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8281-2233.jpg
달.. 지구조
달의 밝은면은 태양 빛에 반사되어 보입니다. 초승달이나 그믐달 등 밝은 부분이 적을 때 어두운 부분의 형태가
보일 때가 있습니다. 지구에 반사된 빛에 의해 보여지는 것으로 지구조라 합니다.
2013년 6월 2일 양평 벗고개에서 촬영 


달은 밝은 천체기 때문에 서울 한복판에서도 볼 수 있다.
달을 보기 위해서는 굳이 차를 끌고 나갈 필요도 없다.

상현달이 뜬 날 아파트 주차장에 망원경을 설치했다.
"성연아 아빠가 망원경 설치하고 달을 잡고나서 전화할 테니 그때 내려와”
"아빠 옆에 있을래”
"저번처럼 버벅이면 심심하잖아”
"그럼 집에 가있을까? 잡으면 전화해”
"웅”

성연이를 집에 들여보내고 아파트 주자창에 망원경을 설치했다.
주차장에 망원경을 설치하고 (역시 서울 하늘에서 망원경 정렬은 불가능하다. 별이 안보이기 떄문에..) 이리저리 달을 찾아서 보고 있는데.. 지나가던 아파트 사람들이 뭐하냐고 물어본다.
달을 보고 있다는 말에 한번씩 보여달라고 한다. (강제 천체 관측 봉사)
지나가는 사람들 달 한번씩 보여주다보니, 이 정도면 성연이를 불러도 되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높이를 나한테 맞췄으니 분명 성연이한테는 높을 거고, 자동모드가 아니기 때문에 달은 순식간에 시야에서 벗어날 건데.. 성연이가 달을 찾아서 보긴 어려울테고..
망원경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라이브뷰로 보기로 했다.

206069_436862212999871_100000282894101_1586020_302367873_n.jpg
망원경에 카메라 장착
망원경의 접안렌즈 부분에 카메라를 연결할 수 있습니다. 라이브뷰에서 확대하면 별도 보입니다.
이대로 촬영도..

준비완료.. 

"성연아, 달 찾아놨으니 얼렁 내려와”
"진짜? 내려가면 달을 볼 수 있어?”
"웅 달이 무쟈게 커”
"알았어 바로 내려갈께”
카메라 뒤의 3인치 LCD를 가득채운 달이 선명하다. 고배율이라서 달이 한 시야에 다 안들어온다.
잠시 후 성연이가 내려왔는데..
"아빠, 달 어딨어?”
"어 찾아놨는데.. 지금 안보이네.. 옆으로 살짝만 돌리면 나올꺼야..”
망원경을 살짝 돌렸는데.. 달이 안보인다.
"어, 이상하다. 달이 왜 안보이지?”
이런.. 그 사이에 구름이 달을 가려 버렸다.
"성연아 조금만 기달려봐, 저기 달을 보면 구름에 가려있지? 구름이 걷히면 바로 보일꺼야”
"웅”

구름이 느릿느릿 움직인다.
좀처럼 걷히지 않는다.

"아빠 심심해 달은 언제 나와?”
"지금 바람이 약해서 구름이 느리게 움직여서 그래 조금만 기둘려봐”
"나 또 주차장 끝까지 뛰어 갔다 와야 해?”
"그것도 좋은 방법이지”
그러나 성연이가 주차장 끝까지 뛰어갔다 왔음에도 구름은 걷히지 않았다.
"난 인내심이 없나봐. 들어갈래”
"인내심이 없으면 앞으로 별보러 못다녀”
"별보는거 심심해”

성연이는 그냥 집으로 올라갔다.
이번에도 실패인가?
10여분 후 구름이 걷히고, 달이 다시 카메라 액정에 보이기 시작했다.

"성연아 구름 걷혔어 얼렁 내려와”

와이프가 성연이랑 같이 내려왔다.

"망원경으로 달이 을매나 잘 보이길래 그러는지 한번 보죠.. 성연아 아빠가 고생해서 보여주는건데 좀 더 기다리다 보고 오면 좋잖아”
"망원경으로 하나도 안보이는데 기다리고 있으면 심심해”

드디어, 아파트 주차장에서 성연이에게 처음으로 달을 보여줬다.

IMGP8326_re.jpg
아파트 주차장에서 촬영한 별사진 (여름철 대삼각형)
사실 저 위치에 은하수가 흐르는데, 서울 하늘에서는 은하수가 보이지도 찍히지도 않습니다.
그러나 맑은 날은 의외로 별이 많이 보입니다. - 별은 관심을 갖고 보면 보입니다.
2012년 6월 3일 서울 마포구에서 촬영

아무래도 성연이가 천체관측에 관심을 갖게 하는데는 단계적으로 꼬시는게 필요할 듯 했다. 망원경부터 들이 밀면서 달을 보여 주려 하면, 지루해하니..
그래서 별하늘 사진에 포토샵으로 별자리를 그리기 시작했다.

