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임진다는 기사가 포털 1면에 떴네요.

학교에서 당연히 책임지고 가르쳐야할 한글교육.
집에서 한글 떼고, 1학년부터 받아쓰기며 알림장 쓰기를 당연하게 여긴다고 해서...

첫째랑 요즘 하루 5분씩 글쓰기 연습중이에요.
읽기는 스스로 하던데
글자를 그리는 수준이라 순서 무시하고 받침부터 그려서...한글 쓰는 순서 연습하고 있거든요. 이제 ㄷ, ㄹ 쓰는데 갈 길이 멉니다.
5분 이상은 힘들다고 마냥 놀고 싶어해요.
집중력은 있어서 한가지로 노는 거는 잘 하지만, 제가 학습은 전혀 안시켜왔기에....

반가운 뉴스이긴 한데, 과연 학교 현장에서 한글교육 잘 시행될까 싶어요.

이미 많은 아이들은 선행했을텐데...

제발 아이들이 배움의 기쁨을 알아가는 공교육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집앞에 일반초등학교에서는 1학년 되자마자 한글 쓸 수 있어야 한다고 들어서,

요즘은 대안학교도 고민해보고 있어요. 부모가 학부모 참여 등등으로 힘들까봐 결정에서 제껴놨다가, 막상 아이가 입학할 때 되니 슬슬 걱정이 되네요.

얼마전에 대안학교 설명회를 다녀왔는데, 아이에게 초등 6년 더 놀게 하는게 좋을까 싶기도 합니다. 그 학교에서는 사교육 지양한다고 해서, 아이에게 음악교육 만큼은 일찍하는게 좋다고 들어서 피아노나 악기 공부를 시키고 싶었는데, 이 부분 때문에 조금 고민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936 [자유글] [야! 한국사회] 누가 아이를 버리는가 / 김희경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0-22 3680
935 [자유글] 학부모의 우정 결과 [3] illuon 2014-10-21 3797
934 [자유글] 임성한·문영남·김순옥표 ‘막드 월드’의 필수요소 세 가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5161
933 [자유글] 5살 한글 교육이 뇌를 망가뜨린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8349
932 [자유글] 깨 한 톨 먹자고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10-19 3650
93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스며든다는 것 imagefile [5] 살구 2014-10-17 9098
930 [자유글] 12년 동안 촬영한 한 소년의 ‘실제 성장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7 6454
929 [자유글] 댓글이 안돼 여기에 남겨요 [1] 윤영희 2014-10-17 3191
928 [자유글] 학부모의 우정 [8] illuon 2014-10-16 3235
927 [자유글] [당첨자발표] 나를 감동시킨 한 문장 imagefile [12] 베이비트리 2014-10-16 6720
926 [자유글] 10대 소녀로 돌아간 날 [4] 난엄마다 2014-10-16 3280
925 [자유글] 쿠미타이소 뒷이야기 [1] 윤영희 2014-10-14 3951
924 [자유글] 첫째에게 둘째란...... [8] crack79 2014-10-11 4449
923 [자유글] 가지면 3가족 집, 나누니 10가족 집으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0 7524
922 [자유글] 꽃보다 풍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10-09 3114
92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참 좋다 좋다 [11] 살구 2014-10-08 3531
920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8228
919 [자유글] 아들램 첫사랑 [7] ILLUON 2014-10-02 3587
918 [자유글] 베이비 트리에 첨 로그인 합니다^^ [9] may5five 2014-10-01 3059
917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350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