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첫인상

책 읽는 부모1기가 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느꼈던 설렘과 기쁨이 어떤 책이 언제오나 하는 기다림으로 바뀔 즈음 '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만났다. 제목을 봤을 때 내가 이 책의 메시지를 잘 받아들일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먼저 들었다. 자녀교육의 모범이 되는 유대인들의 사상과 교육방침은 주변에서 주워들은 지식으로 충분하다는 생각, 그냥 얘기들의 묶음이 아닐까 하는 뭔가 싱거울 것만 같은 느낌에 살~짝 실망감이 드는 순간이었다. 한번 읽었을 때가 다르고 또 읽었을 때의 깨달음(?)이 다른 것이 책인데 이마저 나이 들어 선입견이 생겼나 하는 마음과 함께 첫 장을 넘겼다.

 

#2. 시작-1: 아이들에게 어떤 바다를 보여줄 것인가.

절제하는 법을 훈련시키고, 더불어 사는 삶과 나누는 법을 몸소 보여주고 가르치는 유대인 부모들의 모습은 복잡한 역사의 소용돌이에서도 자신들을 지키는 힘의 근원이 무엇인지에 대한 답이었다. 그 중에서도 아이에게 바다를 보여주기 전에 그들이 먼저 바다를 본다는 이 대목은 아이들의 교육을 생각할 때 느꼈던 갈증의 실체를 보여주는 대목 이었다. ‘독일의~ ‘, ‘핀란드의 ~’ 등 세계 교육선진국들의 얘기를 들을 때마다 그들의 교육방식에 공감하고 뭔가 신세계를 발견한 듯한 흥분에 아이를 키우는 친구들과 얘기를 나누고……그 얘기들 안에는 한국교육과 선진국교육이 항상 비교대상이 됐고, 결국 부모를 닮게 된다, 환경을 따라간다…… 이민가야하나까지 온갖 얘기들이 나오곤 했다. 하지만 항상 떨어지지 않는 생각이 있었다. 부모교육을 받고, 육아서적들을 읽고 다른 부모들과 교류하면서 교육선진국의 부모들을 롤모델로 정하지만 과연 그들의 문화와 환경에 살아보지 못하고, 그런 교육을 받아보지 못한 상황에서 우리 아이들에게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었다.

 

#3. 시작-2: 나를 돌아보고 사랑하기, 단순해지기 그리고 싸우기 ^^

많은 책을 읽으면서 말도 안돼, 정말 애를 키워보고나 하는 얘기야 하면서 나름의 불만을 갖기도 하고, 정말 이 나라 엄마들은 좋겠다 대한민국 정말 문제야 등등 하면서 항상 다른 세상을 바라보며 살았던 것 같다. 유태인의 자녀교육38이 나에게 준 메시지는 아이에 대한 진심 어린 존중과 사랑, 그걸 바탕으로 하는 단순함이었다. 그리고 갖가지 상황들을 핑계로 아이를 지켜주지 못했던 때가 있다. 어른들이 아이가 귀엽다는 이유이긴 하지만 뭔가 함부로 한다는 생각이 들어도 부딪히기 싫어 그냥 넘어가곤 했었는데 그 또한 아이에게 좋은 영향을 미치는게 아니라면 얘기할 수 있어야겠구나 싶다. 부모들이 넘어야 할 산과 싸워야 할 것들이 많은 요즘인 듯 하다.  Fight to the death for LOVE~!!

 

(팀장님이 이글을 보신다면 요년 일안하고 딴짓했구나 하시겠네 ㅎㅎㅎㅎ ㅠㅠ)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62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7127
461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가 아이를 ... - 기막히게 절묘했던 타이밍 [12] 강모씨 2012-04-19 7121
460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우리는 아이들의 내일을 확신할 수 없다 그러니 우리 방식대로 교육해서는 안된다 대변혁이 필요하다 [4] 루가맘 2013-10-22 7046
459 [책읽는부모] 이왕 행복할 거라면 imagefile [5] rins 2012-04-16 7014
458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vs 끝내주는 엄마] 나에게 쓰는 사치 [2] 난엄마다 2016-03-30 7000
457 [책읽는부모] 젖병을 든 아빠, 아이와 함께 크는 이야기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3-06-26 6990
456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아이책] 강아지랑 아기랑 imagefile [2] cider9 2013-06-12 6977
455 [책읽는부모] 사람이 장대해야 포부도 크다 imagefile [6] rins 2012-03-15 6919
454 [책읽는부모] 두려움없는 엄마로 변신완료 [4] btmind 2012-03-12 6919
453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입니다.^^ imagefile [2] fjrql 2013-10-11 6902
452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나일이의 뇌 웃기기! imagefile [7] 나일맘 2012-06-13 6892
451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imagefile [3] 자두보보 2016-03-25 6865
450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운동, 잠, 자기 절제력! [2] mosuyoung 2012-06-16 6825
449 [책읽는부모] <소아정신과 의사 서천석의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를 읽었습니다. imagefile [3] fjrql 2013-07-18 6785
448 [책읽는부모] 평생 책읽기 습관이 결정되는 나이 file [4] anna8078 2013-02-07 6765
447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믿고, 기다려주기 [2] greenbhlee 2012-03-23 6753
» [책읽는부모] '아이들에게 바다를 보여주기 전에 그들이 먼저 바다를 본다' [1] ubin25 2012-02-21 6725
445 [책읽는부모] 보내주신 소중한 책, 어떻게 적용할까 고민중예요 ^-^;;; [2] bangl 2012-02-23 6681
444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영혼이 살아있는 삶 [4] 루가맘 2013-09-01 6657
443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완결편 - 최형주님께 넘깁니다 [7] 신순화 2014-10-15 664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