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슨 배짱이었는지 출산이 무섭지 않았다. 모르면 용감하다했던가. 
부모님이 주신 튼튼한 몸과 남들보다 통점이 무디다는 자가진단으로 자연출산이 문제없으리라 장담을 했었고 이를 위해 매일 시속 7km로 공원을 활주하고 다녔었다. 
그러나 첫째 딸은 머리를 하늘로 향하고 있어 의사가 예정일을 2주 앞두고 맨손으로 배에 베이비파우더만 뿌린 채 손톱자국이 가득하도록 돌리려 노력했으나 꿈쩍도 하지 않아 결국 제왕절개로 세상에 태어났다. 그 때 녀석의 고집을 알아봤어야 했었는데...
그래서 둘째 임신 사실을 알았을 때는 이번만큼은 자연출산을 해 보리라 마음을 굳게 먹었더랬다. 
원치 않은 제왕절개를 해야했던 다른 엄마들과 공감하는 부분이 뭔가 자연출산을 한 엄마들에 이유없이(!) 주눅이 든다는 것이다. 사실 출산 후 회복도 느리고 자궁 수축으로 오는 고통도 똑같고 적어도 하루는 소변줄을 꽂고 꼼짝없이 누워있어야하며 한 세 달은 배에 무리가 가는 운동내지 행동은 절대 금물로 자연출산 엄마들이 출산 때 힘든 걸 오랫동안 나눠서 겪는 데 말이다. 
의사는 수술 앞에 절망하는 내 침대에 걸터 앉아 '인류 탄생 후 몇 천년 동안 유일하게 아이를 낳을 수 있는 방법이었기에 사람들이 자연출산을 신비화하는 경향이 있다. 지금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건 아이를 안전하게 세상에 태어나게 하는 것이니 다른 것은 생각하지 말자'며 다독였고 덕분에 나는 긍정적으로 첫 아이의 탄생을 기다리고 맞이할 수 있었다. 

둘째 임신을 확인하러 의사를 만나러 갔을 때 '저 집에서 아이를 낳고 싶은데요' 라고 했다가 '당신 미치지 않았나, 첫째를 제왕절개로 출산했다면서 그 위험성은 알고 하는 이야기인가'라는 대답을 들었다. 아니, 아이를 갖겠다고 했을 때 내가 누구 허락을 필요로 했었나, 그런데 낳은 건 왜 의사의 의견이 절대적으로 내 결정 우위에 서서 좌지우지하는가에 분노한 나는 온오프라인에 걸쳐 제왕절개 후 자연출산, 특히 가정출산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했다. 

그러나 돌아오는 건 실망의 연속이었다. 현재 거주하고 있는 일본에서는 가정출산이 매우 드물 뿐더러(총 출산의 1-2%) 가정출산을 한다는 조산사들 역시 내 상황을 듣고는 모두들 만에 하나 있을 위험한 상황에 대비해 병원출산을 할 것을 권장하였다. 사실 그들이 가장 염려하는 자궁파열은 1000명 당 3-4명 정도 발생하는 것으로 확률적으로 매우 낮음에도 불구하고 그 3-4명이 내가 될 수 도 있다는 무시무시한 협박(?)으로 나를 설득하기 시작했다. 

그렇다고 처음부터 지레 겁먹고 다시 수술을 하고 싶지는 않았다. 아이도 나도 편안한 출산을 위해 히프노버딩(Hypno Birthing)-자세한 이야기는 다음에 쓰겠습니다- 수업도 열심히 듣고 담당의사에게 '나는 이러이러한 환경에서 출산하고 싶다'는 내용을 담은 출산 희망 목록도 작성해서 설득에 들어갔다. 처음에는 자신의 전문 영역에 이의를 제기하는가 싶어 방어적이던 의사도 시간이 감에 따라 조금씩 내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주기 시작했고 명백히 위험한 경우가 아니라면 내가 최대한 자연출산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는 약속도 해 주었다. 

