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를 유치원에 보내기 위해 아침에 준비하는 시간은
거의 전쟁터나 다름이 없습니다


특히나 매일 아침마다 "밥 먹기"를 실천하고 계시는

외할머니의 방침때문에
밥먹이기 전쟁,
옷입히기 전쟁,
세수하고 이빨닦기 전쟁 등
적어도 서너개의 전쟁을 쌍둥이니까 두번씩 치러야합니다.

 

얼르고 달래기 단계를 지나
협박하기,
윽박지르기,
고함치고 혼내기 등
전쟁은 다양한 단계를 거칩니다.

 

휴직기간 중인 지금
아침을 먹이기 위해 어른 둘이서 전쟁을 치러도 이렇게 힘든데,
지난 3년간 외할머니-나의 친정엄마는 어찌 홀로 쌍둥이와 전쟁을 치르셨는지...
참 감사할 노릇이죠.

 

날씨가 어느정도 풀린 4~5월경.
아침 전쟁을 해결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았습니다.

 

유치원 버스를 타는 아이들과

아침 인사하러 가자고 재촉하는 것.

 

우리 아파트 단지 앞은 약 60~70여미터 거리에 있는
쌍둥이가 다니는 유치원의 버스를 제외하고도
대략 5개의 유치원 버스가 매일 아침 아이들을 태우러 옵니다.

 

아침마다 유치원 버스를 기다리는 아이들로
아파트 단지 입구는 8시30분부터 9시30분까지 거의 한시간 가량을 북적북적.
아이들의 떠드는 소리로 시끌벅적합니다.
(사실 그 시끄러움의 50%가 쌍둥이 담당입니다)

 

우연히 아침에 밥을 일찍먹고 기분좋게 유치원으로 등원을 하던 아침.
같은 어린이집을 다니다가 다른 유치원으로 가게된 친구가
아파트단지 입구에서 통학 버스를 기다리는 것을 발견하고
서로 어찌나 반갑게 인사를 하던지.

 

그날 아침 이후로 쌍둥이의 아침은 새로운 당근이 생긴거죠.

"얼른 먹고 친구들한테 인사하러 가야지!"

"밥 빨리 안먹으면 오늘 아침에는 **를 못만난다~!"

 

아파트 단지 입구의 유치원에 도착해서 버스에서 내리는 아이들.
그 시각즈음 쌍둥이가 다니는 유치원의 버스도 지나갑니다.
버스에서 친구들의 얼굴을 발견하고 반가워하죠.


아파트 입구에서 아이들을 태우는 다섯개의 유치원 차량 이외에도
아파트 앞을 지나가는 유치원 버스의 숫자는

손가락으로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습니다.

 

회사를 다닐때에는

출근시간이 일러 전혀 만날수 없었던 새로운 풍경입니다.

 

아침부터 친구들에게 주머니 속의 간식을 서로 주고 받습니다.
하루 중에 뭔가 간식거리가 생기면
다음날 아침 친구들에게 나누어주겠다며
주머니에 챙겨넣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흥미롭습니다.

 

낮에는 만날 수 없는 친구들과 20여분동안 상가건물과 그 앞마당을 돌아다니지요.
때로는 넘어지거나 부딪치고 세상이 떠나가라 울기도 하지만,
하루를 시작하기 전에 힘차게 뛰놀며 즐거워하는 모습이 무척 보기 좋습니다.

 

차를 타는 친구를 배웅하겠다며 손을 흔드는 모습도 예뻐요.

 

a2.jpg

 

 

아이들이 다니게될 유치원을 선택하던 지난해 겨울.
집에서 도보로 통학할 수 있느냐는 것이

쌍둥이네는 아니 친정엄마에게는 가장 큰 과제였습니다.

 

워낙 입도 짧고 잘 먹지 않는 아이들을 대상으로

아침 밥을 먹이는 시간이 오래걸리고 힘드셔서
친정엄마는 처음부터 시간을 맞추어야하는 차량통학은

불가능하다고 선언 하셨습니다.
회사를 다닌다는 이유로

육아는 전적으로 친정엄마께 의지하고 있었으므로
친정엄마의 뜻에 따르기로 했죠.

