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동이 아범은 11월부터 줄창 출장에 폭풍야근이었다.

잘때 들어오고 잘때 나가는 일상.. 가뜩이나 과묵하신 분으로써 대화나눌 기회도 그닥 없었다.

온종일 육아와 살림살이에 치이는 마눌님으로서 한달정도는 그나마 참아 낼 수 있었다.

안쌓일 수 없는 스트레스를 풀어낼 사람도 없이 두달 여를 꾹꾹..

 

12월 30일, 금요일 아침 출근길.

"오늘도 야근해?" " 아니, 근데 약속있어"

2011년의 마지막 날은 그래도 가족과 함께 화목하게 지내줘야지~ 라고 맘 먹을 법도 했을텐데,

기어이 동료들과의 술자리로 연말을 맞이하겠단다. (빠직.. --+)

요즘 연말은 가족과 함께..라는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송년회는 좀 미리미리 하는 편들 아닌가?

아.. 그런데 이날따라 내 컨디션이 마구 안좋다.

너무 머리가 아프고 견딜 수가 없어서 카카오톡으로 부탁했다. 생전하지 않던 부탁이었다.

"오늘은 내가 너무 아파. 좀 일찍 와서 길동이좀 보살펴줘"

"나 약속있는데.."

헉...

조퇴하란 것도 아니고, 그저 나를 보살펴달란 것도 아니었는데, 안된다는 거였다.

그러고 들어온 시간이 12시. 아..쳐다보지 않았다...

갑자기 밖에서만 좋은 사람 집에서는 다른 사람이라는 CF가 확 떠오르면서 분노도 치밀었다.

일찍 올 수 없는 것이 미안했던지, 31일날은 영화를 보잔다. 그러마 했다.

 

12월 31일.

길동이에게 약속한 외출이라 시간에 맞춰 나가기 위한 준비.

그러나 길동아범은 자기 준비만 딱 마치고 기다린다. 어서 준비하지 않고 뭐하냐는 몸짓..

나는 길동이 챙기고 나 챙기고 이리저리 바쁘다.. (다른 집들 다 이러나?)

결국 영화시간 빠듯하게 출발...

네비도 대충 누른다. 결국 들어선 길은 평소 가던 길 아니고, 꽉 막히는 길...

일단 한번 잘못된 판단을 했다 싶었는지, 연속해서 길을 실수한다. 같은 길을 세번이나 돌고....

결국 영화시간은 놓쳤다.

길동아범은 혼자 열받는다.

추워 죽겠는데 히터를 끄고 옷을 벗더니 혼자 씩씩댄다.

길동이와 나는 뒷좌석에서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그리고 집에 왔다....

조용히 잠자리에 들었다.

뭔 연말이 이러냐고요..ㅠㅠ....

작은 소회와 바람을 도란도란 나누고 싶었다.

아니. 새로운 소망이 생겼다. 내년에는 이러지 말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96 [자유글] 문자해ㅡ>카톡해 [2] akohanna 2012-01-02 5911
» [자유글] 성토하고 싶은 나의 연말 [10] sejk03 2012-01-02 6558
294 [자유글] 발리에 전화 건 도지사 movie [2] yahori 2011-12-30 6658
293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15803
292 [자유글] 엄마가 되고 싶다는 아들~ [6] sejk03 2011-12-22 7958
291 [자유글] 추억이 있는 크리스마스 만들기~ imagefile 양선아 2011-12-22 11889
290 [자유글] ‘만 3~4살’ 모든 가정까지 교육비 지원 추진 [1] wonibros 2011-12-15 9664
289 [자유글] 엄마는 청소하는 사람이잖아~* [4] sejk03 2011-12-13 5849
288 [자유글] 입사 10년.... 만남과 이별, 또다른 시작... [12] 양선아 2011-12-13 6096
287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7175
286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15525
285 [자유글] 빗나간 엄마의 교육... 정말 무섭네요.. [3] 양선아 2011-11-25 6079
284 [자유글] 어린이에게 들려주는 한-미 FTA 이야기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5 13633
283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7943
282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975
281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9125
280 [자유글] 엄마들과 함께 풍선아트&애벌레인형 배워요 minkim613 2011-11-14 6053
279 [자유글] 인천시 “만4살 무상보육·둘째도 출산장려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0 17342
278 [자유글] 내아이 ‘초음파 동영상’ 아무나 봤다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07 7137
277 [자유글] 사랑한다면 놓아주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04 943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