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아빠까지 학대.. 12살이 기댈 곳은 없었다>

...... 숨진 여학생은 가정이나 사회 그 어느 곳에서도 보호받지 못한 채 비참한 죽음을 맞았습니다.

- MBC뉴스 남궁욱, 2019.05.01 기사에서

 

의붓아버지에게 살해된 아이의 기사를 접하면서 한없이 나오는 한숨과 꺼질듯한 마음이 무얼까, 힘든 이 마음은 무얼까 헤매다 적어보았습니다. 이렇게라도 아이의 명복을 빌어주고 싶었습니다. 이렇게라도 해야 잊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가장 많이 사랑해줄거라 믿었을텐데
가장 아껴줄거라 기대했을텐데
그나마 안전할거라고
그래도 괜찮을거라고
따라나섰던 길이
너의 마지막 나들이였구나


부모라는 가족이라는 이름 안에서
고통스럽게 상처받았던 아이야
잔인하게 죽어간 소녀야
많이 아팠지 많이 두려웠지
얼마나 힘들었을까 얼마나


너의 아픔에
너의 두려움에
너의 간절한 부름에
세상은 손 잡아주지 못했구나
손 잡아주지 않았구나


이 세상 이 사회에
어른이라 이름 불리는
한 사람으로
한없이 부끄럽다
한없이 미안하다


네 목소리는 작았어도
네 절규는 간절했을텐데
온갖 폭력에 시달리며
참담하게 마주했을
너의 시간 안에
너의 곁에
어른은 없었구나


몹쓸 말과 행동을 퍼부었을
덜 자란 어른만이
추한 욕구가 앞섰던 어른만이
이 모두를 막아서주지 못한
어른들만이 있었구나


아이야 미안하다
소녀야 미안하다
5살 고준희를 떠나보내고도
이리 너를 떠나보내고도
여기 이곳이 달라지지 않을까
두렵구나


너를 잡어주지 못했던 손
지금 깍지 끼고 잡아본다
제발 아이를 살려달라고
우리 아이들 그냥
살 수 있게 해달라고
두려운 마음 앞세우고
미안한 마음 앞세우고
지금 두 손 꼬옥 붙잡아본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15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엘사와 안나 imagefile [3] anna8078 2014-02-20 13750
1214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이러고도, 아이 낳으라고요? imagefile 김미영 2010-09-15 13656
1213 [자유글] 한의사와 함께하는 ‘건강한 임신·행복한 출산’ 강좌 imagefile babytree 2010-11-10 13593
1212 [자유글] 베트남, 별이 되어 빛나다 imagefile [2] 정은주 2019-03-02 13569
1211 [자유글] 겨울방학, 게임의 유혹에서 벗어나는 법 [1] 베이비트리 2012-01-03 13566
1210 [자유글] ‘만 3~4살’ 모든 가정까지 교육비 지원 추진 [1] wonibros 2011-12-15 13488
1209 [자유글] [이벤트]'우리 아이 보육지원 계속되어야 합니다' 인증샷 이벤트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11-21 13390
1208 [자유글] 늦은 나이에~~~~ jwoo0513 2011-06-09 13322
1207 [자유글] 광주에서 만난 화순댁, 안정숙씨 영상입니다~. moviefile [2] 베이비트리 2015-08-06 13263
1206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13259
1205 [자유글] 7살 미만에 아동수당 지급 김, 유보적…유·심, 적극적 imagefile babytree 2010-05-26 13258
1204 [자유글] ‘아이챌린지’, ‘아이! 깨끗해’와 함께 건강한 손씻기 캠페인 babytree 2010-07-14 13161
» [자유글] [시쓰는엄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난엄마다 2019-05-02 13095
1202 [자유글] 산타가 팽이를 알겠어? [2] 푸르메 2019-01-19 12967
1201 [자유글] 아이들 편에 서서 아이를 보라 imagefile 김미영 2010-04-20 12946
1200 [자유글] 이를 어쩌나 imagefile [10] anna8078 2012-09-12 12875
1199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쌍둥이 남매, 참을수 없는 경쟁의 무거움 imagefile [6] 까칠한 워킹맘 2013-05-14 12810
1198 [자유글] 다정한 옆집이여, 그대들을 두고 어찌 떠날꼬. imagefile [4] 강모씨 2013-03-25 12792
1197 [자유글] 자연건강법 교육 프로그램 신청하세요~ babytree 2010-06-01 12786
1196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책 좋은 건 알겠는데, 어떻게?-미국학교의 독서교육 imagefile [9] pororo0308 2014-01-19 1277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