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저희는 경북 봉화라는 산골 마을에 살고 있습니다.

산골 마을이지만 그 와중에 도시(!)로 인정받는 봉화읍에 집이 있는데

집 앞에 내성천이 흐릅니다.

봉화에서 시작해서 영주까지 이어지는 내성천은

강바닥이 모래여서 아이들이 놀기에 아주 좋습니다.

물 깊이도 적당하구요.

여름만 되면 집에서 수영복을 입고 나가서

넘 뜨거우면 다리밑에서 놀고 좀 추우면 햇빛 있는 쪽에서 고기도 잡고 놉니다.

아직 어린 저희 아이는 큰 형아나 누나가 잡아 주기도 하지요.

주변에 체육 공원에는 물에 들어가지 못 할 때나 저녁때 온 동네 어린이들이 다 모여서

자전거도 타고 인라인도 타고 그냥 무조건 달리기도 하면서 놀 수 있습니다.

8월에는 이곳에서 은어 축제가 열리는데 그 때는 일주일 내내

수영복만 입고 다니면서 물놀이도 하고 체험도 하면서 놉니다.

 

이렇게 얘기하니 아이가 놀만한 최적의 장소인 것 같은데

요새는 가뭄 때문에 물이 별로 없고 탁해져서 내성천에서는 물놀이를 못하고

그 대신 다른 장소가 한 군데 생겼습니다.

이름은 봉화 워터파크!!

입장료는 지역민 기준으로 아이 3천원, 어른 5천원.

가격대비 어린 아이들 놀기에는 정말 좋은 곳입니다.

물놀이 하다가 기차가 지나가는 것을 구경할 수도 있구요 ^^

 

지방 중에서도 작은 마을에 사는 게 때로 불편할 때도 있지만

아이들 놀기에는 더없이 좋은 것 같습니다.

우리 아이 '핵심 기억'에 이렇게 놀던 기억이 많이 저장되었으면 좋겠네요.

 

 20150531_143808.jpg » 뜨거운 여름날엔 다리밑이 최고! 20150525_143155.jpg » 고기 잡기~ 20150718_145439.jpg » 이름은 워터파크, 입장료는 3천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42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완결편 - 최형주님께 넘깁니다 [7] 신순화 2014-10-15 6689
441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3-08-26 6673
440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돈의 달인이 되고 싶다 [2] 난엄마다 2014-11-25 6659
439 [책읽는부모] <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후기 - 응답하라! 2013년 현재를 살아가는 어른들이여! imagefile [5] 난엄마다 2013-12-01 6643
438 [책읽는부모] 공부두뇌... 내 아이 아닌 우리 아이들 이야기 [2] blue029 2012-05-22 6643
437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6611
436 [책읽는부모] 나에게 위로가 되고 힘이 되어준 책 [5] oodsky 2012-03-19 6611
435 [책읽는부모] 그녀가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imagefile [7] jsbyul 2012-03-07 6566
434 [책읽는부모] 배아파 낳은 자식 wakeup33 2012-04-16 6533
433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10분 생활놀이] 엄마와 함께해도 좋아요~ imagefile [8] 나일맘 2013-01-25 6519
432 [책읽는부모] 행복한 육아로의 한 걸음 더... imagefile [4] jsbyul 2012-04-23 6518
43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우리 가족의 놀이터 imagefile [2] manicure99 2015-07-20 6495
430 [책읽는부모] 키워 봐도 두려운 엄마라는 자리.. [4] guibadr 2012-03-28 6472
»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우리 아이 놀이터는 집 앞 내성천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5-07-20 6470
428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_후기 imagefile [1] fjrql 2013-08-25 6467
427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읽으면 마음이 살랑거려요.. imagefile [2] space904 2012-03-07 6460
426 [책읽는부모]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욱하는 당신, 후회하고 있는가? imagefile [2] 강모씨 2016-10-15 6447
42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과거의 상처와 마주한 시간. imagefile [14] 나일맘 2012-09-26 6441
424 [책읽는부모] '사랑한다'고 속삭여주기 imagefile [10] bangl 2012-03-21 6441
423 [책읽는부모] 두려움이 더 많아진 날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3] corean2 2012-03-14 642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