예정일은 1월 9일. 둘째라도 자연출산은 처음이라 예초부터 일찍 나오리란 건 기대도 하지 않았건만 시간이 갈 수록 초초해지기 시작했다. 5일 오후 말로만 듣던 이슬이 비치자 멀지 않았구나 싶어 집청소도 깨끗히 해 두고 병원 가방도 싸 두고 진통이 오기를 기다렸다.
그 날 밤, 3-40분 간격으로 불규칙하게 가벼운 진통이 시작되었고 다음 날 오후 3시가 넘어서야 10분 간격으로 조금씩 규칙적이 되어갔다. 의사에게 알리자 한 두 시간 쯤 기다려보고 다시 전화를 달라고 했다. 어차피 일찍 병원에 가 봐야 낯선 곳에서 불편할 것 같았고 몸이 긴장을 하면 출산도 느리게 진행이 될 수 있으며 그러다 보면 필요치 않은 의료가 개입이 될 거 같아 일단은 집에서 기다려보기로 했다. 진통의 간격도 점점 가까워져 3-4분에 이르고 강도로 세지자 의사에게 알리고 병원으로 향했다. 차로 막히지 않아도 40분 정도 걸리는 곳까지 가야해서 혹시 이대로 진행이 되다 택시에서 아이를 낳으면 어떻하나 걱정이 될 정도였다. 게다가 밤이라 큰 아이를 맡길 곳을 찾지 못해 병원과 의사에게 아이를 데리고 가야할 것 같다 협조를 요청해 두었다. 다행히 흥쾌히 허락을 받아내었고 가는 길에 멀미를 심하게 하는 아이 덕분에 진통도 잊고 어느 새 병원에 도착을 했다. 

운이 좋게도 그 시간 출산을 하러 온 임산부는 나 혼자 였고 서둘러 내진을 하던 조산사들은 이미 자궁이 8-9센치 열렸다며 의사에게 급히 연락을 취했다. 어쩌면 의사보다 아이가 먼저 나올지 모르겠다는 말에 걱정보다는 웃음이 나왔다. 딸은 진통이 올 때마다 눈을 감고 낮은 신음을 하는 내 곁에서 안절부절하지 못하며 엄마 힘내라고 자꾸 머리를 쓰다듬어주었다. 녀석, 이제 세 돌을 몇 달 앞둔 아이치고는 무서울 법도 한 경험을 잘 받아들이고 있었다. 

분만실로 옮기자마자 의사가 도착했고 30분만에 둘째가 내게로 왔다. 가슴에 올려주자 녀석은 천천히 눈을 떠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 남편과 딸은 기쁨으로 가득찬 목소리로 '엄마 정말 잘했으니 박수쳐주자'며 연신 나와 둘째를 번갈아 바라보았고 난 다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엄마가 되었다. 

가족과 함께여서 용기를 낼 수 있었고 또 가족과 함께여서 황홀한 순간이 더욱 소중해졌다. IMG_172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56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8378
1155 [자유글] 겨울방학, 게임의 유혹에서 벗어나는 법 [1] 베이비트리 2012-01-03 8372
1154 [자유글] 성탄 카드 만들었어요 imagefile anna8078 2010-12-10 8292
1153 [자유글] 봉숭아물 imagefile guk8415 2010-07-15 8289
1152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8288
1151 [자유글] 엄마랑 아빠랑 우리 가족 행복한 나들이 ktw8124 2010-06-05 8228
1150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에 대한 질문입니다. ssal1150 2011-02-01 8214
1149 [자유글] 주말,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4] sano2 2011-10-24 8167
1148 [자유글] 일본 학교운동회에 울려퍼진 강남스타일! imagefile [4] 윤영희 2013-10-10 8150
» [자유글] 가족과 함께한 둘째 자연출산기 imagefile [6] lotus 2013-01-24 8092
1146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8074
1145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8040
1144 [자유글] 베이비트리, 축하해요 imagefile sano2 2010-05-16 8004
1143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⑫ 여름방학 현명하게 보내기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5-07-27 7988
1142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7972
1141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7959
1140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7949
1139 [자유글] 탁틴맘, 영화 ‘아이들’ 상영과 감독과의 대화에 초대합니다!(11월 4일) file minkim613 2011-10-26 7949
1138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7947
1137 [자유글] [토토로네 감성육아] 이런 보육현장 꿈꾸면 안될까?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1-20 7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