IMGP8367_e_U.jpg

봄철 별자리

정확히 말하면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때의 별자리입니다. 북쪽 북극성을 중심으로 촬영했지만, 어안렌즈로 촬영하여 동쪽, 서쪽이 모두 나왔습니다. 작은곰자리의 국자 끝별이 북극성입니다. 세페우스 자리 아래에 카시오페가 뜹니다. 2012년 6월 9일 강화도에서 촬영 


"성연아 이게 아빠가 강화도 가서 찍어온 별사진인데.. 여기다가 별자리를 그려줄께”
"?”
"여기가 북두칠성”
"큰곰자리?”
"웅.. 그 옆에 작은 국자가…”
"작은곰자리”
"맞았어.. 북두칠성의 국자에서 호를 그리면 밝은 별이 하나 걸리는데 이게 아크투르스.. 목동자리야”
"웅”
"그 아래 처녀자리 스피카.. 그리스로마신화에 보면 페르세포네 얘기 나오지? 그 별자리야”
"그 하데스한테 잡혀가서 6개월은 저승에 살아야한다는 얘기.. 그 얘기 나 알아”
"어 맞어.. 그 페르세포네가 이 처녀자리야.. 그리고.. 이건.. 헤르쿨…”
"나 도라에몽 볼래.. 다 그리면 보여줘..”

별보기는 도라에몽에 밀렸다.. 

IMGP5090_re.jpg

봄철별자리

위의 별자리 사진보다는 망원으로 촬영했습니다. 목동자리는 봄철의 대표적인 별자리 입니다.

2013년 4월 12일 강화도에서 촬영




IMGP1821_star_1.jpg

가을철 별자리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별자리입니다. 촬영은 가을이지만 시간은 오전 3시라..

계절 별자리는 그 계절에 21시~24시에 남중하는 별자리를 계절 별자리라 합니다.

2월 겨울의 마지막이라도 아침 5시~6시 경에는 여름철 별자리를 볼 수 있습니다. 2012년 10월 3일 월악산에서 촬영



은하중심_stack2.jpg

은하수

궁수자리와 전갈자리의 중간. 우리 은하 중심부

은하수 중 가장 화려한 부분입니다. 천체망원경으로도 볼 대상이 아주 많은 부분입니다.

처음 은하수를 보시는 분들은 은하수가 눈앞에 펼쳐져도 그게 은하수인지 모르시는 분들이 대부분입니다. 

2013년 6월 2일 양평 벗고개에서 촬영 



 

글목록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7] 여섯번째 관측 - 토성보단 이중성이 좋아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6] 다섯번째 관측 - 세상 모든 개념은 안드로메다에…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 번외편1] 페르세우스 유성우 이야기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4] 세번째 관측 - 은하수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3] 두번째 관측 - 서울 도심 아파트에서 별보기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2] 한강공원에서의 첫번째 관측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1] 천체망원경을 지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128 [살림] [살림의 비법] ④ 희색 법랑 냄비관리 어떻게?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1 13879
3127 [자유글] 돌아온 ‘트랜스포머’ 무한 매력 ‘변신 로봇’ 변천사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27 13875
3126 뱃속에서 만나면 상극이니라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13786
3125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⑧ 진료보다 배려가 특효약, ADHD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2 13771
3124 [자유글] 어린이집 ‘IPTV 생중계’ 찬성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15 13664
3123 [자유글] “아이와 함께 출퇴근” 기업 어린이집 늘어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3611
3122 [직장맘] 육아 짜증 처방은 아이 imagefile yahori 2010-06-17 13603
3121 병도 없다는데 아프다, 꾀병만일까? imagefile babytree 2010-12-07 13590
3120 [직장맘] 준규는 아빠 꺼! imagefile kiss3739 2011-05-17 13575
3119 [나들이] 봄나들이는 벚꽃잎을 맞으며 윤중로에서~ imagefile ohya4u 2011-03-29 13573
3118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엄마라서 불행해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3570
3117 [자유글] 남편, 아내를 인터뷰 하다 - 오마이뉴스 퍼옴 image [2] anna8078 2012-01-12 13554
3116 [다이어트 16화] 이 죽일 놈의 정체기 imagefile 김미영 2010-06-16 13527
3115 튀김 멀리하라, 나물부터 먹어라, 많이 움직여라 imagefile babytree 2011-02-01 13517
3114 [자유글] ‘짠돌이 육아’ 백과사전 image akohanna 2010-06-22 13490
3113 [직장맘] 모처럼 일찍 온 신랑, 적응 되요? imagefile js503 2010-07-13 13464
3112 [나들이] 봄꽃 이름을 불러보자 imagefile [8] 난엄마다 2014-04-10 13448
3111 [살림] [살림의 비법] ⑤ 집 안 건조함 확 잡을 수 있는 방법 베이비트리 2012-12-06 13443
3110 다이어트를 시작합니다! 함께 하실래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3425
»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3] 두번째 관측 - 서울 도심 아파트에서 별보기 imagefile [1] i29i29 2013-08-12 1341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