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이 안와 컴퓨터 앞에 앉았다. 습관적으로 베이비트리에 들어갔다. 필자 윤영희님이 내게 말을 건다. 생생육아기로. 오늘 윤영희님의 글은 10년후의 나라는 주제다.

    윤영희님이 일본 우체국의 이벤트로 10년후의 나에게 <꿈의 편지>를 쓰는 이벤트에 참가했는데 10년 전 윤영희님과 그의 남편이 함께 쓴 편지가 도착했다는 것이다. 10년 전 자신이 10년 후 나에게 던진 질문들이 있는데, 그 질문들에 대한 답으로 글을 구성했다.

    *몇 년 안에 일본어능력시험과 제과제빵 공부를 하고 싶은데 잘 할 수 있을까요?...
    - 편지 썼던 그 해에 일본어능력시험은 1급을 땄고, 그로부터 3년 뒤에는 제과제빵과정도 무사히 수료를 했답니다.

    *10년 후 세상은 어떻게 변해있을까요?
    - 많은 일들이 있었죠.. 슬프게도 10년 전보다 더 나빠진 듯..3년 전의 일본 대지진과 원전사고, 올해 있었던 세월호 사고가 가장 안타까워요..많은 것들이 더 편리해진 지금이지만 10년 전, 2004년이 문득 그립습니다.

    *10년 후의 우리 가족은 어떤 꿈을 꾸고 있을까요?
    -아파트를 떠나 주택에 사는 꿈을 이룬 지, 이제 막 1년반이 지났어요.
    힘들고 많이 두려웠지만, 이제 많이 안정되어 행복하고 감사한 일상을 보내고 있답니다.

    라는 식이다.

    윤영희님의 글을 보고 있자니, 그런 생각이 든다. 살면서 꿈을 꾸는 것이 얼마나 중요하고, 스스로에게 어떤 질문을 던지고 사느냐가 얼마나 중요한지 말이다. 윤영희님은 일본어능력시험과 제과제빵 공부를 하고 싶다는 꿈을 갖고 있었기에 일본어능력시험도 치렀고 제과제빵과정도 수료했으리라. 10년후 우리 가족은 어떤 꿈을 꾸고 있을까라는 질문을 했던 사람이기에 가족과 함께 이루고자 하는 어떤 삶의 목표나 생활 양식같은 것을 이뤄낸 것 같다. 아파트를 버리고 주택을 선택한 것과 같은...

    당장 하루하루 코앞만 보고 사는 처지라 10년 후는 생각해볼 여유가 없다. 사실 얼마전까지만 해도 이것저것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현재에만 집중하면서 살겠다고 다짐도 했다.

    그런데 오늘은 이 글을 보니 이번 주말에는 10년 후 47살의 미래의 양선아 모습을 좀 상상해보고 싶다. 10년 후에는 내가 꿈꾸는 기자 및 저자의 모습을 하고 있을지, 내가 하고 싶은 일들을 이뤄낼지, 또 10년 후 우리 가족은 어떤 모습을 하고, 10년 후 우리 회사는 어떤 모습을 하고,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은 10년 후에 어떤 모습들을 하고 있을지... 10년 후의 세계는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뭐 자유롭게 상상해보고 싶다.

    지금 내 모습은 27살 때 상상했던 내 모습과 많이 다르다. 인생은 예측불가능했고 내가 생각했던 것과 다른 방향으로 흘러갔다. 그래도 그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었다. 그동안 내 삶은 참 역동적이었고, 정말 많은 사람들을 만났고, 적절한 희노애락으로 점철된 삶이었다. 후회는 없다. 그만큼 열심히 살았고, 정말 사랑스런 두 아이가 내 옆에 있어 그것도 좋다. 내가 어떻게 저 두 아이의 엄마란 말인가! 라는 놀라움으로 한번씩 소스라칠 때가 있다. ㅎㅎ

    앞으로 10년 동안 내 인생에는 어떤 일들이 펼쳐질까. 47살의 미래의 나는 10년 전 건강검진 하루 앞두고 이렇게 주저리주저리 글을 썼다는 사실 기억이나 할 수 있으려나... 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81614/de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976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래된 기도 [6] 살구 2014-12-12 4289
975 [자유글] “출산 여성의 ‘위기’ 함께 해결해야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08 4094
974 [자유글] [시쓰는엄마] 눈 - 시가 쓰이는 날 [9] 난엄마다 2014-12-06 4721
973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얼굴 imagefile [3] 살구 2014-12-06 7855
972 [자유글] 정말 화나네요... [12] illuon 2014-12-04 4165
971 [자유글] 미생을 보면서 [11] 푸르메 2014-12-02 3552
970 [자유글] 기부 캠페인의 진화…‘참여하고, 실감하고, 재미있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01 9303
969 [자유글] 서른살공연 난엄마다 2014-12-01 3424
» [자유글] 10년 후의 내 모습은 어떤 모습일까.. [2] 양선아 2014-11-28 6924
967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⑨ 언어발달의 핵심은 바로 대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1-26 16934
966 [자유글] [한겨레 프리즘] 싱글세와 이른둥이 / 김양중 베이비트리 2014-11-26 3357
965 [자유글] 안명균님과 탈핵이야기를 했어요. imagefile [1] 푸르메 2014-11-25 6395
964 [자유글] 바뀐 유치원 원서지원 [3] 숲을거닐다 2014-11-25 4784
963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꽃 피는 나무 [1] 살구 2014-11-25 3801
962 [자유글]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아이들을 위한] 편해문 사진달력 이야기 imagefile [2] 케이티 2014-11-25 4565
961 [자유글] [이벤트]'우리 아이 보육지원 계속되어야 합니다' 인증샷 이벤트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11-21 12037
960 [자유글] 품앗이를 하는 엄마들의 자세... [5] 겸뎅쓰마미 2014-11-20 4078
959 [자유글] [야! 한국사회] 당신은 미래라 하지만 / 김희경 베이비트리 2014-11-19 3766
958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부엌 [4] 살구 2014-11-13 2962
957 [자유글] 수능... 그 떨리던 순간... 겸뎅쓰마미 2014-11-13 344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