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육아에 사진첨부가 안돼서 글을 송고하지 못하고

찰칵찰칵으로 잠깐 올렸는데, 이제는 또 사진첨부는 되는 것 같네요.

근데 오늘은 또 댓글이 안돼요;;


'쿠미타이소'는 양선아 기자님의 댓글에서처럼

저도 걱정이 참 많았어요.

멀리 갈 것 없이 저희집 아이들이 그렇답니다.

집단적으로 정해진 대로 움직이는 걸 힘들어하고, 내성적이고 소극적이라..

그런데 힘든 과정을 이겨내면서 '나도 할 수 있다'라고 느꼈는지

굉장히 뿌듯해하면서 자신감을 가지는 계기가 되더라구요.

특히 둘째인 아들은 몸이 점점 단단하고 튼튼하게 변하는 걸 좋아하고..

운동회를 계기로 유치원 생활에도 더 잘 적응하고 즐거워하는데

앞으로 있을 연극발표회도 빨리 연습하고 싶다고, 잘하고 싶다고 기대하고 그러네요.


아마 선생님들이 연습하는 과정에서 무섭고 엄하게 하기보다

오랜 시간에 걸쳐 '잘 할 수 있어''천천히 하면 돼''잘 못하면 도와줄께' 하는 태도로 임하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어요.

이 체조가 감동적이었던 건, 아이들이 잘 해서라기보다

아이들과 선생님이 오랜 시간 함께 노력한 과정, 한 걸음 뒤에서 격려를 아끼지 않았던 부모들의 마음을 함께 느낄 수 있기 때문이었다고 봐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과정이 힘든 아이들은 분명 있었을테고, 이렇게까지 꼭 해야하나

하는 의문이 저도 여전히 남습니다.

그런데, 떼쟁이에 응석쟁이였던 남자 유아들이 운동회를 끝으로

몸과 마음이 부쩍 자라서 아들 둔 엄마들은 놀라움을 금치못하는 게 사실..^^


모두를 만족시키는 교육은 없다는 것.

보여주기식이 아니라 진심으로 아이들이 성장하기를 바라는 뚜렷한 목적이 있다면

교육방법과는 크게 상관없이 아이들은 자라는 게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드는 시간이었습니다.

교육은 정말 알다가도 모르겠다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52487/d2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36 [자유글] [야! 한국사회] 누가 아이를 버리는가 / 김희경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10-22 3667
935 [자유글] 학부모의 우정 결과 [3] illuon 2014-10-21 3784
934 [자유글] 임성한·문영남·김순옥표 ‘막드 월드’의 필수요소 세 가지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5154
933 [자유글] 5살 한글 교육이 뇌를 망가뜨린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8317
932 [자유글] 깨 한 톨 먹자고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10-19 3639
93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스며든다는 것 imagefile [5] 살구 2014-10-17 9083
930 [자유글] 12년 동안 촬영한 한 소년의 ‘실제 성장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7 6443
929 [자유글] 댓글이 안돼 여기에 남겨요 [1] 윤영희 2014-10-17 3176
928 [자유글] 학부모의 우정 [8] illuon 2014-10-16 3225
927 [자유글] [당첨자발표] 나를 감동시킨 한 문장 imagefile [12] 베이비트리 2014-10-16 6706
926 [자유글] 10대 소녀로 돌아간 날 [4] 난엄마다 2014-10-16 3270
» [자유글] 쿠미타이소 뒷이야기 [1] 윤영희 2014-10-14 3938
924 [자유글] 첫째에게 둘째란...... [8] crack79 2014-10-11 4439
923 [자유글] 가지면 3가족 집, 나누니 10가족 집으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0 7517
922 [자유글] 꽃보다 풍물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10-09 3106
921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참 좋다 좋다 [11] 살구 2014-10-08 3524
920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8217
919 [자유글] 아들램 첫사랑 [7] ILLUON 2014-10-02 3570
918 [자유글] 베이비 트리에 첨 로그인 합니다^^ [9] may5five 2014-10-01 3052
917 [자유글] 우리의 예산은 어디에 쓰이는걸까? [1% 지렛대 예산 공모전] imagefile 양선아 2014-09-29 349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