 

밥 대용식, 과일 등으로 편하게 육아를 하라는 저의 권유에도
친정엄마는 한결같이 밥을 고집하십니다.


하긴 제가 고등학교때 아침이 너무 먹기 싫어 반항했다가
"아침 안먹으려면 학교 가지 마"라는 말씀에
딩겁을 하고 울며 밥먹고 학교갔던 기억이 몇번이나 있을 정도니
손주들에게 아침을 먹이려는 친정엄마의 의지는 실로 대단실 수 밖에요.

 

이런 친정엄마의 노력 덕분에
방글이 땡글이는 작게 태어나도 크게 잘 크고 있기도 해서
친정엄마의 뜻에 따라 열심히 먹이는 수 밖에 저는 할말이 없습니다.

 

집에서 도보로 통학이 가능한 유치원은 두군데 밖에 안되었으므로
선택의 폭이 넓지 않았습니다.
다행히 두군데 중에 조금 더 마음에 드는 곳으로 유치원이 결정되었고,
유치원에 등원하는 시점부터 저의 휴직이 시작되었습니다.

 

 

아이들을 양손에 잡고 가방을 메고 걸어가는 길은 늘 즐겁습니다.
아이들이 즐겁게 유치원으로 가주기 때문이기도 하고,
유치원의 일상과 친구들 이야기를 하거나,
유치원이 끝난 뒤 일과를 계획하는 것도 좋습니다.
(주로 놀이터에서 놀까, 말까를 의논하죠)


심하게 눈, 비가 오더라도
그리 멀지 않은 거리에 유치원이 위치하고 있어 괜찮습니다.

또 감기때문에 자주 병원에 가야하던 5월 내내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다음 유치원에 조금 늦게 등원할 때에도
병원과 유치원의 거리가 그리 멀지 않아서 덜 어려움을 겪었답니다.

 

 

최근 유치원 차량에 의한 아동차량 사고 발생 보도소식이 빈번하여
엄마들이 마음을 졸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차량을 타고 통학하지 않더라도 차량사고는 발생할 수 있습니다.
차를 타고 있을때보다 차에서 내린 이후에 사고가 더 자주 발생하기 때문이죠.

 

쌍둥이의 경우에도
유치원으로 들어서는 도로 입구에

 다른 상점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차가 오가는 곳이라
갑자기 튀어나가는 땡글이를 보며 뛰지 못하게 단속하느라
늘 마음을 졸이게 됩니다.
때로는 땡글이에게 버럭 화를 내는 상황이 발생할 정도로 아이들은 천방지축이거든요.

 

어쩔수 없는 상황이라하더라도

아이에게 발생하는 사고는 마음이 아픕니다.
도보로 통학하든, 버스로 통학하든
차량사고로 인해 아이들의 삶이 좌지우지 되는 일은 발생하지 않기를.

 


 

■ 어린이 교통사고 실태
(2013.5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초등학생 통학실대 2309건 조사)
초등학생 2명중 1명은 나홀로 등하교, 전체 사고의 67,2%가 등하교 시간에 발생
통학수단 걸어서(89.1%), 부모차량이용(7.7%), 일반버스이용(2.7%)
평균 통학거리 : 648.2m (어린이보호구역 반경 300m)
어린이 교통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한 요일은 수요일(16.8%), 오후 4~6시(27.45%)

 

(2013.5 연합뉴스, 서울 남부·동작·강동·서부교육지원청 관내 유치원 276곳)
어린이 통학차량 광각후사경(볼록거울) 미설치 : 9.5%(611대 중 58대)
어린이 통학버스 운전자 안전교육 미이수 : 26.2%(611명 중 160명,중복포함가능)
어린이 통학차량 운행 미신고 : 52.7%(611대 중 322대)
운영자(원장)의 안전교육 미이수 : 63%(276개 유치원 중 174명)

