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책 첫장을 읽었을때 작가가 조금 극성스럽고 예민한 엄마라는 생각이 들었다.

'현대의학이 싫어 조산원에서 아이를 낳다니.. 조금은 위험할수도 있지않을까? 일반 엄마와는 다르구나..' 그런데 책을 읽으면 읽을 수록 작가가 대단하다는 생각과 함께, 그녀의 정신에 매료되어 갔다.

자기의 삶이 아니라 아이의 생각이나 감정을 더 중요시하고, 기저귀 쓰는 것 하나 주사 맞히는 것 하나 모든 것을 살피고 돌봤다. 게다가 필규의 말더듬 습관을 고치는 것을 중도에 포기하고, 아이의 생각을 존중해 준것은 나였다면 쉽게 결정하지 못했을 문제같다.아니 나였다면 아이에게 좋은 거니까 나의 고집대로 아이들 치료받도록 밀고나갔을 것 같다.그런데 그녀는 아이에게 객관적으로 도움이될만한것도 한걸음 물러서서 아이의 입장이 되어 생각할 줄 아는 엄마였다.

 요즘 나의 고민은 5개월 된 우리 아이가 다른 아이보다 먹는 분유량이 적다는 것이다. 평균에 비해 적은것 뿐일지라도 나는 왜이렇게 맘이 아픈지,또 왜 이렇게 걱정이 되는지 모르겠지만,남의 일이 아니다 보니 점점 스트레스가 되어가고 있던 참이다. 그런 와중에 두려움없이 부모되기라는 책을 읽으면서  나의 문제는 잊어버리고 같이 행복감에 젖어 즐겁게 이 책을 읽어 내려갔다. 아이를 행복하게 해 주고,또 본인도 충분히 행복해 하는 모습은 잠시 나의 문제도 잊어버리게 하고 나까지 덩달아 행복감을 맛보게 해 주는 듯 했다.아이들 물건으로 맘껏 어질러진 집에서 아이들은 소리를 지르면서 자신의 아지트를 찾아 들어가고,라디오 음악을 들으면서 서로 즐거운 이야기를 만들어내고 깔깔대고 웃는 모습이 떠올랐다.책을 덮으면서 '에휴 그래 우리 아기가 아픈것도 없고 건강한데 내가 왜 이렇지? 우리아기는 자기 몸에 맞게 먹고 있는거야. 그리고 우리 아기는 앞으로 더 잘먹을꺼야'  속으로 스스로에게 이렇게 얘기했다.

 앞으로 우리 아기가 어떻게 커갈지 모르겠지만, 정말로 행복했으면 좋겠다. 스스로 고집스러운 나의 약점을 너무 잘 알기에 ,자주 아이의 입장이 되도록 노력하고 필규 이야기를 자주 상기해 고쳐나갔으면 한다.두려움 없이 부모되기...나를 일깨워주는 참 좋은 책이였다.오늘도 우리 이쁜 아기를 안고 나도 한번 깔깔깔 웃어봐야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22 [책읽는부모] 행복한 육아로의 한 걸음 더... imagefile [4] jsbyul 2012-04-23 5454
421 [책읽는부모] 기다리기 정말 어렵습니다. [2] wakeup33 2012-05-17 5441
420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포대기와 단동십훈 [13] lizzyikim 2012-10-26 5412
419 [책읽는부모] "페르디의 가을나무"를 읽고 file [4] puumm 2015-09-08 5357
418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7] manicure99 2015-10-04 5354
417 [책읽는부모] 게으른 부모의 강령 [5] 빈진향 2013-10-18 5336
416 [책읽는부모] [오소리와 벼룩] - 아이의 후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3-06-10 5319
415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10분?, 10번! imagefile [1] 강모씨 2013-01-30 5312
414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내 소신을 갖자 [12] 난엄마다 2012-11-13 5311
413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아이의 요구를 거절하라 [4] 강모씨 2012-09-16 5300
412 [책읽는부모] <우리 아빠는 멋진 악당> - 긴 여운 imagefile [2] 강모씨 2012-12-22 5286
411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정정합니다 - 내 인생의 책10권:살구님께 받아 신순화님께 윤영희 2014-10-07 5275
410 [책읽는부모] 권오진님의 <아빠학교>, 조기 적용의 후유증 [6] 강모씨 2012-06-07 5262
409 [책읽는부모] 유태인 교육법 후기 [3] limpidhy 2012-03-18 5254
408 [책읽는부모] 깔깔대며 웃다가 결국 후둑후둑 울어버리고 만 <전투육아> [6] 김명주 2014-12-18 5250
407 [책읽는부모]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욱하는 당신, 후회하고 있는가? imagefile [2] 강모씨 2016-10-15 5240
406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사회가 함께 하는 교육 [1] greenbhlee 2012-03-14 5201
»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3] jwyhh 2012-03-14 5200
404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가장 아름다운 길로 이끌어 주십시오 imagefile [1] lizzyikim 2012-08-05 5201
403 [책읽는부모] 웃프다 그이름 '전투육아' [1] mars2333 2014-12-29 51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