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 온 날...

은근 걱정이 되었습니다..

길이 미끄러울까봐? 혹은.. 애기아빠 퇴근이 늦어질까봐??

 

아니요... 저는 이런 일반적인 것들이 걱정된 게 아니라..

아이가 나가서 눈싸움하자, 눈사람 만들자 할텐데...

첫째 둘째 모두 감기기운도 있는데다, 요즘,, 밤에 수유를 안하고 안아서 재우면서..

제가 연일 잠을 푹 못 자서 비몽사몽이고,, 몸살기까지 겹쳐 모든것이

귀찮기 때문입니다 --;;

 

그런데...

역시나. 제 예상이 맞더라구요.

아이는... 오전에 다니는 놀이학원에서 오자마자,,

빨리 밖에 나가자고 난리에요.

점심을 안먹고 오기 때문에,, 점심먹고 나가자 해도 막무가내

동생만이라도 먹이고 나가자 해도 ... 소용없어요~

무조건 빨리 나가자네요.

겨우겨우.. 동생만 몇숟갈 먹이고..

1시가 넘어 썰매를 가지고 나갔어요~~

 

처음엔 돌쟁이 둘째는 제가 안고,, 눈싸움하고 눈사람 만들고 했는데...

둘째가 품안에서 발버둥치며 너무 좋아하더라구요.

 

그래서.. 두명을 모두 썰매에 태우고,.

동네한바퀴 돌며 루돌프가 되었답니다..

 

에효.. 결국 이렇게 내가 '썰매끄는 개?'가 되어야 했던 거구나...

싶었지만.. 아이들이 좋아하니,, 마음만은 산타가 되더군요 ^^

저도 같이 눈밭을 달리니.. 넘 신나는거 있죠?

처음.. 집에서 나오기 전의 짜증은.. 사라지고 ^^ ㅎㅎ

우리 나일이 입에서 먼저 "엄마, 이제 들어가자" 하는 말이 나올 때까지 신나게 놀았어요.

우리 딸아이 등과 엉덩이에 눈싸움 한답시고 제가 눈덩어리를 연이어 던지니

기분이 살짝 상했나봐요 ^^

다행히.. 들어가기 싫다는 둥.. 더 놀겠다는 둥.. 이런저런 밀당 없이.. 기분좋게

들어왔답니다  

 

그나저나... 눈이 이젠... 안왔음 좋겠어요 --

하얀눈을 맞으며 길을 걷고, 사진을 찍고,, 이런 낭만보단..

그냥 뜨뜻한 이불 속에서 아이들과 고구마 까먹으며 책 읽는게 훨~~씬 좋네요.

 

나만,, 게으른 엄만가.. 히히히.20121206_134247.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16 [자유글] 위로받으러 오세요. [17] 난엄마다 2012-12-20 3939
515 [자유글] 나는 꼼수다 마지막회 들었습니다. 투표하고 기다리겠습니다. 난엄마다 2012-12-19 3498
514 [자유글] 첫 데이트 때보다 더 설레는 지금 imagefile [3] anna8078 2012-12-18 4069
513 [자유글] 너 정체가 뭐야? imagefile [6] soojinne 2012-12-15 9680
512 [자유글] 베이비트리 2012년 송년모임 후기는요~ 양선아 2012-12-15 3733
511 [자유글] 베이비트리 송년 모임을 다녀와서 [15] 난엄마다 2012-12-14 4353
» [자유글] 루돌프 됐지만,, 마음은 산타였던 하루 ^^ imagefile [4] 나일맘 2012-12-10 4012
509 [자유글] [다짐] 완료 보고 [6] 강모씨 2012-12-09 4053
508 [자유글] 첫눈일기 imagefile [6] 분홍구름 2012-12-08 3961
507 [자유글] 산타할아버지께 imagefile [5] ahrghk2334 2012-12-08 3892
506 [자유글] EBS다큐프라임 <아버지의 성> 남편하고 꼭 함께 보세요 imagefile [2] jenifferbae 2012-12-06 7734
505 [자유글] 회식의 계절 그리고 건배사 imagefile [3] 양선아 2012-12-01 7491
504 [자유글] 저만 이렇게 피곤한건가요? ... [9] 나일맘 2012-11-29 4775
503 [자유글] 아이를 위한 좋은 습관 7계명 wonibros 2012-11-27 6854
502 [자유글] 아~ 희망을 쏘아 올리고 싶다. [3] 난엄마다 2012-11-26 5503
501 [자유글] 단일화 하는 과정에서 상처 최소화해야 할텐데... [4] 양선아 2012-11-22 5677
500 [자유글] 문재인 안철수의 후보 단일화 토론을 보며 [3] 난엄마다 2012-11-22 5993
499 [자유글] 아빠, 조금만 놀아주세요…! [18] 분홍구름 2012-11-21 6646
498 [자유글] [동물농장] [5] 난엄마다 2012-11-21 6344
497 [자유글] 저 오늘.. 떠나요... [7] 나일맘 2012-11-18 5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