 

 

a1.jpg

 

■ 도보 vs. 셔틀

 

 

도보

셔틀 

 장점

 - 유치원까지 안전하게 도착하는 것을 양육자가 지켜볼 수 있음
-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통학이 가능함
- 걷는 동안 양육자와 다양한 대화를 시도할 수 있음
- 추가비용이 발생하지 않음

 - 아이과 어울리므로 차를 타는 것에 익숙해질 수 있음
- 유치원이 먼곳에 있는 경우 도보보다는 차량이용이 편리함

 단점

 - 집과 거리가 멀 경우 아이들이 힘들어할 수 있음
- 준비물이 많은 경우 날씨에 따라 이동이 힘들어질 수 있음
- 아이들이 차를 타고 등원/하원 하는 것을 부러워하기도 함 - 쌍둥이의 경우

 - 차량시간에 맞추기 위한 아침전쟁을 촉박하게 치러야 함
  (이른시간 아침을 전혀 못 먹고 등원하게 됨)
- 셔틀 이용에 따른 추가비용 발생
- 유치원 규모에 따라 운행되는 버스수가 한정되어있을 경우 매일 일정한 시간에 버스를 타기도 하지만, 분기별로 차타는 시간이 변경되기도 함.(겨울 아침 이른 시간일 수록 더 춥게 느껴짐)
- 버스 이동경로에 따라 뒤쪽에서 차를 타는 아이들은 정해진 시간보다 길에서 차를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지는 경우도 생김(대개는 정해진 시간만큼만 정차하고 출발하지만 늦게 나오는 아이들을 기다려주는 유치원도 있음)

 


 

■ 유치원(어린이집, 학원) 버스에 대한 국가차원의 배려와 점검이 필요
(2013년 5월~6월까지 두달 간 어린이 통학차량 6만5000여대, 정부 전수조사 중)

 

- 원장/운전자의 자격 및 기본자세에 관한 안전교육 의무화 및 위반시 제재조치
- 1인 1좌석 사용 및 안전벨트 착용의 의무화 및 위반시 제재조치 강화
- 선생님의 버스 동승 의무 및 차량 이동시 선생님의 자세관련 교육
- 버스 승차/하차 시 아이를 인수/인계하는 양육자의 주의 가이드라인 제시
- 차량의 청결 및 시설의 안전성 검사(후방감지장치 설치 등 의무화)
- 유치원 근처의 주차규칙 및 유치원 앞 도로의 보호표지판 설치 등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56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8385
1155 [자유글] 겨울방학, 게임의 유혹에서 벗어나는 법 [1] 베이비트리 2012-01-03 8375
1154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8312
1153 [자유글] 성탄 카드 만들었어요 imagefile anna8078 2010-12-10 8296
1152 [자유글] 봉숭아물 imagefile guk8415 2010-07-15 8294
1151 [자유글] 엄마랑 아빠랑 우리 가족 행복한 나들이 ktw8124 2010-06-05 8236
1150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에 대한 질문입니다. ssal1150 2011-02-01 8217
1149 [자유글] 주말,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4] sano2 2011-10-24 8172
1148 [자유글] 일본 학교운동회에 울려퍼진 강남스타일! imagefile [4] 윤영희 2013-10-10 8153
1147 [자유글] 가족과 함께한 둘째 자연출산기 imagefile [6] lotus 2013-01-24 8096
1146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8078
1145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8045
1144 [자유글] 베이비트리, 축하해요 imagefile sano2 2010-05-16 8010
1143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⑫ 여름방학 현명하게 보내기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5-07-27 7996
1142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7975
»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7967
1140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7956
1139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7953
1138 [자유글] 탁틴맘, 영화 ‘아이들’ 상영과 감독과의 대화에 초대합니다!(11월 4일) file minkim613 2011-10-26 7952
1137 [자유글] [토토로네 감성육아] 이런 보육현장 꿈꾸면 안될까?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1-20 7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