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는 일찍 잠 들었다.

아니 제 시간에 잠이 들었다. 


괜찮아 사랑이야, 마지막회를 기다리며 

베이비트리를 찾았다. 


어제 수광이가 남긴 말

"해수와 나, 동민이형이 진짜고 강우는 가짜야"


그리고 강우가 장재열에서 마지막에 남긴 말

"작가님, 이제 저 오지 말까요?"


강우의 말에 장재열의 표정.....  상처를 그때그때 치유하지 못한채 살아가면

언젠가 어떠한 모습으로 그 상처가 고스란히 들어난다는 우리 시대 우리들의 모습. 


어제 강우의 마지막 말에

나와 남편은 먹먹했다. 

이유 없는 슬픔과 눈물이 뚝뚝 떨어졌다. 

지해수와의 사랑, 이별도 아닌 강우의 말에서 어째 감정이입이 되었을까.


잠시 접고

마지막회를 보련다. 


                                                     You're My Best friend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916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바람 부는 날의 시 imagefile [4] 살구 2014-09-28 5328
915 [자유글] [이 순간] 단 3일간의 스키경기 치르자고…수백년 가리왕산 원시림 아비규환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6 6422
914 [자유글] 고추 이야기 3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9-26 6813
913 [자유글] ㅋㅋ 술 취했나봐요~ [3] ILLUON 2014-09-25 4366
912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9393
911 [자유글] 가을이니까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22 4059
910 [자유글]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1] 숲을거닐다 2014-09-19 4137
909 [자유글] 함께 imagefile [10] 난엄마다 2014-09-19 5610
908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풀벌레들의 작은 귀를 생각함 imagefile [5] 살구 2014-09-18 8157
907 [자유글] 카카오 부사장 강연 그리고 오랜만에 후배랑 노래방 [6] 양선아 2014-09-18 6002
906 [자유글] 3년 고개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18 4077
905 [자유글] 초1 하루일과 [6] ILLUON 2014-09-17 4166
904 [자유글] [당첨자발표] 내 생애 최고의 육아서는? imagefile [8] 베이비트리 2014-09-16 6506
903 [자유글] 내 몸 안전이 행복 시작…세월호 참사 보며 깨달았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16 8637
902 [자유글] 여성가족부에 추석사진공모전이 올라와서 공유합니다^^ file jess123 2014-09-15 3857
90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꽃들 imagefile [2] 살구 2014-09-14 3886
900 [자유글] 미생 [2] 겸뎅쓰마미 2014-09-13 3762
» [자유글] 괜찮아 마지막편을 기다리며 image [6] anna8078 2014-09-11 4947
898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746
897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므린 것들 imagefile [4] 살구 2014-09-05 725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