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딸 진아,

오늘 하루 진이가 본 엄마 모습은 어땠니?

 

엄마가 일한답시고 컴퓨터 모니터에만 눈을 주지는 않았는지,

무얼하는지 모르지만 스마트폰만 오랜 시간 보고 있지는 않았는지,

진이가 엄마와 놀고 싶어 칭얼거렸는데 엄마는 진이 맘도 모르고

진이가 더 크게 울때까지 내버려 두진 않았는지.

그래서 우리 진이, 서운했을지도 몰라.

 

아빠는 진작에 일 그만두고 진이하고 시간 더 보내라고 했는데

엄마는 무슨 욕심인지, 아쉬움인지 계속 일을 잡고 있단다.

 

진이보다 일이 중요한 건 아니야.

그건 비교 대상도 안돼.

엄마는 진이를 엄청 사랑해.

진이가 정말 소중해서, 진이를 안고 있으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아.

 

진아, 그런데 말이야.

엄마도 진이 가지기 훨씬 전부터 일을 했단다.

엄청 대단한 일은 아니지만, 엄마 20대 시간을 쓰면서 쌓아온 일이고, 엄마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일이지. 엄마는 그럴려고 참 치열하게 공부했단다. 엄마 일을 그만둔다고 생각하면, 이전의 엄마 모습이 아예 사라지는 것만 같아.

 

엄마가 너무 욕심이 많은걸까?

엄마가 다 그만두고 진이하고만 하루를 보내면 행복할까?

진이는 행복할까? 엄마는 행복할까?

 

진아,

엄마가 일도 하고, 진이도 돌봐주고 해서 분주하지?

엄마가 피곤해하는 것도, 아빠한테 더 도와줘야 한다고 하면서 싸우는것 보는것도 안쓰럽지?

...

 

엄마는 매일 밤 고민한다.

무엇이 정답일까?

 

진이도 엄마 나이가 되고, 아기를 낳고나면 이해되겠지?

다행히도 엄마 회사에서 우리 진이 보면서 일하라고, 집에서 일하도록 배려해줬어.

그러니까 조금만 더 병행해 보자, 진아.

대신 엄마가 우리 진이랑 함께 하는 순간만큼은

더 많이 눈맞추고, 웃고, 노래하고 그럴거야.

 

엄마가 일을 하든, 안하든,

진이는 그 사실 하나는 알아야 해.

엄마는 우리 진이를 아주 많이 사랑한단다.

 

진이가 오고 나서 엄마가 참 많이 성숙해지고 있다.

예전에는 뾰족뾰족한 사람이었는데, 참 많이 동글동글해지고, 감수성도 깊어졌다.

요즘은 어느 사람을 만나도 참 귀한 사람이구나 싶어. 그 사람도 그 부모에게 얼마나 큰 기쁨과 사랑을 줬을까 싶어서.

 

내일은 주말이다.

아무런 일 걱정없이 엄마는 진이하고 맘껏 늦잠 자고, 많이 안아주고 할거야.

많이많이 사랑한다.

 

우리 진이가 첫째로 태어나서 서툰 엄마를 받아주느라 고생이지?

잘 부탁한다, 진아.

 

6개월된 딸에게 서른살된 엄마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076 [자유글] 채널A<미사고> 특별한 사람에게 감동메시지를 전하세요^^ [1] wnsdud0316 2015-07-30 3674
1075 [자유글] 내일부터 아이 방학이네요~ kangmindul 2015-07-28 2765
1074 [자유글] [공유^^] 종이인형 출력용 파일 imagefile [4] anna8078 2015-07-28 6757
1073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⑫ 여름방학 현명하게 보내기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5-07-27 8257
1072 [자유글] 정보/7인7색 토크콘서트 열린다는데요~ imagefile 양선아 2015-07-25 3259
1071 [자유글] 불금, 퇴근길 하하하 웃은 사연 [2] 양선아 2015-07-25 2932
1070 [자유글] 유승민 사퇴를 보며 [1] 난엄마다 2015-07-08 3233
1069 [자유글] 봄봄을 다시 시작하다 imagefile [4] anna8078 2015-07-06 10080
1068 [자유글] [시쓰는엄마] 글쓰기 [1] 난엄마다 2015-07-04 3323
1067 [자유글] [설문조사] 무상 공공산후조리원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imagefile [7] 양선아 2015-06-30 7632
1066 [자유글] 그냥 주절주절 [6] 숲을거닐다 2015-06-28 2914
» [자유글] [188일] 일하는 엄마라서 미안해 [4] 진이맘 2015-06-26 2861
1064 [자유글] 고마워요, 한겨레를 사랑해주셔서~ [8] 양선아 2015-06-25 2781
1063 [자유글] 신경숙의 발언을 이해한다 [8] pss24 2015-06-24 2885
1062 [자유글] 통일을 꿈꾸며 꿈꾸다 imagefile [5] jjang84 2015-06-23 2799
1061 [자유글] 문학, 너마저.. [4] 윤영희 2015-06-23 2764
1060 [자유글] 더위 먹은 내 얼굴, 꿀피부로 바꿔줄 약손 누구? image 베이비트리 2015-06-18 6561
1059 [자유글] 신경숙님이 표절이라네요.. [1] 하륜하준이네 2015-06-17 2645
1058 [자유글] 베이비트리 모바일 버전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2] 양선아 2015-06-17 2629
1057 [자유글] 선물용으로 좋을 것 같아서 해외직구캐시백으로 구입헀어요 imagefile 짱구맘 2015-06-17 282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