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늘 님들이 쓰신 글을 보며 위로를 받고 힘을 얻다 오늘은 용기를 내어 저희 집 이야기도 나눠보려합니다. 


영국 유학 첫 날 학교 도서관증을 만드려 줄을 서 있다 뒤에 서 있던 파란 눈에 금발의 영국 청년이 일본어로 '일본 사람이에요?' 라고 물어오는 걸 '아뇨, 한국 사람인데 일본어 조금 할 줄 알아요'로 받아친게 인연이 되어 5년 간의 길고 험한(제 부모님의 반대가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연애 끝에 2008년 결혼에 성공, 벌써 21개월인 딸 리아와 함께 일본에 살고 있습니다. 


남편의 직장 때문에 이곳 저곳을 옮겨다니며 살고 있는데요, 일본에 오기 전 중국에서 한 4년 정도 살면서는 싼 임금 덕분에 도우미 아줌마에게 아이를 맡기고 애 낳고 한 달 째 부터 일을 시작해 육아의 쓴맛 단맛은 샘플로만 맛보고 살다 일본에 오고나서는 도무지 감당이 안되는 육아 도우미 비용에 제가 버는 것보다 지출이 훨씬 심하겠다 싶어 풀타임 맘이 되었습니다.


어휴, 처음 몇 달의 제 삶은 굳이 글로 풀지 않아도 다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정말이지 저 녀석은 나를 힘들게 하려 세상에 나온 게 아닌가 생각할 정도였습니다. 그 만큼 제가 제 딸을 몰랐던 거 겠지요.


다행히 일본에는 각 구에서 운영하는 놀이방(꽤 넓은 방에 각종 장난감을 구비해 놓은)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서 오전 오후 두 번 외출을 하는 것으로 길 뻔 한 하루를 그나마 짧게 보내고 있습니다.

생긴 것만 비슷하지 말은 서툰데다 아이에게 한국어로 재잘재잘하고 있으니 일본 엄마들과 말트는 게 쉽지 않았습니다. 제가 아이 나이나 이름을 물어도 대답만 할 뿐 제 아이에 대해 물어오지 않는 것에 상처를 받아 몇 번 시도하다 저 역시 친해지려는 노력을 게을리하게 되었지요 (나중에 그이도 엄마인 일본 친구한테 들었는데요, 소위 '공원 데뷔'라는 것도 있다더군요. 그냥 저처럼 무작정 들이대면 안되는 거였어요, 이 부분은 나중에 다시 올릴게요)


그래도 제 아이의 생김새가 조금 달랐는지 몇 번 쯤 안면을 튼 엄마들이 '혹시 아이가 하프 (half)인가요?' 하며 말을 걸어오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제 아이에게 관심을 갖어주고 제게 말을 걸어주는 것이 무척 기뻤지요. 그리고 일본에서는 혼혈을 칭하는 것이 '하프'라는 것도 알고 있었기에 그다지 기분이 나쁘지는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러기를 몇 번, 자꾸 반복되는 대화 패턴에 저는 조금씩 '하프'라는 단어에 딴지를 걸기 시작했습니다. (여전히 다른 엄마가 '하프'냐고 물어오면 그렇다 대답하지요) 

사람들 사이에 굳어져 버린 표현이라 전혀 이상할 것 없이 쓰이는 이것이 남들과 조금 다른 배경과 외모를 가진 이들을 언어로 먼저 단정하고 배제하는 것이 아닌가 싶어서요. 


그래서 누가 또 물어보면 웃으면서 대답하려구요. 

네, 한국 사람 반틈, 영국 사람 반틈 그래서 절반이 아닌 하나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996 [자유글] 인간에 대한 예의도 없는 사람들 imagefile sano2 2010-07-06 6426
995 [자유글] 올챙이 키우기 imagefile [2] 숲을거닐다 2015-06-02 6422
994 [자유글] <다짐 중간보고> 다짐은 다짐일 뿐인걸까요?^^; [6] mosuyoung 2012-11-16 6419
993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므린 것들 imagefile [4] 살구 2014-09-05 6418
992 [자유글] 집 현관 앞이 겨울왕국 imagefile 윤영희 2014-02-16 6407
991 [자유글] 한겨레가 이런 공간을 만들면 좀 다를 거라고.. sonamj 2010-05-20 6406
990 [자유글]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 imagefile wonibros 2019-02-01 6396
989 [자유글] 봄은 자전거를 타고~ imagefile [6] blue029 2012-04-13 6390
» [자유글] 한국 사람 반틈 영국 사람 반틈 그래서 절반이 아닌 하나입니다. [2] kimharyun 2012-02-24 6387
987 [자유글] 그래서 부부싸움은 시작되었어 [4] anna8078 2012-06-13 6384
986 [자유글] 아기가 너무 안먹어요 silverhohosr 2010-05-25 6375
985 [자유글] 아이 친구, 엄마 친구 [15] 분홍구름 2014-05-24 6362
984 [자유글] 피자는 누가 사야할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1-19 6358
983 [자유글] 아이 친구, 엄마 친구 - 답글 [6] 난엄마다 2014-06-02 6357
982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6352
981 [자유글] pororo0308님을 도쿄에서 만났어요. imagefile [5] 윤영희 2014-08-08 6349
980 [자유글] 미처 보내지 못한 크리스마스 선물 imagefile [6] 윤영희 2014-12-25 6342
979 [자유글] 따뜻하고 즐거웠던 신년회, 모두 고맙습니다~ imagefile [6] 빈진향 2014-02-03 6341
978 [자유글] 12살이 본 <겨울왕국>, 아이의 관심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imagefile [5] 윤영희 2014-03-27 6340
977 [자유글] 아, 부러워라. 사랑의 밧줄 imagefile songjh03 2010-06-01 6325