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은 처음 부터 술술 잘 읽혔습니다.
저자가 상담한 청소년과 그 부모에 대한 사례였는데,
그 내용은 TV '사랑과 전쟁' 만큼이나 자극적(?!!!) 이었습니다.
 
정말 이럴까?
대한민국 청소년과 부모의 현실이 정말 이런걸까?
저자가 상담한 청소년과 부모에 한정된 것이 아닐까?
그러나 극히 일부라도 보기엔 그 사례가 많았습니다. 많아도 너무 많았습니다.
 
저의 고교시절(1985~1987)에도 엄마를 'xx년'이라고 하고,
"엄마한테 혼났다"가 아닌 "싸웠다"고 표현하는 같은반 아이가 1~2명 있기는 했지만,
통상적이지는 않았습니다.
아빠는 '찌질이', 엄마는 'xx년' 이게 현실이라니...
절망적이었습니다.
두려웠습니다.
 
유럽이나 뉴질랜드 사례를 보면서 부러웠습니다.
아! 이렇게 살 수도 있구나. 가능하구나.
그래서 사람들이 떠나는구나.
그래서 기러기 아빠가 되고, 이민을 가는 거구나.
 
절망으로 치닫던 책은 희망으로 전환합니다.
아마도 저자가 책을 쓰기로 마음 먹은 것은,
절망을 알리기 위함이 아니라, 희망으로 함.께. 가자는 말하기 위해서 였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 하나의 작은 행동에서 시작하면 된다.
. 더 많이 개입하고, 더 크고 분명하게 자신의 목소리를 내라.
. 유럽이 가능하고, 뉴질랜드가 가능하고, 캐나다가 가능한 일들이 왜 한국에서는 가능하지 않단 말인가?
. "현실적이 되자. 불가능한 것을 요구하자" 이것이 프랑스 68혁명의 슬로건이었다.
. 2012년, 한국에서 다시 외친다. "비현실적이 되자. 그래야 가능해진다."
 
저는 공부 잘 한다고 모든 것을 허용하는 부모가 되지 않겠습니다.
아니, 공부 잘 하기를 바라는 부모가 되지 않겠습니다.
"너는 나 처럼 살지 말아라" 라고 말하는 부모가 되지 않겠습니다.
"아빠처럼만 살아라. 성실하지, 자상하지, 운동 잘하지, 쎈쑤만점이지",
"엄마처럼만 살아라. 책을 가까이 하고, 음악과 영화를 좋아하고, 일도 열심히 하잖아"
라고 말하는 부모가 되겠습니다.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22 [책읽는부모] 행복한 육아로의 한 걸음 더... imagefile [4] jsbyul 2012-04-23 5455
421 [책읽는부모] 기다리기 정말 어렵습니다. [2] wakeup33 2012-05-17 5441
420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7] manicure99 2015-10-04 5433
419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포대기와 단동십훈 [13] lizzyikim 2012-10-26 5413
418 [책읽는부모] "페르디의 가을나무"를 읽고 file [4] puumm 2015-09-08 5359
417 [책읽는부모] 게으른 부모의 강령 [5] 빈진향 2013-10-18 5339
416 [책읽는부모] [오소리와 벼룩] - 아이의 후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3-06-10 5321
415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10분?, 10번! imagefile [1] 강모씨 2013-01-30 5313
414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내 소신을 갖자 [12] 난엄마다 2012-11-13 5312
413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아이의 요구를 거절하라 [4] 강모씨 2012-09-16 5301
412 [책읽는부모] <우리 아빠는 멋진 악당> - 긴 여운 imagefile [2] 강모씨 2012-12-22 5287
411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정정합니다 - 내 인생의 책10권:살구님께 받아 신순화님께 윤영희 2014-10-07 5275
410 [책읽는부모] 권오진님의 <아빠학교>, 조기 적용의 후유증 [6] 강모씨 2012-06-07 5265
409 [책읽는부모] 유태인 교육법 후기 [3] limpidhy 2012-03-18 5256
408 [책읽는부모] 깔깔대며 웃다가 결국 후둑후둑 울어버리고 만 <전투육아> [6] 김명주 2014-12-18 5254
407 [책읽는부모]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욱하는 당신, 후회하고 있는가? imagefile [2] 강모씨 2016-10-15 5244
406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3] jwyhh 2012-03-14 5203
405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가장 아름다운 길로 이끌어 주십시오 imagefile [1] lizzyikim 2012-08-05 5202
404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사회가 함께 하는 교육 [1] greenbhlee 2012-03-14 5202
403 [책읽는부모] 웃프다 그이름 '전투육아' [1] mars2333 2014-12-29 51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