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엄마 - 꽃들

자유글 조회수 3879 추천수 0 2014.09.14 14:14:45

Tulips.jpg

 

 

꽃들

                                                문태준

 

모스크바 거리에는 꽃집이 유난히 많았다

스물네 시간 꽃을 판다고 했다

꽃집마다 '꽃들'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있었다

나는 간단하고 순한 간판이 마음에 들었다

 

'꽃들'이라는 말의 둘레라면

세상의 어떤 꽃인들 피지 못하겠는가

그 말은 은하처럼 크고 찬찬한 말씨여서

'꽃들'이라는 이름의 꽃가게 속으로 들어섰을 때

야생의 언덕이 펼쳐지는 것을 보았다

 

그리고 나는 그 말의 보살핌을 보았다

내 어머니가 아궁이에 불을 지펴 방을 두루 덥히듯이

밥 먹어라, 부르는 목소리가

저녁연기 사이로 퍼져 나가듯이

그리하여 어린 꽃들이

밥상머리에 모두 둘러앉는 것을 보았다

 

 

'들'이라는 의존명사가 주는 따뜻함과 잔인함에 대해 다시 한 번 곱씹어 본다.

꽃들, 아이들, 우리들, 백성들... 모이면 '은하처럼 크고 찬찬'하며 순한 말들이 있는가 하면,

요즘 뉴스를 장식하는 '그들' 무리들은 모여서 더 잔인하고 비열하기도 하다. 추석이 되어 온 식구들이 다 모여 반가우면서도, 마음 한 구석엔 끝내 돌아오지 못한 '아이들', 마음 시릴 '부모들'이 생각나 미안하고 죄스럽다. 아이를 낳고 같이 살면서 달라진 고마운 마음가짐 가운데 하나가 남의 아이가 내 아이 같이 느껴지는 것이다.(내 아이를 남의 아이 보듯 좀 더 너그럽게 지켜보는 건 내공이 부족해 아직 욕심인 것 같고. ^^;) '꽃들'이라는 간단하고 순한 간판, 잊지 말고 가슴 속에 품어 우리 밥상머리에 모두 같이 둘러 앉을 수 있으면 좋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916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바람 부는 날의 시 imagefile [4] 살구 2014-09-28 5324
915 [자유글] [이 순간] 단 3일간의 스키경기 치르자고…수백년 가리왕산 원시림 아비규환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6 6415
914 [자유글] 고추 이야기 3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9-26 6803
913 [자유글] ㅋㅋ 술 취했나봐요~ [3] ILLUON 2014-09-25 4360
912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9363
911 [자유글] 가을이니까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22 4052
910 [자유글]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1] 숲을거닐다 2014-09-19 4131
909 [자유글] 함께 imagefile [10] 난엄마다 2014-09-19 5602
908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풀벌레들의 작은 귀를 생각함 imagefile [5] 살구 2014-09-18 8147
907 [자유글] 카카오 부사장 강연 그리고 오랜만에 후배랑 노래방 [6] 양선아 2014-09-18 5997
906 [자유글] 3년 고개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18 4072
905 [자유글] 초1 하루일과 [6] ILLUON 2014-09-17 4161
904 [자유글] [당첨자발표] 내 생애 최고의 육아서는? imagefile [8] 베이비트리 2014-09-16 6499
903 [자유글] 내 몸 안전이 행복 시작…세월호 참사 보며 깨달았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16 8629
902 [자유글] 여성가족부에 추석사진공모전이 올라와서 공유합니다^^ file jess123 2014-09-15 3855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꽃들 imagefile [2] 살구 2014-09-14 3879
900 [자유글] 미생 [2] 겸뎅쓰마미 2014-09-13 3757
899 [자유글] 괜찮아 마지막편을 기다리며 image [6] anna8078 2014-09-11 4878
898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743
897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므린 것들 imagefile [4] 살구 2014-09-05 724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