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베이비 트리는 처음인데 친구 소개로 글을 납깁니다.

이렇게 육아관련한 이야기를 나누는 곳이 있다는게 참으로 반갑습니다.

 

저는 회사생활 15년차, 우리 아들은 이제 48개월(5살 유치원생) 입니다. 올 3월부터 유치원을 다녔고 저는 시어머님과 같이 살고있어서 아이가 하원하는 4시면 어머니와 동네친구들과 아이는 아파트 단지 놀이터에서 2-3시간씩 신나게 놀고 있어요.

 

사실 그래서 저와 신랑은 주말엔 적어도 우리 부부가 좋아하는 등산을 하는게 좋겠다고 생각했고 작년부터 아이와 하루 3-4시간 정도 되는 왕복코스를 다녔어요. 올 봄 부터는 남한산성에 거의 매주 다니면서 체력도 단련하고 아이와 특별한 시간도 가졌어요. 아이도 처음엔 힘들어 하더니 지난달에 같이 갔을 때엔 어른들 보다 더 잘 오르더라구요. (#사진은 아이와 아빠가 손잡고 산성 저 너머로 가는 사진이에요..) 서울근교에서 자연을 보여주고 아이와 함께 체력을 보강하고 싶으시다면 능선으로만 이어져서 그렇게 힘들지않은 남한산성 등반을 추천드려요.

 20150505_121705.jpg

그런데 지난달 메르스가 유행되면서 우리 가족은 등산도 가지못하고 결국 아파트 놀이터로 아이와 향했는데요. 아들과 둘이 숨바꼭질, 모래놀이, 친구들을 만들어서 3-4명이서 술래잡기 등등 하루 3-4시간을 훌쩍 넘겨서.. 같이 하다보니 아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아이가 아직은 무엇이 부족한지, 그리고 얼마나 신나게 친구들과 뛰어노는지를 알게되었어요.

 

그 동안 어른들의 산행에서는 보지 못했던 아이의 아이다운 너무나 이쁜 모습들 덕엔 요샌 둘이서 놀이터 누비는 재미에 주말 뿐 아니라 새벽시간도 간답니다. (아이가 저녁에 6시반정도에 자서 아침 5시에 기상을 하곤 하거든요. ) 아래는 이번 달 제 카카오스토리에 있는 글이에요. (# 사진은 놀이터 2층의 나무집에서 비오던 날 새벽 둘이서 새우깡 먹으면서 타이머 맞춰놓고 찍은 사진입니다. 아침 햇살덕에 많이 흔들렸지만..분위기는 짐작이 가시죠?)  

 

"5시반 기상
아이와 새우깡 사러가기~
아이. 엄마 밖에서 먹고 들어가고싶어
나. 비가 오잖아 방에가서 먹자
아이. 내가 비 안맞는곳알아. .
나. 그래? 가볼까?
아이. 조아! 근데 의자는 아니야. . 따라와봐. .

아이가 신나게 데려간곳은 놀이터 미끄럼틀위 나무 집~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61 [책읽는부모] '아이들에게 바다를 보여주기 전에 그들이 먼저 바다를 본다' [1] ubin25 2012-02-21 7896
»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우리 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puumm 2015-07-19 7871
459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가 아이를 ... - 기막히게 절묘했던 타이밍 [12] 강모씨 2012-04-19 7726
458 [책읽는부모] 할머니 보조교사 도입이 시급하다 imagefile [4] rins 2012-02-19 7711
457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7681
456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2] 푸르메 2017-08-29 7588
455 [책읽는부모] '사랑한다'고 속삭여주기 imagefile [10] bangl 2012-03-21 7580
454 [책읽는부모] 이왕 행복할 거라면 imagefile [5] rins 2012-04-16 7573
453 [책읽는부모] 젖병을 든 아빠, 아이와 함께 크는 이야기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3-06-26 7543
452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아이책] 강아지랑 아기랑 imagefile [2] cider9 2013-06-12 7538
451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우리는 아이들의 내일을 확신할 수 없다 그러니 우리 방식대로 교육해서는 안된다 대변혁이 필요하다 [4] 루가맘 2013-10-22 7521
450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입니다.^^ imagefile [2] fjrql 2013-10-11 7514
449 [책읽는부모] 두려움없는 엄마로 변신완료 [4] btmind 2012-03-12 7478
448 [책읽는부모] 사람이 장대해야 포부도 크다 imagefile [6] rins 2012-03-15 7447
447 [책읽는부모] [문어목욕탕]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23 7435
446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완결편 - 최형주님께 넘깁니다 [7] 신순화 2014-10-15 7426
445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 나일이의 뇌 웃기기! imagefile [7] 나일맘 2012-06-13 7388
444 [책읽는부모] 아빠가 읽어주는 동화책 사과가 쿵! 하니 아기가 머리에 쿵! rocarlo 2016-07-04 7341
443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7320
442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믿고, 기다려주기 [2] greenbhlee 2012-03-23 731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