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어른들이 학교 때 친구들이 오래간다고 했었는데 그 말이 모든 이에게 해당하진 않더라구요. 사람마다 다르다고. 언제든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친구가 된다는 것도. 만나고 이어지고 헤어지고 잊혀지고 그렇게 다시 기억하고. 가끔 먼 하늘을 보듯 가끔 내 인생에서도 먼 미래에 서서 현재를 어렴풋이 바라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먼 훗날에 서서

 

 

만나고 이어지고
헤어지고 잊혀지고
다시 기억하고 만나고

 

가끔 먼 하늘 바라보듯
가끔 먼 내 인생의 날에 서서
지금 이 순간을 되돌아본다

 

매 순간 최선의 선택을 했고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고 
무엇보다 이 한생 즐거웠노라고
그 날에 서서
지금 이 순간을 되돌아본다

 

힘들었지
그래도 잘 이겨냈구나
많이 힘들었지
그래도 잘 헤쳐왔구나

 

그 먼 훗날
하늘과 닿는

너른 바다 앞에 서 있을

너를 지탱시켜 온 것은
함께 의지했던
함께 울고 웃었던
인생동무들일게야

 

그 먼 훗날

네 자리에 서서

지금을 바라보면

네 힘겨움이

조금은 조금은 덜할게야

 

 

오랜만에 내리는 비가 싹 트는 봄동산에도 반가운 손님이지만 팍팍했던 제 감정에도 반가운 손님이네요. 투둑투둑 내리는 빗소리가 마음을 촉촉하게 만들어주는 날입니다. 모두 따뜻한 저녁자리하고 계시길 기도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5 [자유글] 사물 인터넷 체험 -디지털 스마트 체중계 양선아 2016-06-09 2096
114 [자유글] 가을 놀이 ^^ imagefile [4] 아침 2017-11-12 2094
113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2089
112 [자유글] "지혜"가 우선입니다. imagefile busyliteo 2016-10-09 2086
111 [자유글] 눈이 옵니다~ imagefile yahori 2018-12-13 2082
110 [자유글] 8세남아 개똥이의 부수입. imagefile [4] 강모씨 2017-07-19 2081
109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내가 나로 살 수 있도록 imagefile [5] 시에나 2017-06-23 2080
10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선거를 앞두고 image [2] 케이티 2017-05-04 2070
107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로 살면서 할 수 있는 일 [2] 윤영희 2017-05-08 2065
106 [자유글] 건강검진 병원추천좀 해주세요~ㅎ gnsl3562 2017-03-13 2063
105 [자유글] 하이 2017!! imagefile wonibros 2016-12-30 2061
104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 시는 나를 표현하는 또 다른 나 난엄마다 2017-03-08 2059
103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2054
102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엄마는 모르는 아이의 속마음 imagefile [2] 윤영희 2017-05-29 2035
101 [자유글] 크리스마스 씰 imagefile yahori 2018-11-29 2020
100 [자유글] 만성피로ㅠㅠ [1] gnsl3562 2016-12-21 2017
» [자유글] [시쓰는엄마] 먼 훗날에 서서 [5] 난엄마다 2017-04-05 2012
98 [자유글] [시쓰는엄마] 네가 왔구나 [11] 난엄마다 2017-08-29 2003
97 [자유글] 드라마 볼게없어요 ㅠ [1] gnsl3562 2016-12-18 2001
96 [자유글] 유치원생이나 초등 저학년이 워드나 한글 문서를? [2] sybelle 2017-07-13 1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