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는 단순한 육아서라기 보다는 아이가 태어나 건강한 어른으로 성장하는 과정을 심리적으로 접근한 좋은 심리서에 가깝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미처 알지 못했던 상식을 얻고 육아로 소진된 몸과 마음에 위로를 받으려고 했다가 엄마인 저 자신의 깊숙한 곳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습니다.

 

저의 성장 배경이 지금 자라고 있는 아이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은 부인하고 싶지만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겠지요. 늘 농삿일로 바쁘셨던 부모님과 함께한 시간이 많지 않았음은 물론이고 정겨운 대화가 오고 간 횟수도 손에 꼽을 정도지요. 그래서인지 저는 내 아이에게 친구같은 엄마, 자상한 엄마, 포근한 엄마가 되야겠다 마음을 먹었어요. 

 

비록 아이가 세살이지만 먹고싶은 것, 하고 싶은 것은 의견을 물어 결정을 하고 되도록이면 부정적인 반응보다는 긍정적인 반응을 아이게게 보이려고 했지요.  어린이집을 보내지 않아도 어린이 도서관 프로그램 등을 찾아 아이에게 다양한 경험을 겪게 해주는 수고도 아끼지 않았지요. 덕분에 또래 아이들 보다 예의 바르고, 똑똑한 아이로 크고있다고 자부하고 있었는데 얼마 전 둘째가 생기면서 저의 행동도 처음 마음가짐과는 달라지게 되었지요.

 

첫째 때와 다르게 입덧이 심하다 보니 몸이 피곤해지고 하루 24시간 붙어있는 아이에게 그 피곤이 고스라니 전달되었나 봅니다. 아이는 평소 하지 않던 행동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엄마가 몇번을 불러도 대답을 하지 않고, 다소 과격해진 행동을 많이하게 되었지요. 처음엔 눈에 보이지 않았던 행동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조금씩 쌓여 지금은 큰 소리로 아이의 행동을 제지하는 수준에 까지 이르게 되었지요.

 

몇일 전 백화점에 쇼핑을 갔다가 통제할 수 없는 아이의 행동을 보고 아이에게 화를 내고 혼을 내고 심지어 손찌검까지 했습니다. 집에 돌아와 정신을 차리고 보니 아이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들어 낮잠자려 누워있는 아이를 안고 엄마가 다시는 안그러겠다고 사과를 하며 눈물을 흘린 일이 있었습니다. 동생을 가진 것도 너를 위한 것이라면서 엄마는 정작 너에게 왜 집중을 하지 못하고 있었던 것일까? 너의 입장에서 엄마는 왜 생각을 못했던 것일까? 지금 저와 아이가 겪는 이 모든 과정들이 우리의 몸과 마음을 자라게 하겠지만 단순하게 자라는 것이 아닌 건강하게 자라는 것이 중요한 것인데 말이죠.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를 읽으면서 저의 행동들을 되돌아 보았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해야할 일들을 정리해보았습니다.

1. 혼자서 밥 숟가락으로 밥을 먹게 한다.

2. 만화를 보고, 아이스크림 먹을 때 한번만 더 하고 조를때는 단호하게 거절한다.

3. 동생이 태어나더라도 아이의 행동을 나의 기준으로 판단하지 않는다.

4. 스스로 경험하게 하고, 가보게 하고, 시행착오를 통해 배울 기회를 많이 주도록 하자.

5. 좋은 습관을 갖게 하자.

6. 구체적으로 칭찬하고, 과정을 칭찬하자.

7. 꾸중을 할때 구체적인 행동을 지적하고 아이의 성품이 아닌 상황에 대해 꾸짖자.

 

책 속에는 일일이 나열하기 힘들 정도로 도움이 되는 좋은 글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우기 위해서 먼저 영혼이 강한 엄마가 되어야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겠지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42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3-08-26 6603
441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돈의 달인이 되고 싶다 [2] 난엄마다 2014-11-25 6602
440 [책읽는부모] 공부두뇌... 내 아이 아닌 우리 아이들 이야기 [2] blue029 2012-05-22 6584
439 [책읽는부모] <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후기 - 응답하라! 2013년 현재를 살아가는 어른들이여! imagefile [5] 난엄마다 2013-12-01 6565
438 [책읽는부모] 나에게 위로가 되고 힘이 되어준 책 [5] oodsky 2012-03-19 6554
437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우리 엄마는 해녀가 아니다 imagefile [4] 강모씨 2017-08-23 6548
436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6515
435 [책읽는부모] 그녀가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imagefile [7] jsbyul 2012-03-07 6508
434 [책읽는부모] 배아파 낳은 자식 wakeup33 2012-04-16 6469
433 [책읽는부모] 행복한 육아로의 한 걸음 더... imagefile [4] jsbyul 2012-04-23 6459
432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10분 생활놀이] 엄마와 함께해도 좋아요~ imagefile [8] 나일맘 2013-01-25 6459
43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우리 아이 놀이터는 집 앞 내성천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5-07-20 6411
430 [책읽는부모] 키워 봐도 두려운 엄마라는 자리.. [4] guibadr 2012-03-28 6409
429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읽으면 마음이 살랑거려요.. imagefile [2] space904 2012-03-07 6401
428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우리 가족의 놀이터 imagefile [2] manicure99 2015-07-20 6398
427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_후기 imagefile [1] fjrql 2013-08-25 6384
426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과거의 상처와 마주한 시간. imagefile [14] 나일맘 2012-09-26 6377
425 [책읽는부모] '사랑한다'고 속삭여주기 imagefile [10] bangl 2012-03-21 6369
»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먼저 영혼이 튼튼한 엄마 되기 [5] ogamdo13 2013-08-31 6354
423 [책읽는부모] 두려움이 더 많아진 날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3] corean2 2012-03-14 635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