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네가 입을 옷에, 네가 덮을 이불에 고운 햇볕 냄새를 가득 담고 싶었는데, 연일 비가 오는 바람에 선풍기 바람으로 겨우 말렸다.

 

2.jpg 

아빠가 깨끗이 빤 시트로 갈아씌우는 동안

아이는 침대 위에 있는 이불이며, 배게를 바닥으로 떨어뜨리고

난간을 잡고 방방 뛰며 신나게 논다.

 

3.jpg 

"준영아, 태희가 태어나면 이 침대에서 잠을 잘거야."

  

4.jpg 

"태희 방, 태희 침대"

외우기라도 하듯 아이가 여러번 따라한다.

  

5.jpg 

첫째를 출산할 때와 다른 점이 있다면, 내가 병원과 조리원에 있는 동안 외가에 있을 아이 짐을 따로 챙겨야 한다는 것.

왼쪽 녹색 가방이 준영이, 오른쪽이 나와 태희 것

 

6.jpg 

첫 아이를 낳기 직전에는 뭐랄까, 무척 비장했다.

빨래 건조대에 널려 있는 아이 옷만 봐도 눈물이 주룩주룩 흐르기도 했다.

짐을 싸고, 냉장고를 정리하고, 집을 청소하면서 '내가 과연 살아서 다시 돌아올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자주 했던 것 같다.

출산 이후의 과정에 대해 정확히 모르던 그 때는 출산 자체가 가장 큰 일이었으므로.

 

사실 지금도 잘 모르겠는 건 매한가지다.

두 아이를 동시에 키워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니까.

하루 종일 엄마 품이 필요한 신생아와, 엄마와 함께 하길 원하는 큰아이 사이에서 난 어떻게 조화를 이뤄야 할까.

아이가 하나일 때, 하나부터 열까지 남편이 함께 했어도 분명 버거운 순간들이 있었는데, 앞으로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질까...

그저 그때보다 두 배의 혼돈이려니 하고 있다.

 

그러나 2년 간의 엄마 노릇으로 깨달은 게 있다면, 아이는 부모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의젓하다는 것.

그러므로 엄마인 내가 할 일은 아이의 몸이, 행동이 하는 말을 잘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것뿐이라는 것.

아이는 아이 스스로 속도에 맞춰 자라게 되어 있다.

생각해보면 아이에게 엄마가 세상의 전부인 시간도 그리 길지 않다.

 

그 기쁨의 시간, 쪽잠과 비몽사몽과 젖물림의 시간을 감사와 기도로 잘 보내고 싶다.

아이들은, 그 시절은 분명 나를 더 자라게 해 줄거라 믿으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85776/b7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856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3866
855 [자유글] “‘제2의 세월호’ 막을 수 있는 건 작은 행동과 실천뿐”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4 7084
854 [자유글] 7년을 기다린 라이딩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14 5923
853 [자유글]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7-11 4407
852 [자유글] 이런 걸 뭐라고 말해야 할까요? [7] 분홍구름 2014-07-10 4166
851 [자유글] 그녀들의 1박2일 imagefile [6] anna8078 2014-07-10 3870
850 [자유글] 해외여행 가기 전 예방접종 등 정보 챙기려면? [1] 양선아 2014-07-10 4212
849 [자유글] 너구리야 고마워.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09 3775
848 [자유글] [궁금증 톡] 400달러 ‘면세점 쇼핑’ 면세한도 아시나요 베이비트리 2014-07-09 4014
» [자유글] 둘째 분만, 조리원 짐을 꾸리며 imagefile [8] 안정숙 2014-07-09 4215
846 [자유글] [궁금증 톡] 전송받은 모바일 교환권은 누구 소유일까?! 베이비트리 2014-07-08 3503
845 [자유글] 당신께 [4] 농부우경 2014-07-05 3505
844 [자유글] 14년차 연인의 살짝 닭살스런 이야기- 내 발톱을 남에게 맡겨본 적이 있으신가요? imagefile [6] 안정숙 2014-07-04 5466
843 [자유글] 인사 [2] kimja3 2014-07-04 4822
842 [자유글] 바탕화면 달력 좋네요~ 양선아 2014-07-01 5550
841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8556
840 [자유글] 고양이의 보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6-30 4134
839 [자유글] [게릴라 점심 수다] 푸르메, 난엄마다, 빈진향님을 만났어요~ image [16] 양선아 2014-06-27 11322
838 [자유글] 국기원 출격기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6-27 4340
837 [자유글] 돌아온 ‘트랜스포머’ 무한 매력 ‘변신 로봇’ 변천사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27 1531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