상에서 덜 스마트하게 살기 [2] blue029 2012-06-20 5649
365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아이의 회복 탄력성> 뒤늦은 독후감... [1] blue029 2012-09-04 5641
364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아날로그의 미학.. [5] cye0202 2012-11-09 5633
363 [책읽는부모] '스티브 잡스'를 읽고 [7] 난엄마다 2013-08-21 562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