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장 게장.jpg » <한겨레> 자료사진

 

 

스며든다는 것

                                           안도현

 

꽃게가 간장 속에

반쯤 몸을 담그고 엎드려 있다

등판에 간장이 울컥울컥 쏟아질 떄

꽃게는 뱃속의 알을 껴안으려고

꿈틀거리다가 더 낮게

더 바닥 쪽으로 웅크렸으리라

버둥거리다가 꽃게는

어찌할 수 없어서

살 속으로 스며드는 것을

천천히 받아들였으리라

껍질이 먹먹해지기 전에 끝으로

알들에게 말했으리라

 

저녁이야

불 끄고 잘 시간이야

 

 젖을 끊으며 이 시가 생각났다. 젖은 말라가고, 대신 간장같은 시간들이 스며든다. 이렇게 간장 같은 시간들이 다가오면 아이와 나는 하나씩 둘씩 익숙하던 것들과 이별하고, 조금씩 홀로 서게 될 것이다. 밤이면 젖을 찾아 엄마 품을 파고드는 딸아이를 껴안으며 '저녁이야, 불 끄고 잘 시간이야. 괜찮아, 괜찮아.' 누굴 향해 하는 말인지도 모를 말들을 계속해서 속삭였다.

 먹먹한 게껍질처럼 가슴이 먹먹하고 허전해 자꾸 만져본다. 아이도, 나도.

 

딴 이야기. ^^;

 이런 마음을 아기 엄마 동무들에게 이야기하니 한결같이 다들 '둘쨰 가져!' 라고 이야기하더군요. 답은 먹먹한 가슴을 다시 젖으로 채우는 수 밖에 없다면서요. 하하하. 

 잘도 흘러가는 시간 덕분에 아이도, 저도 첫번째 관문을 잘 통과하고 있습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36 [자유글] [야! 한국사회] 누가 아이를 버리는가 / 김희경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0-22 3667
935 [자유글] 학부모의 우정 결과 [3] illuon 2014-10-21 3784
934 [자유글] 임성한·문영남·김순옥표 ‘막드 월드’의 필수요소 세 가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5156
933 [자유글] 5살 한글 교육이 뇌를 망가뜨린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8317
932 [자유글] 깨 한 톨 먹자고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10-19 3639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스며든다는 것 imagefile [5] 살구 2014-10-17 9083
930 [자유글] 12년 동안 촬영한 한 소년의 ‘실제 성장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7 6444
929 [자유글] 댓글이 안돼 여기에 남겨요 [1] 윤영희 2014-10-17 3176
928 [자유글] 학부모의 우정 [8] illuon 2014-10-16 3225
927 [자유글] [당첨자발표] 나를 감동시킨 한 문장 imagefile [12] 베이비트리 2014-10-16 6706
926 [자유글] 10대 소녀로 돌아간 날 [4] 난엄마다 2014-10-16 3272
925 [자유글] 쿠미타이소 뒷이야기 [1] 윤영희 2014-10-14 3940
924 [자유글] 첫째에게 둘째란...... [8] crack79 2014-10-11 4439
923 [자유글] 가지면 3가족 집, 나누니 10가족 집으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0 7518
922 [자유글] 꽃보다 풍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10-09 3106
92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참 좋다 좋다 [11] 살구 2014-10-08 3525
920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8217
919 [자유글] 아들램 첫사랑 [7] ILLUON 2014-10-02 3570
918 [자유글] 베이비 트리에 첨 로그인 합니다^^ [9] may5five 2014-10-01 3054
917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349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