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은 이루어진다(?!)

자유글 조회수 4107 추천수 0 2014.11.09 04:32:17

지난 3월 말, 처음 이 '속닥속닥' 게시판에 인사를 하고 글을 올리기 시작했을 때 부터, 

제 꿈(!)은 '생생육아'에 한 자리 얻어 들어가는 거였어요. 


몇년 전부터 '글을 쓰고 싶다'는 생각을 해 오고 있었는데 사실 그게..몇년 째 막연하기만 했거든요. 그런데 아이가 태어나고, 그것도 듣도 보도 못한 병을 안고 태어나고부터 조금씩 길이 보이더군요. 원래 하고 싶던 글쓰기도 저의 삶과 경험을 사회적인 이슈와 연결시켜 하는 거였는데, 아픈 아이를 키우다 보니 그런 쪽으로 할 얘기들도 점점 더 많아지고 구체화되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용기를 내어 이 곳 속닥속닥 게시판에 하나, 둘 글을 쓰기 시작했지요. 


여기서 많은 분들을 만나고, 응원과 격려, 공감과 좋은 에너지를 받으며 조금씩 더 용기를 내게 됐고, 글쓰기에 조금 더 애정을 갖게 됐습니다. 그리고는 꿈이 이루어졌습니다. 생생육아에 한 자리 끼여 들어가게 된 것이지요!


제 글을 읽어주시는 모든 분들, 특히 각자 바쁜 삶 속에서 로그인하고 덧글 달며 한 마디씩 남겨주신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속닥속닥에서 쓸 때도 그랬지만, 생생육아에서 꾸준히 글을 쓰게 되면 케이티라는 이 병에 대한, 나아가 모든 희소난치질환/장애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조금은 달라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사뭇 설렙니다. 속닥속닥, 생생육아에서 시작된 저의 '습작기'가 먼 훗날 어떤 성과를 가져오게 될 지 조금은 기대하게 됩니다. 


물론!! 그렇다고 아주 큰 기대를 하지는 않으렵니다. 그저 지금까지 그랬듯, 제가 좋아하는 일 재미있게 한다는 생각으로 쓰고 읽고 얘기하며 무엇보다 케이티를 건강하게 키워내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겠지요. 함께 읽기 프로젝트 같은 것도 속닥속닥 게시판에서 꾸준히 참여하고요. 처음엔 제 글 쓰는 것 자체가 즐거웠을 뿐인데, 시간이 지나면서 댓글로나마 다른 분들과 얘기를 하게 되니 그것도 즐겁더라구요. ^^


------------

어제 여기까지 쓰고 마무리를 못한 채로 창을 닫아야 했는데, 오늘 글 올리려고 인터넷 켰더니 너무 슬픈 소식이 하나 있네요.. KT를 앓고 있던 한 인도 여자 아이(5살)가 갑작스러운 응급상황이 와서 세상을 떠났답니다. 미국 KT 환우회 페이지에 올라온 아이 아빠 글을 읽고 눈물이 나서 혼났네요. 이 병이 혈관질환의 일종이다 보니 혈전(혈액이 응고되어 혈류를 막아버리는 것)이 잘 생기는데, 그게 폐와 연결된 동맥을 막아 폐색전증이 와서 갑자기 그렇게 됐답니다. 오른쪽 허리부터 발끝까지, 우리 아이와 똑같은 부위에 이 병을 앓고 있던 아이였는데. 너무 슬프고, 겁이 납니다. 잘 지내다가도, 이런 소식이 한번씩 들려오면 억장이 무너집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이슬
'활동가-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다. 막연했던 그 꿈에 한발 더 가까워진 것은 운명처럼 태어난 나의 아이 덕분이다. 아이와 함께 태어난 희소질환 클리펠-트리나니 증후군(Klippel-Trenaunay Syndrome)의 약자 KT(케이티)를 필명으로 삼아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라는 제목의 연재글을 썼다. 새로운 연재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은 아이책, 어른책을 번갈아 읽으며 아이와 우리 가족을 둘러싼 세계를 들여다보는 작업이다. 내 아이 뿐 아니라 모든 아이들을 함께 잘 키워내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도움이 되는 글과 삶을 꾸려내고 싶다.
이메일 : alyseul@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alyson0215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67911/2a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956 [자유글] ‘무상복지’가 아니라 ‘보편복지’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1-12 7317
955 [자유글] [2030 잠금해제] ‘노키즈존’에 없는 것 / 공현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1-10 5291
» [자유글] 꿈은 이루어진다(?!) [10] 케이티 2014-11-09 4107
953 [자유글] [당첨자발표] 아기 화장품, 엄마도 같이 쓰시나요? [23] 베이비트리 2014-11-06 10206
952 [자유글] 감정만 코칭하다가...... imagefile [6] anna8078 2014-11-06 3920
951 [자유글] 욕설에 물든 아이들, 5분만 집중!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1-06 4315
950 [자유글] OECD 꼴찌와 번개(tip) [3] 난엄마다 2014-11-04 4268
949 [자유글] 베이비트리 점심 번개 짧은 후기(사진 없어요~) imagefile [3] 숲을거닐다 2014-11-04 3988
948 [자유글] [번개 후기] 11월 4일 네 여자의 따뜻한 만남 imagefile [13] 양선아 2014-11-04 6268
947 [자유글] 다른 세상으로 향하는 문턱 imagefile [4] 윤영희 2014-11-03 4615
946 [자유글] 후기보고 책샀어요. [2] illuon 2014-10-29 3593
945 [자유글] 세월호 기억지킴이에 동참해주세요 [1] 야옹선생 2014-10-28 3924
944 [자유글]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날까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10-28 6424
943 [자유글] 그대 고이 가소서 [2] 난엄마다 2014-10-28 4904
942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대추 한 알 imagefile [3] 살구 2014-10-27 5762
941 [자유글]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호모쿵푸스_다시 만나 반가운 나의 선생들 imagefile [5] 케이티 2014-10-25 6235
940 [자유글] 엄마모임이 학교를 찾아갔다. 이 분이 학교로 오셨다. imagefile [7] 난엄마다 2014-10-24 4801
939 [자유글] [번개 장소 공지] 11월 4일 베이비트리 점심 번개 장소는? imagefile [22] 양선아 2014-10-24 5165
938 [자유글] 신해철이 한 말이라는데... [4] 양선아 2014-10-24 4941
937 [자유글] 늦가을의 위로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10-23 435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