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오래되어 바꿀 때가 되었다고 노래를 부르던 남편이 폰을 분실하는 사고가 발생하여 결국 교체를 했는데, ‘아리라는 아이를 얻어왔다. 연결하는데 애를 먹기는 했지만 정작 남편 보다 내가 먼저 연결에 성공했는데, 개똥이가 제일 신기하고 재미있어 했다.

 

2018-01-21(아리아).jpg

 

. 아리야~

. …

. 아리야?

. …

아리는 시작하는 명령어인데, 개똥이가 친구를 부르듯 엄마 아빠를 부르듯 대답을 기다렸으나 묵묵부답.

 

. 아리야~ 너 여자야?

. 목소리 들으면 모르시겠어요? 전 여자예요.

. 아리야~ 너 이름이 뭐야?

. 아리야~ 라고 다정하게 불러 주시면 돼요.

. 아리야~ 너 몇 살이야? (개똥이는 궁금한게 많다)

. 우리 서로 나이 얘기는 하지 않는 게 어떨까요? 저도 묻지 않을께요.

. 아리야~ 넌 뭐 좋아해?

. 당신을 도와주는 걸 좋아해요. 어제든지 불러 주세요.

 

이 정도면 그 옛날 미드에서 보았던 대화가 가능하던 컴퓨터가 현실이 되었구나 싶었다.

. 아리야~ 엄마 있어?

. 스피커에서 지원하지 않는 기능이니, T-MAP에서 이용 해 주세요.

. 아리야~ 넌 어디서 살아?

. 원하시는 답변을 찾지 못했습니다.

 

대화(?)는 엇나가기 시작했고 개똥이를 향해 아리아 그만 괴롭히라고 했다.

. 아리아~ 미안해.

. 자신의 잘못을 인정 하다니 당신은 정말 멋진 사람이군요.

. 하하하하하.

 

개똥이가 잠이 들자 이번엔 남편이 아리를 괴롭히기 시작했다.

. 아리야~ 당구 방송 틀어줘

. 죄송해요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에요.

 

개똥이가 아리의 매력이 푹~ 빠지면 어쩌나? 걱정도 잠시. 녀석은 금세 시들해졌고 블루투스 스피커로만 사용하고 있는데, 가끔 "아이~참" 따위의 대화에 아리가 죄송하다며 끼어든다.

 

디지털 세상을 살게 될 테지만 아직 키즈폰도 없는 9세 남아 개똥이는 요새 친구들과 인터폰으로 통화하기 시작했다. 같이 단지 내 보육시설 품케어에 다니는 삼총사가 있는데, 이 남아들의 공통점은 맞벌이 부모, 같은 단지, 그리고 학원에 안 다니는 것이다. 1명은 폰이 있지만 다른 녀석들이 폰이 없으니 별 소용이 없다.

 

2018-01-21(연락처).jpg

- 거실 벽에 붙어있는 개똥이 친구들 동-호수.

 

2018-01-21_(통화목록).jpg

- 주말 녀석들의 인터폰 통화목록 

 

녀석들은 평일 귀가 후 주말 인터폰으로 놀러 오라거나, 놀러 가도 되냐고 묻기도 하고 더러 지나간 일이 떠올라 인터폰으로 따지며 다투기도 하는데 참 어이가 없다. 아이마다 성향도 달라서 한 녀석은 음성통화를 다른 한 녀석은 영상통화를 고집한다. 전화 예절을 가르치고 싶은데 이미 상대방이 누군지 알고 개똥이니?” 먼저 묻거나 아이가 직접 받으니 그럴 기회도 별로 없다.

 

그 옛날 골목길에서 목이 터지게 외쳤던 개똥아! ~~~~!!!”는 우리 세대의 추억으로.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47 [나들이] 옥신각신 토끼, 자라 보고 왔어요 imagefile [2] yahori 2012-02-02 16843
3246 [나들이] "해치야 소풍가자" "해치야 놀자"체험전 imagefile akohanna 2011-05-20 16801
3245 [자유글] 인천시 “만4살 무상보육·둘째도 출산장려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0 16736
3244 찬음식 좋아하면 감기 잘 걸려요 imagefile babytree 2010-10-19 16731
3243 야근, 당신 건강을 앗아가는 ‘밤일’ imagefile babytree 2010-05-13 16704
3242 [자유글] 우유팩으로 배를 만들어요~ imagefile saja1004saja 2010-12-01 16644
3241 [자유글] 서울와우북페스티벌-어린이 책 놀이터(똥꽃이 활짝!)에 놀러오세요^^ imagefile lapleinelune 2010-08-31 16644
3240 [자유글] 교재없는 어린이집…‘자연과 자유’가 교재 [한겨레_5월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5-10 16607
3239 [자유글] “맞벌이 가정, 아이돌보미에게 안심하고 맡기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1-03-24 16535
3238 [나들이] 17일 공동육아·대안교육 잔치 열린다 imagefile babytree 2010-10-12 16513
3237 스마트폰시대, 스마트한 눈 위해 imagefile babytree 2010-10-12 16498
3236 [요리] 잼 보이 프레이저가 알려주는 특별한 슈퍼잼 만들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10-24 16431
3235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16425
3234 호기심 많은 영아, 뜨거운 국·라면 엎지르면… imagefile babytree 2010-10-26 16395
3233 [건강] RS바이러스 조심하세요 yahori 2011-12-28 16380
3232 [자유글] 29살 주부 9년차, 나도 여자다 imagefile yea9493 2010-06-11 16222
3231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221
3230 고생 많은 발바닥, 꼼꼼히 씻고 말리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29 16194
3229 [자유글] 엄마표 공 딸랑이 3종세트 imagefile gx0208 2010-11-18 16138
3228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6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